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하나의 바톤놀이가 시작된 것 같군요.

이번엔 음악에 관한 37문 37답입니다. 워~~ 넘 깁니다. 하루종일 써야하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드네요. ㅡㅡ;;;

제가 방문하는 많은 분들이 여기에 동참해 주셨네요. 제게는 요시토시님이 바톤을 전해 주셨습니다.
하지만 어제는 살짝 바쁜 관계로 오늘에야 올리는군요.
덕분에 자동차관련 포스팅은 없습니다...안기다리셨다구요...떼찌!!!

1. 음악을 좋아 하나요?
좋아하죠... 아직 음악이 귀찮을만큼 감성이 메마르진 않았습니다...

2. 하루에 음악을 듣는 시간은 어느정도 되나요?
이래저래 따져보니 많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한 4~5시간정도... 가끔 음악에 묻힐때도 있습니다...

3. 주로 듣는 음악은?
거의 잡식성입니다... 힙합을 듣다가  클래식을 듣기도 하고 그러다가 하드락을 듣기도 하는 약간의 정서 불안적 음악 취향을 가졌습니다... 

4. 지금 듣고 계신 곡은 무엇인가요?
쇼팽이 어쩌구 하면서 엄청 가식적인 대답을 하려다가...^^a... 라디오에서 원더걸스의 노바디가 나오네요... 노바디, 노바디 원츄 얼쑤,,, 오예~~~

5 .음악가가 되고 싶다고 생각해본 적 있으신가요?
네버... 저는 제 자신을 넘 잘압니다...ㅋ;;;

6. 내 인생에 있어서 음악이란?
점점 메말라 가는 나의 정서에 하루에 한번씩 화분에 물을 주는 것같은 생명수랄까...

7. 가장 최근에 구입한 음반은?
글쎄... 그 최근이 언제를 말하는지... 먼 산...ㅡㅡa... 아!!! 있쑴돠... 보름전에 후배에게 사준 태교음악 CD...

8. 개인적으로 아끼는 음반은?
고등학교때 첫사랑이 제게 선물한 ELO의 LP입니다... 갑자기 옛 생각이나네요... 훌쩍...

9. 가지고 계신 음반 수는?
백판을 합친 LP가 약 400장... 여기엔 아버님이 물려주신 클래식 LP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CD가 약 100장정도 될 것 같습니다... 직접 헤아려 보기엔 제가 넘 게을러서...^^;;;

10. 콘서트(라이브 혹은 파티)는 자주 가시는 편인가요?
가본지가 한 백만년정도 될랑가?... 

11. 가장 감동적인 콘서트는?
미국에서 가 보았던 REO Speedwagon의 콘서트... 그러구보니 마지막으로 가 본 콘서트같은디...

12. 내한공연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음악가가 있나요?
REO Speedwagon... 이유?... 기냥 옛날 생각이 나서...

13. 나의 음악 청취 변천사
그때, 그때 유행하거나 들리는 음악은 다 듣는 편입니다... 그래서 위에서 말했잖아요... 잡식성이라고... 난 모든게 잡식성입니다... 

14. 음악에 관련된 에피소드가 있습니까?
대학교때엔 그룹사운드를 했습니다. 포지션은 세컨기타였지만 곧 쫒겨 났습니다... 왜?... 부끄럽지만 첫공연후 한계를 느끼고 그날 저녁에 기타 팔아서 술마셨슴다...ㅠㅠ... 음악다방에서 DJ도 했었슴다... 윤시내가 "그음악은 제발 틀지말아요 DJ"하는 바람에 그만 뒀습니다... 뭥미?... 뭘라...

15. 좋아하는 음악가(혹은 그룹)를 적어주세요.
딥 퍼플, 지미 헨드릭스, 건스앤 로지스, 핑크 플로이드, 예스, ELO, REO Speedwagon, 아! 뒌장~~ 생각이 안납니다. 레드 제플린, 자우림, 송골매, 김수철, 알 디메올라, 파코 데 루치아, 산타나, 진짜 생각이 안나네... 치맨가???... 에이,,, 다 좋아하면 안되겠니?...^^;;;

16. 위에 적어주신 음악가 중에 자신에게 있어 특별한 의미가 있는 사람이 있습니까?
지미 헨드릭스땜에 기타를 배웠고, 알 디메올라땜에 기타를 때려 치웠습니다...

17. 나만의 명곡이 있나요?
남에게 뭘 추천한다는게 어색해서... 이미자의 동백꽃 아가씨????... 헐~~~

18. 노래 잘 부르세요?
내가 한번씩 가는 노래방에선 에브리데이 90점인데, 딴데는 글쎄,,, 묻지마셤...

19. 노래방에 가면 꼭 부르는 곡이 있나요?
찬찬찬,,, 사실 아는 노래가 없으니...

20. 춤은 잘 추시나요?(웃음)
고 3때 공부는 안하고 디스코텍에 다닌 기억이...

21. 좋아하는 OST, 또는 음악이 좋다고 생각했던 영화는?
예전엔 플래툰이었습니다. 전쟁과 음악의 조화가너무 멋졌기 때문인데, 요즘엔 기냥 가볍게 에브리바디가 좋아하는 아바의 맘마미아가 편하다죠...

22. 애니메이션이나 게임곡 중에 좋아하는 곡은?
글쎄요... 둘다 무뇌에 가까운지라... ㅡㅡ;;

23. MP3 플레이어가 있나요? 기종과 용량은?
삼성 옙, 2기가... 옛날꺼...

24. 가지고 있는 MP3는 몇곡정도 되나요?
이런 얘기... 한숨이 나옵니다... 저번에 하드날리면서 다 바이바이해버렸슴다... ㅠㅠ

25. 자주 듣는 라디오 프로그램이 있습니까?
나오는데로 듣습니다. 어디에 뭐가 있는지 모르니...

26. 음악이 듣고 싶을 때와 듣기 싫을 때는?
뭐,,, 음악이란게 기쁠때나 슬플때나 필요한거 아닌가 싶은데요... 하지만 잘때는 음악이고 뭐고 시끄러운 건 절대 No!!!!

27. 앞으로 더 들어보고 싶은 음악은?
클래식,,, 그중에서도 오페라가 엄청 당기네요...

28.음악을 듣기 위해 자주가는 사이트는?
글쎄요... 하지만 요즘 크랑님이 알려주신 라이브홈피와 백마탄초인님이 알려 준 Clipinc.fx에 자주 들르는 편입니다.

29. 쓰고 계신 음악 청취용 유틸리티는?
곰 오디오... 딴 건 안써봤삼...

30.음악에 관한 잡지나 서적을 자주 읽는 편인가요?
그게 뭔가???... 딴청...

31. 좋아하는 악기는? 특별히 연주할 줄 몰라도 상관없습니다.
첼로... 예전엔 첼로하는 여자랑 결혼하고 싶었습니다... 이유는?... 뭘라! 이젠 기억도 안나욧... 하지만 첼로는 아직도 좋아합니다... 혹시 주위에 첼로녀있으면 소개라도... 쿨럭...

32. 추천해주고 싶은 곡이 있나요?
추천하고 자시고 할게 있나요... 알아서 들으세요...

33. 기분전환할 때 듣는 음악은?
딥퍼플이나 퀸의 곡들... 요즘엔 원더걸스의 노바디가 최고여!!!!

34. 지금 핸드폰 벨소리는?
리쌍 발레리노... 디게 오래된것 같네요...

35. 학창시절 음악성적은? (웃음)
우수수수수수수수수수수... 또 뭐가 필요하신지...

36. 음악을 듣는 이유는?
'행복해진다' 이한마디면 모든게 해결이 될 듯...

37. 음악이란? (혹은 좋은 음악이란, 나쁜 음악이란)
꿀... 허니말이여요... 이젠 슬슬 귀찮아지는데...


와!!!!!!!!!!!!!!!! 다했습니다.

힘드네요... 쉴렵니다...
댓글확인도 잠시후에 해야겠어요...


Posted by 빨간여우

댓글을 달아주세요:: 악플이나 쓰는 당신은 MB같은 넘, 스팸이나 보내는 당신은 미친소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2.17 15:3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딴때도 아닌 고3때 디스코텍에서 살았다니.. 춤 실력 한번 보고 싶어지네요~ㅎㅎㅎ
  2. 2008.12.17 15:4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ㅎ
    기타를 팔아 술 사드셨순요~~ㅋ
    잘 하셨습니다...역시 예술가적 기질이 많으십니다....
    • 2008.12.18 11: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남들이 알아 보지 못하는 저의 예술가적 기질을 탓하며 눈물의 술을 마셨드랬습니다..가슴이 저려 오는군요...ㅋ;;
  3. 2008.12.17 16: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기타에 관한 에피소드가 충격적이었습니다. ㅎㅎ;;
    그런데 설마 밴드 비품은 아니었겠지요? (...응?)

    디제이에, 디스코텍에~ 빨간여우님도 화려하십니다. (>_<;);; (악 눈이!)
    • 2008.12.18 11: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ㅋㅋ비품으로 마셨다가는 지금 이자리에 못있었겠지요..ㅎㅎ... 화려한 청춘이여 안녕~~~
  4. 2008.12.17 17:1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디스코텍 ;;;
    학교다닐때 정말 한번도 안가본 저로썬 신비(?)의 세계 ㅋㅋㅋ
    나 증말 순진해서 몰랐던 디스코텍~~~
    음악 잘때는 시끄러운거 싫다...요건 동감 ㅎㅎ
    • 2008.12.17 23: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님자,,님,,, 지금 내숭,,???
      순진했다라고라,,,?
    • 2008.12.18 11: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도 엄청 순진해서 그곳이 독서실인 줄 알았다는... 유치찬란한 순진무구한 빨간여우였습니다..ㅋㅋㅋㅋ
  5. 2008.12.17 19:4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헉 이런것도 있었네요
    길어서 시간 한참 걸릴듯..

    문답중에 16번이 가장 인상적이네요
    알디메올라 옹.. ㅜㅜ
    • 2008.12.18 11: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루이스피구님이 하시면 딱일것 같은데요. 꼭 해보시며 좋겠습니다. 기대해도 되겠지요..^^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2.17 22:4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기타를 팔아 술을..ㅎㅎ
    지미헨드릭스가 알면 화내겠는데요~
    • 2008.12.18 11: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알 디메올라는엄청 기뻐할 것 같은데요..ㅋㅋㅋ..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2.17 23:3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빨간여우님까지 하셨네요...아~ 저도 해야하는데 전내일쯤...^^;
    추천해주고싶은 음악- 알아서들으세요 ㅋㅋㅋ 인상적이예요 ㅋㅋㅋ
    • 2008.12.18 11: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추천하는 게 서툴러서 ㅋㅋㅋ... 앙뚜님 어서하셔서 보여주세요. 앙뚜님의 음악세계가 많이 궁금합니다..^^
  8. 2008.12.17 23: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왕,추카합니다!!우수블록에 당첨 되심을!!! 하하

    글고, 랙배기 초 울트라 등끼로 배송 했시요!

    력쉬 지미햄드렸떠 때문에 기타를 배우셨군요,, 디제이까지 하시고,,,워,,,
    바이올린녀라도,,,하하하

    언제 내하고 나이트에 함 가야할듯,,,킄킄
    • 2008.12.18 11: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도 이제야 우수블로그가 된 걸 알았네요...감사합니다..^^

      혹시 바이올린녀라도 어떻게...m(__)m...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2.18 00:0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한발짝 늦었지만!!! 트랙백 완성 +_+
    저도 종종 원더걸스의 노바디노바디를 들으면서 에헤라디야~ ㅎㅎ

    여우님, 우수블로거 ㅊㅋㅊㅋ!!! +_+
    • 2008.12.18 11: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명이님도 추카추카드려요... 제 이웃분들 중에 많이 선저이되셔서 더욱 기쁩니다....우후후후~~~

      항목을 쓰기 싫어서 명이님의 글을 살짝 긁어 왔더니 흔적이 남았네요...ㅋㅋㅋㅋ
  10. 2008.12.18 01: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하하~ 빨간여우님 2008 티스토리 우수블로그에 되셨네요
    축하드립니다 ^^
    위드블로그 베스트 리뷰어도 되시고 연달아 좋은 소식만 들리네요 ㅎㅎ
    • 2008.12.18 11: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많은 분들이 방문해 주신 결과이니 여러분들에게 더 많은 인사를 드려야겠습니다.. 좋은 소식만 있는 걸 보니 이제야 복을 받으려나 봅니다..^^...캄사...^^
  11. 2008.12.18 05: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빨간여우님이 다시 기타를 잡으시는 날이 오기를 기대해봅니다.^^
    음악은 버리는게 아니죠... 마음에 담아두는거니까..^^
    우수블로거 축하드립니다.^^
    • 2008.12.18 11: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언제나 마음 한구석엔 항상 기타를 다시 잡고 싶어 했는데, 그넘의 사는 게 무언지 못하고 있습니다. 대신 요즘 둘째 조카인 유진이라는 딸내미가 기타를 배우고 있더군요. 그놈 걸로 오랜만에 한번 쳐봤더니 가슴이 뭉클했습니다. 그래서 이번 클스마스엔 저에게 기타를 하나 선물할까 생각중입니다. 다시 시작해도 잘할 수 있을지,,, 하지만 잘한다기 보다는 그리운 추억의 완성이라도 해보고 싶네요....
  12. 2008.12.18 08: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기분전환으로 딥퍼플곡 들어요? ㅎㅎㅎ 저랑 비슷하군요. 하이웨이스타 좋죠.
    • 2008.12.18 12: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오!! 드보라님의 취향이 어쩜 저와 똑 같네요...신기신기...ㅋㅋㅋ... 저도 하이웨이스타를 엄청 좋아합니다. MP3의 순위에서도 언제나 1번이라죠... 또한가지 예전의 닉이 하이웨이슽였습닌다...오픈블로그에선 아직 그 아이디를 쓰구요...하하하...넘 같은 취향에 더욱 친밀감을 느끼게 됩니다...^^
  13. 2008.12.18 13: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알아서 들으세염.ㅎㅎㅎ
    저두 바톤을 받았는데 어서 작성하고 트랙백 걸러 다시 오겠습니당.히히~

    아차! 우수블로그 축하드려염ㅅ_ㅅ
    • 2008.12.18 17: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햄쏘세지님 어서 하셔야죠...^^

      축하인사 감사합니다. 내년엔 햄쏘세지님의 선정 소식을 기다려 보겠습니다...^^
  14. 2008.12.18 15: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 장문의 문답..
    큰일입니다. 초인님께서 제게 바통을 받으라고 하는데..ㅎㅎ
    그나저나 디스코텍 ㅎㅎ
    • 2008.12.18 17: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도 길어서 망설였지만 재미있더군요.. 꼭 하시고 트랙백을 걸어 주셔요..^^
  15.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2.22 15:3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호~ 여기에도 음악문답이 ㅎㅎ
    저도 트랙백 살짜쿵 남기고 갑니당.. ^^
    • 2008.12.22 19: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저도 답방을 가겠ㅅㅂ니다.
      금드리님자주 뵙구요. 언제나 행복하세요...
  16. 2011.12.13 08:0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냥 나는 후회 이 만들어지지 않습니다 정기적으로 !
  17. 2011.12.16 00:3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당신은 대한 형벌을 주어집니다 자지 전 에서 찾을 감사하겠습니다 .
  18. 2012.02.16 19:0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제품 소개 . 당신을주고 싶다 나 페이 스북 을 사랑하지만, 찾을 수 없습니다 버튼을 !


BLOG main image
by 빨간여우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26)
부릉부릉 자동차 이야기 (71)
보고읽은 이야기 (9)
도란도란 이야기 (18)
투덜투덜 이야기 (5)
컴맹이 말하는 컴얘기 (8)
08년 8월 31일이전 (211)
알려고하지 마셈 (3)

달력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