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나 더웠던 여름이 저만치 물러 갔나 하고 주위를 보니 어느덧 가을의 중간에 와있군요. 아침 저녁으로는 쌀쌀한 날씨에 두꺼운 겉옷이 부러워집니다. 풍성한 결실의 계절인 가을에 많은 곡식과 과일들이 여름 내내 숨겨뒀던 새콤함을 한껏 자랑하고 있고 요즘 어딜가나 사과를 내놓는 곳이 많아졌습니다. 어제 사과의 새콤함을 즐길때 문득 이목을의 그림이 생각나 그림있는 이야기의 첫번째 주제로 올려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목을     空10003     oil paint on wood     2006
'공'空 그의 그림 제목을 보다 그림 만큼이나 제목도 잘지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만약 저그림이 사과 가을등 평이한 이름이었다면 저의 눈길을 끌지 못했으리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라는 제목에 그림앞에 서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되더군요. 채워짐을 얘기하는 사과는 이미 비어 있습니다. 우리가 맛볼수도 만질수도 없는 허상인 그림이기에 이미 비움을 얘기하는 것 같습니다. 빈 공간은 이미 채움을 얘기합니다. 실제로 나무 상자에 그림을 그리는
작가적 특성에 공간은 이미 실제적 공간으로의 채움을 얘기합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목을     空10008     oil paint on wood     2006
 가을 하늘은 청명하고 뻥 뚫린 느낌을 줍니다. 그래서 우리는 가을하늘이 가장 높은 하늘이라 칭하는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파란하늘을 보면 텅 비었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만 그곳에는 바람과 빛이 채우고 있는 공간입니다. 비움은 채움을 위한 공간이며 채움은 다음을 위해 비워나가야할 공간아닐까요? 이런 다름의 연관성은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일지 모릅니다. 하지만 지금 우리는 너와나, 우리와 너희를 구분 짓고
연관성을 파괴해 나가고 있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목을의 작품에는 많지만 다른 사과들이 있습니다. 잘 익은듯한 것, 덜 익은듯한 것, 동그란 것, 찌그러진 것, 벌레 먹은 것들이 옹기종기 모여 앉아 결국은 모두 같음을 얘기하고 있는것 같이 우리 인간도 천차만별의 형상과 이상들이 모여 공존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조금만 더 서로의 연관성을 중시여겨 이해하려 노력할때 세상이 더욱
밝아지게 되겟죠.

알수없는 공간인 온라인에서 티스토리 블로깅을하며 교감과 소통의 끈을 놓지않으려하는 여러분들과 이가을 좋은 그림과 이야기가 되었으면 하고 올려봅니다...................

 
Posted by 빨간여우

댓글을 달아주세요:: 악플이나 쓰는 당신은 MB같은 넘, 스팸이나 보내는 당신은 미친소

  1. 2007.10.19 18: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친절한 설명에 뭔가 느껴갑니다. 고맙습니다. ^^*
    • 2007.10.19 18: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말 주변이 없어 항상 써놓고는 지워버리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습니다.
      하지만 미천한 글에 칭찬 아껴주시지 않는 블로거들의 배려에 힘을 얻고 있습니다.
      방문 감사합니다..
      주말 잘 지내세요~~~~~~^^m~~~~~~~~~
  2. 2007.10.19 20: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왠지 저게 미술이구나
    라는 생각보단...
    사과다...먹는거다;;
    라는 생각이 우선적으로 ...;;
    • 2007.10.19 23: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너무 똑같이 그려서 그럴껍니다.ㅎㅎ
      뭐 저도 그랬으니까요.. 극사실주의의 대표 작가죠....
  3. 2007.10.19 21: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여우님 미술쪽에 계시나요? 미술에 관심 많은데 구독자에 등록할꼐요
    많은 글 부탁해요 ^^ 글 잘보고 갑니다. 사과 먹고 싶어졌어요
    • 2007.10.19 23: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미술쪽은 아니구요..어릴때부터 관심있게 지켜보던 겁니다. ^^ 보고 즐기는걸 너무 좋아하거든요...
      구독자로 하셨다니 고맙구요.. 저의 어깨가 무거워 지는군요...
  4. augu
    2007.10.19 22:3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게그림이라고 옛날 시장 좌판에 사과파는것 같은데 지금 집이야 아님 밖이야
  5. 2007.10.20 00: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블로그 멋지시군여. 답방입니다. :-)
    • 2007.10.20 00: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또 놀러가겟습니다...
      ..........m^^m........
  6. 2007.10.20 00: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거 그림인가요? 전 사진으로 보이는데..;; 잘 보고 갑니다..^^
    • 2007.10.20 00: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림입니다..
      그것도 나무판에 그린거죠
      미네소타 사냥꾼님 반가워요^^
      덕분에 잘하고 있습니다....^^
  7. 2007.10.20 14:3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혹시 저희회사(Daum) 분이신가요?

    제 블로그에 코멘트 남기신거 보고 여쭤봅니다. ^^;
    • 2007.10.20 15: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닙니다^^;;;
      그저 공감되는 부분이 있어 댓글 달았을뿐입니다만..
      기분 나쁘시면 지우셔도 됩니다...


      ㅡㅡ;
  8. 2007.10.20 16:1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게 그림이라고요????? 정말 소름이 돋을 정도네요... ^^;; 사진인줄만 알았다는...
    • 2007.10.20 16: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하!!!
      그거도 캔버스가 아닌 나무판에 그린겁니다...
      대단하지요^^ 실제로 보면 더한 느낌을 가질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미지로는 질감을 느낄수 없다는게 안타깝습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
  9. 2007.10.20 21: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그 테더데스크 동영상 팁 만들려고 했는데 테더테스크가 에러가
    나네요. 지금 초기화면 제꺼 이상해졌어요. 내일까진 꼭 올릴께요
    안되면 사진으로 올려야겠어요
    • 2007.10.21 00: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버그가 아닐까요?
      저도 나름 해보려하다가
      이상해져서 하다 말앗거든요 ㅡㅡ;;

      너무 신경 써주시고 감사합니다..
      일단 기다릴께요...^^
  10. 2007.10.21 19: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좋은 글 아주 잘 읽었습니다. 말씀대로 이 블로고스피어도 사회처럼 '천차만별의 형상과 이상들이 모여 공존하고 있는' 곳이니만큼 무엇보다 소통과 교감이 중요한 것 같아요. 어차피 사람이 혼자 살 수 없는 것처럼 블로그도 혼자 있을 순 없으니까요. 물론 어디에서나 예외는 존재한다는 전제하에 말입니다.^^
    • 2007.10.22 00: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이렇게 답방와주셔서 감사합니다.........
      예외라....ㅡㅡ; 소통과 교감에서 커나가야하는 인간의 속성에서 '예외'가 많은 자릴를 차지 할수 있을까요?
      음 다음 포스트의 주제로 한번 생각해 봐야겠군요..
      올려주신 트랙백 다시 읽어보겠습니다...^^
  11. 2007.12.13 11: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6개월 전인가? 돈이 없어 인사동에 무료로 볼 수 있는 갤러리를 갔어요...ㅋㅋ
    그런데. 그 중 어느 화가가 사과를 이용해 그림을 그려놓은 걸 보고 왔는데...

    저 위의 그림들과는 느낌이 다르지만, 사과향이 가득한 걸 느낌니다.
    • 2007.12.13 11: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림은 그리는 사람마다 사물을 해석하는 방법이 틀리니 모두 느낌이 틀리죠. 위의 이목을님은 극사실화로 사물을 그리시는분 중에 한분입니다.


BLOG main image
by 빨간여우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26)
부릉부릉 자동차 이야기 (71)
보고읽은 이야기 (9)
도란도란 이야기 (18)
투덜투덜 이야기 (5)
컴맹이 말하는 컴얘기 (8)
08년 8월 31일이전 (211)
알려고하지 마셈 (3)

달력

«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