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여러분
크리스마스 행복하게 보내셨쎄요? 

우리 이웃님들이나 블로거님들의 착한 마음씨를 보건데 모두 행복하게 보내셨으리라 믿쑵니다. ^^

저는 산타에게서 크리스마스 선물도 받았답니다.
억세게 운좋은 노총각 여우 아니겠어요. ㅋ

저는 많은 분들이 아시다시피 카톨릭 신자입니다.
그래서 크리스마스 전야 미사등 성당에서 있는 행사에 참여를 한다고 좀 바빴었네요.

저번에 블로그 이웃이신 러블리앙뚜님께서 이벤트를 준비하셨더랬습니다.
선물은 여성용 폴라티와 손수 구우신 쿠키였는데요.
여성용 폴라티는 사실 제게 필요가 없어서 쿠키만 주십사 했었습니다.

그리고 몇일 뒤에 제게도 이벤트 당첨 소식이 전달 돼었고, 저는 쿠키가 도착하기만을 눈이 빠지게 기다렸었습니다.
아니, 근데 다른 분들은 모두 받으신 것 같던데 저만 늦게까지 받지 못하고 24일 클쑤마쓰 이브를 지나나 했었죠.

하지만 성당에서 한참 전야미사를드리고 있는데, 전화 한통이 걸려왔습니다.
'빨간여우님' 택배가 왔는데, 댁에 안계시네요.
하지만 제가 성당에 있어 못 받는다고 하니 위치를 물어 보시더니 가까우니 갖다 주시겠다는 것이었습니다.

택배아저씨,,, 쌩유!!!~~~~

그래서 받은게 바로,,,
요겁니다. 우헤헤헤헤...

하나는 그냥 쿠키구요. 다른 하나는 쵸콜릿 쿠키였습니다.

거기다가 이쁜 크리스마스 카드까정...
눈사람이 너무 귀엽지 않나요?

카드안에는 손수 쓰신 글이 담겨져 있었답니다.
상투적인내용의 글이 아닌 크리스마스 카드를 받아 본지 어언 백만년전이니 빨간여우는 넘 큰 감동을 먹었습니다.

내용은 글쎄요,,,

쉿!!!

비밀이예요.ㅋㅋㅋ

블로거로써 2008년은 빨간여우에겐 너무 큰 의미를 지닌 해입니다.

2007년 후반기에 블로그가 뭔지, 어떻게 해야하는지도 모르는 상태에서 덜컥 블로그를 열어 넣고는
한동안 허송세월을 보내다가
08년엔 잠시 매너리즘에 빠져서 긴 공백시간을 가졌음에도 컴백하고 난 뒤에 더욱 많은 사랑과 격려를 받아
우수블로그라는 뜻하지 않은 선물을 받아 보기도 했습니다.

처음엔 댓글로 소통하는 것 조차 익숙하지 않아서
온라인상에서 많이 뻘줌하기도 했었는데요.

이젠 뻘쭘하기는 커녕 여러분이 있어서 너무나 행복한 하루가 되어 가고 있습니다.

에브리바디 쌩유!!!~~~~~

아 이런! 얘기가 우째 삼천포로 살짜기 빠져 버렸습니다요.

24일 이브는 산타할배가 선물을 가져다 주시는날이 아니겠어요.
러블리앙뚜님이 제게는 이번년의 산타가 아닌가 합니다.

그럼, 앙뚜님은 산타할매?

아직도 산타의 선물이라고 굳게 믿고 있는 저입니다.
물론 그전에 저의 정신연령은 유아수준에 최적화 되어 있다죠. ㅋ

맛도 아주 좋았습니다. 이러시다가 쿠키 쇼핑몰을 하나 더 만드셔도 되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ㅎㅎ

이번 크리스마스는 옆구리는 씨원하지만 마음만은 엄청 따뜻했습니다.

여러분의 크리스마스 축하인사와 함께
저의 산타 러블리앙뚜님이 계셨기 때문입니다.

맛있는 쿠키를 선물해 주신 러블리앙뚜님 너무 감사드립니다.

에브리데이, 비 해피!!!~~~



Posted by 빨간여우

댓글을 달아주세요:: 악플이나 쓰는 당신은 MB같은 넘, 스팸이나 보내는 당신은 미친소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2.27 16:0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쿠키 주용이도 맛있게 먹었어요. ^^
    앙뚜님이 산타할매가 되셨네요..ㅋㅋㅋ
    트랙백 남기고 갈께요.
    • 2008.12.27 16: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주용이에게도 좋은 선물이 되었네요..^^
      저는 크리스마스 이브에 받아서 더욱 좋았었답니다.
      09년의 마지막 주일이네요. 마무리 잘하시고 행복한 09년을 맞이 하시길 기대합니다.^^
      트랙백 감사드리구요...저두 달려갑니다...
  2. 2008.12.27 18: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웅~ 빨간여우님두 앙뚜님 쿠키를 받으셨군요(__;)
    저쿠키 꾀나 먹어보고 싶은 호박이랍니다. 앙뚜님 또 이벵 안쏘시나^^? 히히~

    클쓰마슨 어케 보내셨냐용~ 호박은 영화2편으로 떼웠고요~ 목소린 60%정도 회복되었답니다.
    박갱림여사 같진 않아요.. 다행히.. 히히^^

    날씨가 조큼 쌀쌀해졌는뒈 연말연시 따뜻하게 보내세요~ 몸도따뜻! 맘도따뜻^^v
    그리고 마무리 잘하시구~ 새해에도 우리 완전 친해져보아요~ (부비부비~)
    참! 늦었지만 우수블로그 되신것도 추카드리고용~ 언제나 기쁨가득한 빨간여우님 방이
    되길 바랄께요~ 아자아자아자^^v
    • 2008.12.27 20: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는 호박님의 이벤트도 기다려 진다능~~..^^

      클쓰마쓰야 노총각이 딴 거 있겠어요. 주색잡기에 빠져서..헉!!..@@..색잡기는 빼주세용..저하고 상관 없는 거라예.^^;;;;..기냥 술마시고 사람들 만나고 다니다 보니 어느덧 26일 아침이더군요, 학생들 학교가는거 보고 집에 들어 왔습니다...얼마나 쪽 팔리던지..ㅠㅠ...

      건강이 많이 회복되셨다니 다행입니다. 음,,, 친해지는건 엄청 좋은데 부비부비는...박하님에게 제가 디질듯한데요.ㅋㅋㅋㅋ...내년엔 더욱 친하게 지냈으면 하구요. 볼 것 없는 블로그라도 자주 찾아 주셔요..^^

      새해 복만이 받으시구요. 언제나 사랑과 기쁨이 가득한 09년이 되셨으면 합니다..^^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2.27 19:5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크리스마스 전 집에서 보냈어요..ㅜㅜ
    이 솔로의 외로움이랄까요...ㅎㅎ
    24일 사진 2탕 찍느라 이리저리 돌아 다녔더니만 꽤 피곤했는지 집에 오자마자 바로 녹초가 되더군요...

    이벤트에 당첨 되어서 선물 받으셨군요..
    늦었지만 축하축하 드려요...

    오늘이 올해의 마지막 주말이네요...
    한해 마무리 잘하시구요 내년에도 좋은 웹프랜드 되었으면 합니다..
    • 2008.12.27 20: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하하 솔로의 외로움을 짝있는 넘과 女들을 괴롭혀 가며 여기저기 눈치없이 끼였다지요.. 제 주위엔 다 결혼을 하고 저 혼자라 이젠 눈치가 백단입니다..ㅋㅋㅋ...그래도 쪽 팔립니다...내년엔 성민님의 옆에도 따뜻한 여우가 한마리 있었으면 하구요. 언제나 평화가 가득한 블로그 되어 주세요..^^
  4. 2008.12.27 19: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클스마스 인사는 늦어 버렸네요 여우님 >_< 2009년엔 더욱도 행복하고 즐거운 일만 가득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언제고 뵐 수 있겠다.. 라고 생각하고 있는데 늘 쉽진 않군요..ㅎㅎㅎ
    • 2008.12.27 20: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도 이래저래 뵙기가 쉽지 않네요. 그넘의 삶이 뭔지 보고 잡은 사람도 못 보고 살다니 말이죠. 하지만 언젠가는 반가운 만남을 가지지 않겠어요..그때까지 화이팅하며 지냈으면 합니다. 그리고 무진군님의 09년엔 행운과 사랑만이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2.28 05:0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왕... 빨간여우님께는 산타할매(?)가 다녀가셨군요ㅋㅋ

    아 부러워라~ㅎㅎ
    이제 기나긴 잠수를 끝낼때가 온거 같아요~
    조만간 새롭게 찾아뵙겠습니다
    해피뉴이어요!ㅋㅋ
    • 2008.12.28 11: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별로 길지 않은 잠수였군요..^^;;;

      08년이 3일 남았네요. 마무리 잘하시고 09년엔 더욱 희망찬 한해가 되시길 빕니다..^^
  6. 2008.12.28 09: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히야~~부럽당~^^
    저도 언제쯤 저런 걸 받아볼 수 있을까요?? 후후
    카드 주고 받아본 게 거의 천 만년쯤 된 것 같군요 ㅎㅎ
    • 2008.12.28 11: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천만년이나@@ 저보다 훨 오래 되셨군요..ㅋㅋ

      많은 걸 손수 쓰시다니 너무 고마울 따름입니다. 온라인은 따뜻한 세상이란 걸 새삼 느끼게 되더군요..^^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2.28 10:4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야.. 너무 부럽군요..^^달콤한 크리스마스가 되셔서 너무 좋겠습니다~
    • 2008.12.28 11: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하 번뜩맨님의 크리스마스도 행복하셨겠죠. 새해가 코 앞에 다다랐네요. 마무리 잘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기 바랍니다..^^
  8. 2008.12.28 13: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트랙백 잘 받았습니다. 사진이 뽀샤시해서 넘 보기좋습니다.. 언제나 행복하세요.
    • 2008.12.31 19: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하 제 사진을 보시고 괜찮다고 하신 분은 라인투어님이 최초이십니다..^^
      넘넘 기분이째집니다..^_______^...ㅋㅋㅋ
      빈말이라도 이렇게 좋을 줄이야...
  9. 2008.12.28 15: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양은 쫌 많아 보이는군요,,,

    앙뚜님, 꼬셔서 이벤 함 더하게 만들어 봐야쥥,,킄
    • 2008.12.31 19: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껴 먹느라 아직 남았어요, 이리 오시면 드릴께요...^^
  10. 2008.12.28 19: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번에는 어머님께서 아무 말씀 안하셨는지 모르겠습니다. ㅋㅋㅋ 저번에 명이님이 보내주신 초콜릿은 '지못미'가 되었다죠..
    그 때의 기억이 생생하게 떠오릅니다~~ ㅋㅋㅋ
    • 2008.12.31 19: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이번엔 어머님이 모르게 받았습니다. 한두살 먹은 애도 아니고 피곤해집니다...^^;;;
  11. 2008.12.28 19: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축하드려요!!!ㅎㅎ
    크리스마스가 달콤했나요? ㅎ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2.29 01:4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포스팅 넘 감사해요~~ 맛나게 드셔주셨다니 더 감사하구 ^^
    2008년 마지막 월요일 즐겁게 보내세요
    • 2008.12.31 19: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앙뚜님!! 덕분에 입이 아주 즐거운 크리스마스였답니다 물론 가슴도 따땃했구요..^^
  13. 2008.12.29 23: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완전 부럽!!!!습니다...
    갑자기 배고파요..ㅠ.ㅠ
    • 2008.12.31 19: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하하 고픈 배를 해겨할 방법이 없군요.

      아이구!! 맛있어라...^^;;;
  14. 2008.12.30 03: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쿠키 정말 맛있었는데...
    사진 보니 또 먹고 싶어집니다...
    아껴 먹으려고 했는데 어느새 먹다보니 빈 봉지만 남았었어요..^^;;
  15. 2011.12.13 18:0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웹사이트 분 전 . 뒤로 이동 이 사이트를 읽을 !
  16. 2011.12.17 12:2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웹사이트 !처럼 우리는 이것이 정말 내 중 하나입니다 이다 아주 쉽게 에 읽기 !
  17. 2011.12.18 21:5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웹사이트 입니다 멋진 읽기 ! I 전달 에 아버지 .


BLOG main image
by 빨간여우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26)
부릉부릉 자동차 이야기 (71)
보고읽은 이야기 (9)
도란도란 이야기 (18)
투덜투덜 이야기 (5)
컴맹이 말하는 컴얘기 (8)
08년 8월 31일이전 (211)
알려고하지 마셈 (3)

달력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