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도 오늘도 정치권에서는 도무지 좋은 소식이 없습니다. 항상 그래 왔던 일이라 이젠 좀 무덤덤해 질때도 되었지만 국민이 뽑았건만 국민의 피를 흡혈하며 살아가는 국회의원들을 보면 한숨이 절로 나오는군요.
이제 모든 당의 후보경선이 끝나자마자 서로를 향햔 죽기 살기식 네거티브 공세가 시작되고 있습니다.

뭐 다른 불만은 없습니다. 다만 서로 상식적인 생각을 해보자는 겁니다.
이명박은 분명히 '나와 BBK와는 상관없으니 연관시키지마라'고 외치고 있으며 김경준이 어서 한국에 들어와 조사를 받게되면 자기의 결백을  입증할수 있을것 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뒤로는 미국의 법원에 김경준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무슨 신청서를 냈다는군요. 그리고 국정감사도 BBK사건 증인 문제를 가지고 좋지 못한 모습만 보이고 있습니다.

여기서 뉴스를 보며 왜 저럴까? 한나라의 대통령이 되고자 하는 사람의 말이 앞뒤가 저리도 틀린가하고 의문이 생깁니다. 우리는 항상 도덕 교육을 받으면 정직이 최고다라고 배웁니다. 그리고 영화나 TV에서도 모든일은 진실이 승리하여 권선징악, 해피엔딩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그럼 이명박이 진실로 결백하다면 일부러라도 김경준을 데리고 와서 검찰앞에 데려다 놓아야 하는건 아닐까요? 

제가 정치를 몰라서 이런다는 분들도 있을지 모릅니다. 하지만 저는 지금 극히 상식적인 이야기를 하고 있을 뿐입니다. 지금 이명박의 앞에서 방탄벽 역활을 하는 의원들도 국민이 나라 살림 잘하라고 뽑아준 사람들입니다. 하지만 그들은 이명박의 수족으로만 존재할 뿐 안정을 바라는 국민은 안중에도 없는것 같군요. 하지만 그들은 다시 다음 선거에서 마치 국민만을 위하는 사람이 될것 처럼 우리들에게 비굴한 웃음을 머금고 손을 내밀것 입니다.

지금 한나라당은 정동영 후보를 향해 친일이라는 확인 조차도 어려운 이데올로기의 올가미를 쒸워 놓으려합니다. 하지만 친일 청산법을 반쪽 짜리로 만든 장본인들은 바로 그들 입니다. 상식의 혼돈을 야기할때 사회의 통제력은 약해지기 마련입니다. 우리는 지금 많은 의혹으로 가득찬 후보를 거의 맹목적으로 지지하고 있을뿐 상대방의 가치를 무시하고 대화 조차 안하려하고 있습니다. 이젠 귀를 열고 상식의 진리를 깨달아야 할때가 아닐까요?

보호하고 실천 해야하지만  또한 가장 깨기 쉬운 상식의 개념 아래에서 한숨 지어봅니다..........--;
Posted by 빨간여우

댓글을 달아주세요:: 악플이나 쓰는 당신은 MB같은 넘, 스팸이나 보내는 당신은 미친소

  1. 2007.10.18 17: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명박도, 정동영도, 이인제도, 권영길도... 다 싫습니다. 이들 중에서 한 명을 뽑아야 한다는 우리나라의 현실이 서글픕니다...ㅠㅠ 저를 국회로 보내주신다면~~ ㅎㅎㅎ
    • 2007.10.19 00: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누군가는 뽑아야겠고 맘에 드는 인물은 없고 허허 참ㅡㅡ;
      별빛하나님은 깨끗한분 같은데 저런 버러지들 소굴에서 견디시겠어요..^^;
      현실이란게 이럴땐 참 서글프네요.........
  2. augu
    2007.10.18 18:4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빠 정치에 관심이 많어써 갑자기 당항 서럽 잖아
  3. 2007.10.18 20: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치인들의 이야기는 사실 저는 잘 쓰지 않는 편입니다. 써봐야 답답하고..짜증만 나는 이야기들 뿐이니까요..정치인들에게 많은것을 바라면 안될거 같아요..ㅎㅎ 하지만..하나는 뽑아야 한다는거..이게 더 짜증이지요..ㅎㅎ
    • 2007.10.19 00: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예 저도 어디가면 정치얘기는 가급적 피합니다만 보고있자니 답답해서 한번 써봤습니다. 국민의 의무라는 거창한 굴레를 우리에게 씌워놓고 싸우고 있는 꼴을 보니 할말이 없습니다..
  4. 2007.10.19 11: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ㅡㅡ; 정치/종교...패쓰...^^;
    • 2007.10.19 12: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맞아요..ㅡㅡ
      패스해야 하는데 답답해서 한번 써봤습니다..

      uni님 오늘도 활기찬 하루 되세요~~~^^V
    • 2007.10.22 00: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얘기하면 더 답답해진다는...^^;;
    • 2007.10.22 00: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래도 할말은 하고 살아야 오래 살죠....
      .
      ..
      ...
      ....
      대충이라도 ㅜㅜ
  5. 2007.10.19 13: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리나라 정치인들 중에는 왜 이리도 '큰'사람이 보이지 않을까요.
    '큰'사람은 정치에 나서지 않아서 일까요?
    • 2007.10.19 14: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는 이런 생각을 해봤는데요...
      큰 사람이 되려면 정치판에 가지 말아야한다.. 그들 말로는 큰일을하기 위해 갔다지만 시간이 갈수록 밴댕이같은 인간이 되가더군요.. 고로 큰인물이 되려면 딴일을 하자 이겁니다....^^;;;
  6. 2007.10.19 15: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뉴스는 항상 20분 후부터 본다는...
    20분동안 나오는 개싸움 소식은 이제 지겹죠..-_-
    • 2007.10.19 15: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런 방법이 있군요^^;
      항상 그 개들이 문제입니다.
      채널 선택권의 자유도 없게 만드는 놈들....
      에이..쒸X기들.ㅋㅋ


BLOG main image
by 빨간여우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26)
부릉부릉 자동차 이야기 (71)
보고읽은 이야기 (9)
도란도란 이야기 (18)
투덜투덜 이야기 (5)
컴맹이 말하는 컴얘기 (8)
08년 8월 31일이전 (211)
알려고하지 마셈 (3)

달력

«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