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와 예술이 만나서 아트카<Art Car>라는 신개념 자동차 문화를 만들어 내기도 합니다. 아트카는 일반인들이 그냥 장난삼아 자신의 자동차에 특별한 페인팅 작업을 하는 것 뿐만 아니라 당대의 거장들이었던 앤디 워홀, 프랭크 스텔라, 로이 리히텐슈타인등도 자동차에 그들의 뛰어난 예술적 감각을 접목시켜 보는 이들로 하여금 감탄을 자아내게 하기도 하였습니다. 그래서 요즘도 가끔 아트카 전시회가 열리기도 합니다. 아트카중에 가장 유명한 것 중에 하나로 과거 전설적인 뮤지션이었던 존 레논의 아트카를 꼽기도 합니다.
1965년 7월 3일 존 레논<John Winston Lennon>은 1965년형 롤스로이스 팬텀V<Rolls-Royce, Phantom V>를 영국의 자택에서 처음 인도를 받았습니다. 하지만 좀 더 특별한 롤스 로이스를 원했던 존 레논은 1966년에 대대적인 개조 작업에 들어가게 됩니다. 뒷자리를 들어 낸 뒤 더블 침대를 장착하고-와우! 침대를^^-무선 전화기와 소니 텔레비젼, 냉장고 그리고 내,외부를 아우르는 음향 시스템등을 장착하게 됩니다.
내부를 자신의 개성에 맞게 개조를 하였지만 검은색 자동차가 마음에 들지 않자 차체 도색작업을 하기로 결심을 하고 1967년 4월 영국 Chertsey에 있는 집시<Gypsy>들로 이루어진 독일인 예술가 그룹을 방문해 2000파운드를 주고 아주 특별하고 몽환적인<Psychedelic> 도색을 부탁합니다.

작업이 끝난 존 레논의 롤스로이스는 그러나 롤스로이스를 영국의 자존심이라고 여겼던 영국인들에게 하나의 수치로 여겨져 이차를 가지고 나가면 뭇사람들에게 '미친놈'이라는 소리를 들을 정도 였다고 하는데요. 한 예로 런던<London>의 다운타운에서 한 할머니는 우산으로 차를 툭툭치며 존 레논에게 "You swine, you swine! How dare you do this to a Rolls-Royce.(야이 미친놈아! 대체 롤스로이스에 무슨 짓을 한거야?)"라고 소리치기도 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존 레논은 이런 일을 즐기기 까지 하며 1970년 비틀즈<The Beatles>가 해체 될 때까지 그와 비틀즈의 아이콘으로 알려지기도 했습니다.
오노 요코<小野洋子>와 미국으로 이주할때에도 그의 롤스로이스 아트카는 그와 함께 했었고 보수적인 영국인들과는 달리 미국에서 그의 롤스로이스는 아주 특별한 자동차로 대접을 받으며 롤링 스톤스<Rolling Stones>와 밥 딜런<Bob Dylan>같은 다른 뮤지션들이 존 레논에게 부탁하여 한동안 빌려 타기도 했습니다.
이후 세상에 단 하나뿐인 롤스로이스 아트카는 뉴욕시에 소재한 Cooper-Hewitt Museum에 기증이되어 1978년부터 1985년까지 전시가 되다가, 1985년 한 경매에서 짐 패티슨<Jim Pattison>이라는 캐나다인 백만장자에게 무려 2,299,00불이라는 거액에 팔려 그의 회사인 Ripley International Inc.에서 운영하는 믿거나 말거나 박물관<Ripley’s "Believe It Or Not" museum>에서 대중들에게 선 보이다가 영국 여왕에게 기증되어 지금은 빅토리아시에 있는 Royal British Columbia박물관에서 볼 수 있습니다.

비틀즈의 명곡중에 하나인 <Lucy in the sky with diamonds>를 들으며 존 레논의 아주 특별한 롤스로이스 아트카를 만나 보세요.





Posted by 빨간여우

댓글을 달아주세요:: 악플이나 쓰는 당신은 MB같은 넘, 스팸이나 보내는 당신은 미친소

    이전 댓글 더보기
  1. 2009.01.09 01: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일반인들은 도색까지는 몰라도 스티커 덕지덕지 붙이기는 하더군요. 70년대인가 80년대에 차 전부를 스티커로 덮는 게 한참 유행했다고 해요. 지금은 그렇게까지는 안하지만.
    • 2009.01.09 14: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네, 그런적이 있었죠. 하지만 지금도 아트카의 한 부류로 뮤턴트카라는 게 있는데요...아직도 아주 괴랄한 형태로 개조한 차들이 많습니다. 다음에 한번 소개할 예정이랍니다..^^
  2. 2009.01.09 01: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레논님과 참 잘어울리는것 같아여.... 저 시대 때는 나름 파격적이었을 것 같은데요~
    • 2009.01.09 14: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너무 파격적이어서 보수적인 영국인들이 많은 충격을 받았다고 하네요...;;;
  3. 2009.01.09 03: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존 레논이 자기맘대로 칠하겠다는데 대체 누가 뭐라고 토를 달았답니까? ㅎㅎ
    전 아무리 그래도 까만색aston martin......^^
    • 2009.01.09 14: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때까지만 해도 존 레논은 시대를 앞서가는 문화 트렌드이기에 무엇을 해도 환호를 받을 수 밖엔 없었겠지요..하지만 너무 앞서간 면도 있네요..ㅋㅋㅋ...저는 자주색 아스턴마틴이 좋던데요...^^
  4. 2009.01.09 09: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역쉬~~튀고 싶어하는 사람들...
    하지만 마찝니다..ㅎㅎ
    용기없는 사람들이 손가락질 하는거죠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2009.01.09 14: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하 저도 한번 튀어 볼까요...아주 괴랄한 모습으로...ㅋㅋㅋ....해피님도 행복한 하루 되셔요..^^
  5. 2009.01.09 10: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역쉬 파격적입니다
    한번뿐인 인생 하고싶은데로 하고사는것이 잘사는것이라 생각합니다
    근데 저도 차바꾸고 싶네요 ㅠ.ㅠ..
    • 2009.01.09 14: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혹시 차를 바꾸시면 존 레논 스타일로 바꾸시려는 건 아니신지..^^
  6. 2009.01.09 11: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무지하게 화려하군요. 전 저런건 아니어도 좋으니깐 어케 모닝이라도 한개 생겼으면..막 이러고 있답니다..ㅋㅋ (역시 생각마져도 소시민..)
    • 2009.01.09 14: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하 뭘요 요즘처럼 경제가 어렵고 고유가시대라면 우리나라에선 모닝정도가 제격이죠...^^
  7. 2009.01.09 12:3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Art-cat답네요. 차의 현란한 무늬보다 바퀴가 맘에 드는데요^^
    • 2009.01.09 14: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간단하게 휠에라도 한번 시도를 해볼까요..^^
  8. 2009.01.09 12: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크아!!!아트카는 정말 멋져요 +_+
    근데 요즘 동네에 스티커만 붙여서 다니는 차들은 조금 그렇더군요 ^^;;
    • 2009.01.09 14: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직도 스티커에 목숨거는 치들이 있는가 보군요...왠지 양카냄새가 진하겠는데요...ㅋㅋ;
  9. 2009.01.09 15:0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음악이나 그림 혹은 문학 같은 예술을 하는 양반들을 접해보면
    아이 같은 영혼을 가지고 있는 것 같아
    당혹스럽다가도 그 모습이 참 부러울 때가 있더군요.
    저 같은 찌질이들은 남의 시선에 구속돼서 살아가기 때문에
    그렇게 해보지를 못해서 부럽게 느끼나 봅니다.
    존 레논의 아트카를 보니
    검은색 그렌저나 하얀색 소나타를 타고 다녔으면
    아마 주옥같은 노래는 부르지도 못하고
    생을 마감했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 2009.01.09 16: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제 주위에도 예술을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그 분들의 순수함을 볼때면 참 부럽기도 하더군요.(안 그런 분들도 있지만...) 그리고 약간은 아웃사이더 기질을 가지신 분들이 많구요.. 어떻게 보면 그들의 그런 기질이 예술에 필요한 것 같기도 합니다. 그냥 튀어 보려는 의미보다는 창조적인 기질을 표현하는 방법으로 보아 줬으면 하네요..
  10. 2009.01.09 15: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자동차 정비산업기사 자격증 따고 나서 커스텀 페인팅이나 배워봐야겠군요.

    안그래도 하고싶은차가 있는데다(검정색 GT-R, 실현할려면 큰데 취직해야겠죠?) 저걸보니 영감이 팍팍 떠올라서말이죠. :)
    • 2009.01.09 16: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럼 앞으로 제차는 마스터님이 봐주시면 되겠네요..

      건승하시길 기원합니다...^^
  11. 2009.01.09 16: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 끝내주네요. 짱~~ 여러글 잘보고 갑니다.
    • 2009.01.09 16: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방문 감사합니다. 앞으로 자주 놀러 오시구요.

      행복한 주말 되시길 바랍니다...^^
  12. 2009.01.09 16: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바빠서 당분간 블로깅을 못하고 있다가 이제야 들렸네요~~
    변함 없이 훌륭한 읽을거리들이 .....

    감사히 잘 보고 갑니다....
    • 2009.01.09 16: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도 요즘 슬럼프라 밀린 자동차 이야기를 많이 하지 못하고 있네요. 세담님도 어서 돌아 오셔서 시원한 산이야기 많이 들려주세요..

      남은 하루도 즐겁게 보내시구요...^^
  13. 2009.01.09 17: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세상에 단 하나뿐인 롤스로이스"라 하니 얼마전 읽었던 유머가 생각나네요.

    미국 부자동네에 드디어 롤스로이스를 장만한 부자가 사람들 불러 외부에서 파티를 하고 집에 돌아갈 때 주차요원한테 의기양양하게 "롤스(the Rolls)"라고 하니까, 주차요원이 시큰둥하게 "무슨 색이요?"라고 되물었다던.....(썰렁하죠? -.-;;)
    • 2009.01.10 14: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ㅋㅋㅋ 하하하 너무 흔해서 생긴 일이군요...

      주말잘 보내고 계시죠...추운 날씨지만 즐거운 시간 보내시길 바랍니다..^^
  14. 2009.01.09 22: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상당히 특이 한데요~
  15. 2009.01.10 01: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제가 아우디 다음으로 좋아하는 브랜드가 롤스로이스입니다
    나중에 나이들어서 꼭 구입하고 싶네요 ㅎㅎㅎ

    참 빨간여우님 올 한해도 건강하시고 늦었지만 새해복 많이 받으세용~~
    • 2009.01.10 14: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혹시 피구님도 저런 예술을 롤스에 입히시는 건 아닌지 모르겠네요..^^
  16. 2009.01.10 09:5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우~~이 노래는 영화 <아이 엠 샘>에도 삽입됐었는데...
    숀 펜하고, 미셸 파이퍼, 다코타 패닝이 나왔던 ^^;;

    아우~~죽다가 겨우 살아난 듯 싶어요.
    물론 다 나은 건 아니지만...실내 생활은 정상적으로 할 수 있는 듯 ^^;;
    여우님도 감기 조심하시구요~~
    • 2009.01.10 14: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마 그럴거예요. 특히, 숀 펜은 제가 아주 좋아하는 배우랍니다....

      많이 회복이 되셨다니 다행입니다. 건강 조심하시구요..멋진 주말 되시길 바랄께요...^^
  17. 2009.01.10 11: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존 레논이나 엘비스 프레슬리나....
    정말 돈들이 많았다보니
    뭔들 못했으랴..생각되는 일들이 참 많더군요.
    로열 브리티시 컬럼비아 박물관......
    혹~~~~~~~~시나 가게되면, 인증샷 찍어야겠군요? 크크
    • 2009.01.10 14: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혹시 없더라도 실망하진 마세요...가끔 다른곳에 대여를나가기도 하거둔요..^^
  18. 2009.01.10 12: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 차를 저렇게 할 수있는 것은 존레논이였으니 했겠죠.^^
    알록달록한게 파티용으론 딱 좋겠네요. 일상생활에선 너무 부담스럽겠죠.ㅎㅎ
    • 2009.01.10 14: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차를 보면 주인의 성격을 알 수 있다던데, 성격이 알록달록한 걸까요...ㅋㅋㅋ
  19. 2009.01.10 17:2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걸 끌고 다닐수 있을까요?
    보기엔 나쁘지 않지만 왠지 거리로 나오면 웃길거 같아요..
    • 2009.01.11 15: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냥 내가 존 레논이다라고 생각하시면 쉽지 않을까요..^^;
  20. 2009.01.11 00: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전 세계 단 하나


    ㄷㄷㄷ
    • 2009.01.11 15: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에코님이 또 하나의 아트카를 만들어 보심이...^^;;


BLOG main image
by 빨간여우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26)
부릉부릉 자동차 이야기 (71)
보고읽은 이야기 (9)
도란도란 이야기 (18)
투덜투덜 이야기 (5)
컴맹이 말하는 컴얘기 (8)
08년 8월 31일이전 (211)
알려고하지 마셈 (3)

달력

«   2021/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