요즘 두편의 이명박 씹기에 편승해서 나로서는 상상도 못해본 방문자수를 기록 했으며 또한 올블로그에서 최상위의 추천글에 올라 보기도 했습니다. 아마 제목에서 오는 감때문에 낚여서 오신 분들도 상당수 되시리라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글을 쓰고 블로거들의 참여를 슬며시 기다려 본 나로서는 참으로 큰 실망을 우리 블로거들에게서 얻었습니다. 저 말고도 지식과 경험을 완비한 블로거들의 정치 포스트를 보더라도 블로그스피어에서 다양한 생각을 접하고 싶었던 저는 과연 이대로의 흐름이 맞는 것 일까하고 생각해 보았습니다.

이 이야기는 정치포스트를 예로 들었을 뿐 입니다. 오해 없으시길 바랍니다......

자 먼저 여러분이 잘 아시는 파워 브로거 zzzik님의 블로그를 한번 둘러 보시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루6,400명이라는 많은 블로거들이 이분의 글을 읽고 또한 많은 분들이 RSS나 Feeder로 구독하고 계십니다.
맹목적 무개념 비판이 아니라 Fact를 하나하나 들어 가며 조목조목 한나라당을 공격하고 계시는군요...

그리고 여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이미지와 왼쪽은 포털에서 임의적으로 캡쳐한 것 입니다.

여기서 많은 수의 덧글이 생성되고 있고 또한 막장의 의견도 있지만 서로 다른 의견을 얘기하는 하나의 場으로서의 역할을 충분히 수행해 나가고 있는것 같네요.

이쯤이면 빨간여우 뭐 하자는거야라는 말이 나오실겁니다.^^;

제에게 어제 1000여명이나 되는 블로거들이 하나의 포스트를 읽으려고 들어 왔지만 트랙백은 단 두개이고 리플은 현재 4개이네요.

zzzik님의 포스트에서는 아예 덧글이 없는 것도 많습니다. 저는 덧글이나 좀 달아 주십사하고 이글을 쓰느 것이 아니라 블로거 여러분의 의견을 한번 표출 해달라는 말입니다.

대부분은 나는 정치에 아무 관심없어 그저 잘살게 경제나 잘 되었으면 한다고 얘기합니다. 하지만 현대의 경제는 정치와 밀접히 연관되어 있어서 정치에 의견을 표하지 않으면 않됩니다.

저는 블로그스피어가 논쟁의 장이 되었으면 합니다. 언제까지 내가 보고 싶은 글 내가 듣고 싶은 글만 보실렵니까? 그러려면 차라리 포털에 널려있는 카페로 가시는게 나을 거라 생각됩니다. 그곳은 항상 여러분과 의견을 같이 하는 분들만 있을 것이니까요.

우리의 현실에 절망만을 안고 있는 불쌍한 하나의 卒로만 있기보다는 차라리 분노라도 표출 해보는게 좋지 않을까요? 여러분의 입에서 스스로 재갈을 빼고 갑론을박해야 블로그가 사는 길이며 서로의 이해를 위한 소통의 장으로서 역할을 다할 것 입니다. 언제나가 아니라 때에 따라 우리의 의견을 개진하며 나가야 블로그를하는 진정한 이유가 되지 않을까요?

많은 블로거들이 오늘의 포스팅을 뭘로하지 하고 고민하는 글을 많이 봅니다. 훌륭한 포스팅도 중요하지만 여러 이야기를 듣고 읽으며 자기의 의견을 내보는것이 첫번째 블로거의 일이고 다음이 자기의 의견을 포스팅을 통해 주장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어디에나 덧글은 찬성의 의견만 있더군요. 하지만 글을 쓴 블로거는 다른 의견도 듣고 싶지 않을까 생각 됩니다.
이미 다수의 블로거들은 설탕의 단맛만을 원하지 않을겁니다.

여러분이 운영하는 블로그가 개인의 일상을 적든 뭐든 여러분이 블로그를 만든건 또 다른 만남을 위한것 아닌가요? 침묵은 on-line에서는 금이 아니라 시간과 통신비를 좀 먹는 쓰레기와 같다고 생각 합니다.

여러분 이제 침묵하는 여러분의 입에서 스스로 재갈을 풀고 넓은 블로그스피어의 세계에서 만나길 바랍니다.!!!





Posted by 빨간여우

댓글을 달아주세요:: 악플이나 쓰는 당신은 MB같은 넘, 스팸이나 보내는 당신은 미친소

  1. 2007.11.01 15:4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참여가 없다면 블로그를 비롯한 웹2.0 서비스는 거품일 뿐일지도;;;;;
    • 2007.11.01 16: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지만 지금 웹은 참여 없는 곳으로 변모한것 같습니다..

      안타까운 일이죠/....
  2. 2007.11.01 15:5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참여도 중요하고, 이런 저런 말도 중요하지만은...

    처음 선관위가 발표한 내용인 선거에 관련된 내용으로 모든 블로그들이 조금음 조심을 하다가 이제는 피해가고 그렇게 관심을 가지지 않으려는것이 아닐가 저는 생각을 합니다.

    저 역시도 글을 적고 싶지만은 이런 저런 악법에 가깝다고 생각되는 선관위의 조치에 이제 정치에 대해서 더 이상 말을 하고 싶어 지지가 않아 집니다.....
    • 2007.11.01 16: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정치의 예를 들으셨군요...논쟁이란 우리가 말하는 맞짱이나 막장을 얘기하는 것이 아니라 여러 생각을 말하는 하나의 방법입니다. 선관위가 저지하는 내용은 거의 내용없는 막장 비판이나 맹목적 찬양이라고 봅니다. 저의글이나 zzzik님의 글을 보시듯이 일정한 팩트의 공격은 어떻게 하질 못하겠죠..모두 인터넷에 있으니까요..

      그리고 지금 정치 말고도 얘기할수있는 이슈가 티스토리에서는 진행되고 있지만 어느 누구 반대없는 이쁜글 만이 존재합니다. 불가능하죠 그죠? 저는 싸우자는게 아니라 더 많이 알고 이해하기위해 토론하자는 얘기입니다...
  3. 2007.11.01 16:4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사람들은 `받아가는데` 더 익숙하기 마련이라 그런걸까 하는 생각도 들고
    혹은 `드러븐 세상!`을 외치며 온라인에서 안식을 찾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 2007.11.01 17: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렇다면 모두 주군이 하자는데로 따라하는 조용한 졸이던지 왜 뒤에서 떠들까요?

      말했듯이 절망하는 존재는 없어집니다. 차라리 분노의 표출이던지 아니면 다잊고 혼자 재미있게 사는 개인주의든지 어느것이든지 택해야 하지 않을까요?
      하지만 사회성 동물이라면 어떤식으로든 밖으로 나와야겠지요...
  4. 2007.11.01 22: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누군가 재갈을 물린게 아니고, 스스로들 물고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저역시도 보면 속내와는 다르게 듣기좋은 말들만 써내려가고 있는적이 종종있는걸 봐도
    그렇고,;;
    • 2007.11.02 15: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제글의 뜻도 스스로 물린 재갈을 풀자는겁니다.^^;
      타인이 아닌 자신의 입에 스스로 물린 재갈 말입니다..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1.01 23:3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빨간여우님의 글을 읽고 얼굴이 화끈거리는 건 왜 일까요? 저 또한 입에 재갈을 물고 있음에 부끄러움을 느낍니다. 현실에 대한 불만과 하고픈 말이 있음에도, 내가 얼마나 안다고 그런 말을 해, 에~ 괜한 말 했다가 본전도 못 찾음 어떻해 -_-; 이런 답답한 생각으로 스스로 입을 닫고 살고 있는 거 같네요.
    • 2007.11.02 15: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바로 흑과백으로만 나누려하고 논쟁과 토론을 구별 못하는 이나라 국민성땜에 대부분의 선한 卒들은 답답한 가슴에 홧병을 키우고 있는건 아닐까 싶네요
  6. 2007.11.02 00: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사실 자주 쓰지는 못하지만 하고 싶은 말들을 종종 글로 씁니다. 하지만, 왠지 저는 정치적인 식견도 없지만, 정치적인 글로는 손이 안가게 되는 것은 왜일까요.. 빨간여우님의 글은 감명깊게 잘 보았습니다. 저도 사실 반대 의견을 다는데는 인색했던거 같습니다.
    • 2007.11.02 15: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도 정치얘기는 잘 안하는 편인데 요즘 괜히 열이 나서 몇번 적어 봤습니다,
      꼭 정치얘기가 아니더라도 현재의 이슈에 대해서 모른 척하시기보다는 관심을가지고 의견을 나누어 보자는 얘기입니다..^^;
  7. 2007.11.02 15:0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렇군요...
    지금까지 저는 동감되는 내용이면 고개를 끄덕일뿐이고, 반대되는 내용이면 그냥 창을 닫아 버렸는데...
    빨간여우님 말씀을 듣고 보니 제가 너무 반응에 인색했다는 생각이 드네요.
    • 2007.11.02 15: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하 이제부터라도 서로를 이해하기 위한 토론을 시작해 보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1.02 17:0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요즘은 온라인 상에서 자기와 의견이 다른 사람에게
    비판이 아닌 비난을 퍼붓기 때문에 험한 꼴 보기 싫어서
    반대 의견을 피력하지 않는 걸 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현재 인기 많은 영화 한 편을 봤는데 나는 별로였다, 같은 포스트가
    다음이나 네이버 메인에 뜨면
    사방에서 악플러들이 몰려 들어 말도 안 되는 얘기로 도배해 놓는 걸 쉽게 볼 수 있죠.
    • 2008.01.04 14: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하 외진 곳에 댓글을 다셔서 깜빡했네요..^^;;
      아직 토론 문화가 미흡한데다 온라인 상이라 반대에는 욕설만이 난무하는 악플이 있기는 합니다.

      남의 생각을 존중해 주는 토론 문화를 온라인 상에서 만들어 나가는 일이 급하기는 하지만 익명의 세계가 상존하는 한은 어렵다고 할 수 있으니 개인의 의식 변화만을 기다리는 수 밖에는 없는 것 같아 안타깝네요...^^;;;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1.28 23:2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스스로 물린 재갈을 풀자라.. 좋은 말씀입니다.
    하지만 두려울 때도 있네요..^^;
    • 2008.01.30 13: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냥 가볍게 봐주세요...
      다만 블로그스피어에서의 토론 문화를 좀 성숙시키자는 의미의 글이었습니다..^^


BLOG main image
by 빨간여우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26)
부릉부릉 자동차 이야기 (71)
보고읽은 이야기 (9)
도란도란 이야기 (18)
투덜투덜 이야기 (5)
컴맹이 말하는 컴얘기 (8)
08년 8월 31일이전 (211)
알려고하지 마셈 (3)

달력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