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d, iPhone 그리고 맥북<Mac Book>으로 유명한 대표적인 IT업체인 애플<Apple>에서 만약 자동차를 만든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아마 애플의 유전자를 이어받은 자동차라면 이제까지 우리가 보아 오던 자동차와는 확연히 다른 모습의 첨단기술과 디자인이 접목된 자동차일 것 같습니다. 영국 Coventry대학 자동차디자인학과를 졸업한 Anthony Jannarelly가 이런 상상력을 바탕으로 애플 iMO라는 컨셉트카를 디자인했는데요. 귀여운 모습을 지닌 2바퀴짜리 차이지만 곳곳에 애플의 유전자가 잘 배어 있는 것 같습니다.
진공청소기의 몸체같이 생겨서 마치 장난감같이 생긴 iMO는 전형적인 소형 도시형 자동차입니다. 모든 조종이 자동으로 이루어 지고 편안한 좌석은 세사람이 타기에도 충분한 공간을 가지고 있어 데일리카로 손색이 없습니다. 디자이너인 Anthony Jannarelly는 2024년이면 이 컨셉트카가 제품으로도 공개가 가능하리라고 합니다. 하지만 애플이 이 컨셉트카를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자체적으로 개발하는 것으로 오해하시면 안됩니다.
iMO는 재활용 알루미늄과 폴리카보네이트<Polycabornate>로 이루어져 있고 100% 전기를 사용하는 80마력의 모터를 사용하여 매우 환경적입니다. 또한 크기도 작아서 이태리의 대표적인 경차 피아트 500<Fiat 500>과 견주어 보면 얼마나 작은지 짐작을 할 수 있습니다.

두개의 바퀴는 세그웨이<Segway>와 같은 자동원리를 가지며, 작은 크기는 어디든 주차를 가능하게 했습니다. 로봇과 같이 자동으로 조종이 되는 iMO는 땅위나 건물벽 심지어는 자체적인 기구를 이용하여 공중에 주차를 시킬 수도 있습니다.

예전에 'XX가 만들면 틀립니다"라는 광고 카피가 생각나는군요. 애플은 출시하고 있는 제품마다 인기를 끌고 있어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있습니다. 이젠 얼리어답터들의 문화적인 아이콘으로 성장한 애플에서 자동차를 만든다는 상상을 해 본다는 것만으로도 즐거운 일이 아닐 수 없을 것입니다. 비록 컨셉트카이지만 애플의 유전자가 잘 스며든 iMO는 미래의 드라이빙에 즐거움을 줄 것 같습니다. 자동차, 정말 애플이 만들면 틀리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iMO에 대한 정보와 동영상은 디자이너의 개인 홈페이지인 http://web.mac.com/experienz/iMo-site/iMo.html 에서 자세히 볼 수 있으십니다.






Posted by 빨간여우

댓글을 달아주세요:: 악플이나 쓰는 당신은 MB같은 넘, 스팸이나 보내는 당신은 미친소

    이전 댓글 더보기
  1. 2008.12.22 20: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진공청소기인줄 알았다는....
    하여간 디자인, 아이디어 하나는 기발한 기업입니다.
    희한한건 그러면서도 영업, 개발 방식은 상당히 폐쇄적이라는...
    • 2008.12.23 15: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제겐 너무 큰 파워블로거가 방문을 해 주셨다니 그지없는 영광입니다.^^

      하하 많은 분들이 청소기를 떠 올리시는군요. 애플이 비행기를 만든다면 어떤 모습일까 상상해 봅니다..^^
  2. 2008.12.22 20: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애플카라... 저거 디자인 나돌때가 아무래도 구글카 얘기가 나돌때였습니다. 좀 무리한 부탁이지만 기회가 되면 구글카에 대한 포스팅도 올려주실 수 없을까요?(자료를 구할려고 했지만 너무 방대해서...(....))

    그리고 '렉서스와 올리브나무'의 저자인 토마스 프리드먼이 잡스가 빅3로 가면 아이카를 만들어서 미국 자동차 업계를 살릴 수 있다고 하는데.... 제가 보기에는 순 개소리 입니다.
    사실 그 업계에서 성공하는 사람들은 그 업계에 베테랑이었던 사람들이고(일례로 잡스가 짤렸을때 애플 대주주들이 펩시콜라에서 실적을 올린 전 펩시콜라 CEO를 고용했다가 애플 말아먹었죠. 당연하게도 원인은 업계에 대해서 너무 몰랐던것, 그에 반해 잡스는 너무 빠삭했죠. 뭐, 잡스가 돌아와서 망가진 애플 원상복구했습니다만....), 제일 중요한건 지금 빅3의 문제는 잡스 고조 할아버지 100명을 갖다놔도 해결 못할 문제입니다. 이 인간 그놈의 올리브나무책 이후로 유명해져서 개소리 찍찍 내뱉더만 이번건 진짜....
    • 2008.12.23 15: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구글카에 대한 이야기를 해 볼까요. 자료가 있긴 하지만 좀 많아서 정리에 시간이 걸릴것 같네요. 기다려 주세요...^^
  3. 2008.12.22 20: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같이 애플중독자라도 저건 못타겠어요~ ㅋㅋ 차는 그래도 좀 멋진 맛으로 타줘야 하는데...
  4. 2008.12.22 21: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애플은 이미 문화의 한 부분이 된 듯 합니다.

    자꾸 아이팟이 생각나네요...
    • 2008.12.23 15: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이팟과 iMO의 연관성을 찾으셨다면 짜잔형님은 이미 애플의 팬이십니다..^^
  5. 2008.12.22 23: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ㅎ 역시 애플사답다는 생각이 드는 글이네요. ^^*
    검은 화면에 긴 명령어를 쳐야만 진행이 되는 마이크로소프트의 도스만 알던 고등학생인 저에게 애플사의 맥피씨는 그야말로 혁명과도 같은 컴퓨터였었는데... ㅎㅎㅎ

    저는 자동차 디자인에 대해선 아주 보수적인지 모르겠지만 현재의 SUV스타일이 좋아요~~
    불어라~~ 윈스톰~~~ ㅋㅋㅋ
    • 2008.12.23 16: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지금의 윈도우같이 그림도 나오고 참, 신기했었는데 말이죠. 생김새도 이뻣구요. 컴은 엄청난 발전을이우었는데 사람은 그대로라니,,,^^;;
  6. 2008.12.23 00: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청소기 같이 생겼는데요..ㅋㅋ
    • 2008.12.23 15: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청소차로 먼저 사용을 해 봐야 할것 같아요..ㅋㅋ 너무 많은 분들이 청소기를 생각하시니...^^
  7. 2008.12.23 00: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왕 이뻐요. 근데 장난감 같다는 =.=
  8. 2008.12.23 05: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ㅎ 이 차는 헵시바가 좋아할 것 같군요. 하하하..
    • 2008.12.23 16: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오호 그러구보니 헵시바의 맑은눈과 아주 어울리는 차가 되겠습니다. 나중에 헵시바에게 태워 달라고 해야겠어요...^^
  9. 2008.12.23 09:0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애플의 미니멀리즘한 디자인 철학이 고스란히 스며들어 있군요~!!우리나라 기업들도 자신만의 컨셉과 디자인 철학등을 유지해 나가는 기업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애플하면 떠오르는 디자인, 모토로라, 노키아하면 떠오르는 디자인은 다 있지만..우리나라 제품중에는 그러한것이 아주 미흡한것이...아쉽군요..
    • 2008.12.23 16: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직까지 제품의 디자인에 회사의 철학을 담는기업이 드물긴 하네요. 앞으로는 디자인의 시대이니 우리나라에도 독특한 디자인 철학을 가진 회사가 나오리라 믿습니다..^^
  10. 2008.12.23 10: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애플시드 애니메이션이 생각나네요 먼 미래에는 저런자동차를 정말 쓰겠죠
    지금처럼 덩치 큰 차보다는 이쁘고 전기로 움직이고 에너지 효율도 높고 공기오염도없고 그런 차들 ㅎ 그러고보니 어릴때 2010 년 먼 미래 < 이런 맨트가 많았는데
    벌써 2009 년이네요 ;; 좀있으면 2010 년 .. 이제 차가 날아다닐대가 된것같은데 ...
    • 2008.12.23 16: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어릴때 영화나 소설에선 2010년이 되면 모든 자동차가 하늘을 날 것 같이 이야기하더니 아직도 땅에서 벗어나질 못하는군요. 어찌보면 우리가 속은게 아닐까요..ㅋㅋㅋ
  11. 2008.12.23 10:2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왠지 앞뒤로 움직일것만 같은 느낌이 드네요.
    깜찍하네요..
    • 2008.12.23 16: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넵 앞뒤로 자유자재로 움직인답니다. 거기다가 자동에 핸들이 아닌 손동작으로 조종을 한다는군요. 와우 신기신기..^^
  12. 2008.12.23 10:3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진짜로 저런 제품이 나올것 같은 기분이 드네요 ㅋㅋ
    이름은 iMO보다 iCAR 가 더 좋을것 같아요 ㅎ
    • 2008.12.23 16: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음,, iCar도 괜찮기는 한데, 이미 다른차에 써버린 이름이지요. 아이폰과 같이 아이카도 나은 것 같은데 말이죠..^^
  13. 2008.12.23 11: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거 있잖아요..꼭, 옛날에 지우개 지우고 나면 찌꺼기 쓱~쓸고 가면 다 먹어버리던 그 지우개 청소하는 장난감 같음..-_-;;;;;;;;;

    눈 펑펑 온 다음날인데 출근 잘하셨삼!!???
    여우님하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욤~!
    • 2008.12.23 16: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요기는 눈구경도 못했어요.~~ 딱 일분 오다가 말았답니다. 눈이라도 왔으면 명이님과 눈싸움이라도 한판하면 좋겠는데 말이예요..ㅋㅋ

      명이님도 언제나 즐거운 하루 되세요~~~ ^^
  14. 2008.12.23 11: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딱 애플틱하네요~
    둥그스럼한 모습이~~

    한대 있으면 좋겠어요~
    • 2008.12.23 16: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새로 태어날 아기와 함께 딱 세사람이 탈수 있으니 안성마춤입니다..^^
  15. 2008.12.23 12: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건 차가 아니야요~~
    • 2008.12.23 16: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럼, 청소기..아님 로보트...뭐라고 부를까요..^^
  16. 2008.12.24 08: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역시..애플..
    맘 같으면 애플 맥을 사용하고 싶은데..
    그놈의 돈이..넘 비싸용..아직까진
    • 2008.12.24 10: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도 애플맥이 탐나긴 합니다.
      그럼 지금부터라도 산타에게 달라고 빌어 볼까요. 함차님도 같이해요....^^;
  17. 2008.12.26 00: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욜,,,
    딱 내 스탈이야용,,,킄

    오나전 굴러가는 기분이겠군요,,,하핫
    • 2008.12.27 15: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초인님에겐 람보르기니가 더 어울리지 않을까요.ㅋ

      오나전 귀여운 것하고는 글쎄요.ㅋㅋㅋ
  18. 2011.12.15 20:3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보 사무실 멋진 이가 설명되어 있습니다 ! 웹사이트 : =)
  19. 2011.12.17 04:4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게시 선호하는 .처럼 우리는 이것이 정말 내 중 하나입니다 입니다 정말로 재미 에 읽기 !
  20. 2012.01.25 11:5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나에게 읽을 시간을주는 나는 후회 당신이 게시 할 쓴거야 보통 !


BLOG main image
by 빨간여우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26)
부릉부릉 자동차 이야기 (71)
보고읽은 이야기 (9)
도란도란 이야기 (18)
투덜투덜 이야기 (5)
컴맹이 말하는 컴얘기 (8)
08년 8월 31일이전 (211)
알려고하지 마셈 (3)

달력

«   2021/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