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많은 분들이 명이님의 쵸콜렛을 받고는 기뻐하고 계시더군요.
저도 살짝이 손을 들고 설레이는 마음으로 기다렸습니다. 직접 만드셨다는데, 어떤 모양일까? 그리고 정성이 푹 담긴 쵸콜렛의 맛이 무엇 보다도 궁금했습니다. 저도 쵸콜렛을 아주 좋아해서 간간히 수제 쵸콜렛을 사 먹기는 하지만 명이님이 만드신 것하고 비교가 되질 않지 않겠습니까?.^^

일단 급한 마음에 포장을 마구, 잔인하게 뜯어 보니 예쁜 상자안에 쵸콜릿과 과자 한 봉지가 들어 있었습니다. 일단 과자는 조금 있다가 맛보기로 하구요. 쵸콜릿을 한 입 넣어 보았습니다. 음,,, 정성이 느껴지는군요. 거기다가 쵸콜렛에서 느껴지는 달콤함과 쌉살함은 하루에 있었던 피곤함을 싸악~ 날려버려 주네요. 흠,,, 눈이 절로 감깁니다.... 이럴때 쓰라고 있죠. Beautiful!!!!!!!!!!!!

제 손가락 두개가 찬조 출연을 했네요...^^

모르시는 분들은 "왜 저리 투막하게 생겼나"하시겠지만 맛을 보시지 않으셨다면 말을 하지 마세요.
잘은 모르겠지만 아마 명이님은 16년간 쵸콜렛을 만들어 오신 달인이 확실하다고 생각됩니다. 정성과 맛 그리고 나눔의 정까지 모든 것을 담을 줄 아시잖아요.

오늘까지 세개만 먹고 아껴 두고 있습니다. 기분이 다운되었을때 하나씩 먹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러구보니 명이님이 쵸콜렛뿐만 아니라 눈에 보이지 않는 많은 것들을 우리에게 선사해 준 것 아닐까 생각됩니다.

정말 고맙습니다.... 명이님!!!

아참! 과자가 한 봉지 들어 있더군요. 저는 일본말과는 워낙 거리가 멀어 뜯어 봐야만 내용물의 정체를 파악하게 된다죠.
옛날에 자주 먹던 '라면땅'같은 거네요. 뜻 밖의 선물이자 오랜만에 맛 보는 거라맛있게 먹었네요. 사실 지금 이글을 쓰고 있으면서 주전부리로 먹고 있습니다. 요거,,, 자주 손이 가네요...^^

보너스도 감사합니다... 명이님!!!

===================================================================================================================

명이님이 꽃뱀이 된 사연....

사무실에 있는데, 어머니에게서 전화가 왔습니다.

엄마여우 : "얘, 무슨 택배가 왔는데 니가 신청한거니?"

빨간여우 : "어디서 왔는데요?"... 아직까지 명이님의 선물이라고는 생각도 못했다죠.

엄마여우 : "XX쇼핑이라는데, 작은건데"

빨간여우 : "아니요. 올 게 없는데요. 내 이름이 있는 게 확실해요?"

엄마여우 : "그래, 니 이름 확실한데."   "얼마나 시키면 기억도 못하니?"

요즘 프레쉬덕에서 오리고기도 오고 다른 필요한 몇가지를 주문한게 많아서 어머니가 잔소리를 좀 하시거든요...^^;;;

빨간여우 : "뭔지 한 번 열어 보세요"

엄마여우 : "안에서 뭐가 덜그럭 거리는데, 폭탄은 아니겠지"

이런...ㅡㅡ;... 영화를 너무 보시는 우리 어머니,,, 농담 치고는 좀 ...ㅠㅠ

엄마여우 : "쵸콜렛 같은데, 하나는 과자같고... 아니 나이가 몇인데 이런걸 주문하냐? ㅡㅡ*"

전화상으로 잔소리가 던져집니다.

엄마여우 : "니가 남들 같으면 애가 있어도 열명은 있을 나이에 이게 뭐니?"

이제야 사태파악이 되더군요... 명이님이 보내 주신 쵸콜렛입니다... 와우~~~ ^0^

빨간여우 : "아, 그게 아니구요. 블로그로 만난 다른 여자 분이 만들어서 보내 주신거예요"

윽,,, 여기서 제가 실수했는 것 같네요. 여자,,, 여자 이 단어만 나오시면 흥분하십니다. 칠십이 넘으신 울 엄니 절 장가 보내는게 일생일대의 목표가 되신지 오래거든요...

엄마여우 : "여자? 너 사귀는 사람있니?" "누구냐?" "뭐하는 사람이냐?"

이런,,, 전화상으로 쏟아지는 태풍같은 물음에 잠시 저도 당황했습니다. 아! 이거 아닌데 말이죠. ㅡㅡ;;

빨간여우 : "그게 아니구요. 인터넷 어쩌구 저쩌구... 블로그가 어쩌구 저쩌구... 이래서 보내준 거예요. 오해하지 마세요."

하지만 칠십이 넘으신 어머니는 이해가 안되십니다. 모르는 사람이 그것도 여자가 쵸콜렛을 보내 준다는 사실을 말이죠..ㅋ

엄마여우 : "어쨋든 오늘은 일찍 집으로 오거라"

그리고는,,, 뚝... 큰일입니다. 제가 들어 갈때까지 온갖 상상을 다 하실건데 말이죠. 혼수까지 맞추고 계실지 모릅니다..ㅠㅠ
어서 집으로 가야 합니다. 고고씽... 집으로 빨리.....^^;;;

집에 오니 심문이 시작됩니다. 밥이나 먹이고 시작하시지.....

엄마여우 : "누군데, 다시 한번 말해봐라"

빨간여우 : "아, 그게요. 여차저차해서 인터넷으로,,, 블로그가 이런저런,,, 그래서 보내준 거예요."

우리 어머님 곰곰히 생각하십니다. 한 십분정도를 설명했으니 이해하실만도 합니다. Please~~~~

엄마여우 : "너 채팅이란거 하고 다니냐?"

이건 또 뭥미?

빨간여우 : "채팅이 아니구요. 그게 그러니까."

엄마여우 : "신문보니까 채팅하는 남자나 여자나 다 사기꾼이더라. 만나서 육체 관계를 맺고는 그런걸로 꼬득여서 돈이나
                뜯어내고,,, 큰일나 이 놈아!" "거기에 있는 사람들 다 꽃뱀 아니면 제비족 같은 넘들이라더라"
                "너 누구누구 알지... 걔 아는 사람도 그래서 경찰서에 불려 다니고 그랬다더라"

@@;;;;;;;;;;... ㅠㅠ... 정말 울고 싶어집니다.

엄마여우 : "사랑과 전쟁 좀 봐라... 인터넷으로 만나서 사기당하고 이혼하고 넌 그런것도 모르냐?"
               "혼자 살 수록 더 조심해야 돼." "내가 그렇게 키우지는 않았으니까 넌 안 그렇겠지만 인터넷 조심해라"
               "아니 할일이 없어서 컴퓨터 앞에 앉아서 채팅이나 하냐?"
               "쵸콜렛같은 걸로 꼬시는거 이것도 다 꽃뱀들이 하는 수법이야"

사랑과 전쟁이 뭔지,,, 명이님이 꽃뱀이 되고 말았습니다.
지못미 명이님...ㅠㅠ

이젠 제 블로그를 보여 드릴 때가 된 것 같습니다.

빨간여우 : "채팅이 아니구요. 이게 제 블로그란 건데, 홈페이지 같은거거든요."
               "여기 보시면 이런저런 분들이 와서 블라블라블라블라......"

아! 피곤혀...
조금은 이해를 하시는 것 같습니다. 이리저리 갈펴 보시더니 저에게 아예 대못을 박으시는 한마디..

엄마여우 : "뭔, 자동차 얘기가 이렇게 많어. 차 수입한다고 한번 털어 먹었으면 됐지. 뭐하러 쓸데 없는 짓을 하냐?'
               "이런 걸 누가 와서 보냐" "이럴 시간에 여자나 하나 좀 데려와라...쯧쯧쯧"

그냥 입다물고 있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

빨간여우 : "밥이나 좀 줘요."

엄마여우 : "몰라, 니가 알아서 먹어."  

화가 나신 건 아니고 실망이 크신 거겠죠. 울엄니 방문을 '쿵'소리가 나게 들어 가시더니 밥도 안 주시더군요.

이런 에피소드가 있어서 그런지 명이님의 쵸콜렛이 더 맛있게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뜻밖에 꽃뱀이 되시고만 명이님, 정말 죄송합니다. ㅋㅋㅋ

쵸콜렛 한번 더 감사드리구요.

명이님의 나눔의 정을 잘 기억했다가 저도 실행에 옮겨 봐야 겠습니다.

주말을앞 둔 금요일 저녁이네요. 좋은 시간 보내시구요. 언제나 행복하세요~~~~~~~



Posted by 빨간여우

댓글을 달아주세요:: 악플이나 쓰는 당신은 MB같은 넘, 스팸이나 보내는 당신은 미친소

    이전 댓글 더보기
  1. 2008.11.08 21: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ㅋㅋ
    포스팅 익으면서 한참을 웃었습니다.. ^^;;;;
    • 2008.11.09 21: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웃으면 복이 온다지요... 꼬미님 복 많이 받으셨쎄요?...^^
  2. 2008.11.08 21: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 저도 한참 웃고 다시 그때의 맛을 기억해봅니다. ^^
    • 2008.11.09 21: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는 아직 몇개 더 남아 있다지요...ㅋ
      이거 쓰고 하나 먹어야 겠습니다...^^
  3. 2008.11.09 10: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ㅎㅎ 명이님이 꽃뱀이..ㅋ
    그런데 공감가는 내용이긴 합니다.^^ 어른들은 온라인이 오프라인이 되는 걸 무척 싫어하시죠.ㅎㅎ
    • 2008.11.09 21: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온라인에서의 인연을 이해하지 못하는 분들이 많은가 봅니다.... tv에서 너무 안 좋은 이야기만 많이 보셔서 그런 것 같아요...^^;;;
  4. 2008.11.09 11: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 좀 난감한데요. . . ^^;
  5. 2008.11.09 11: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두 뭐 대략 여자분으로 오해를 했다눈 1人 ^^
    아무튼 잘못 던져진 말 한마디와 어머님의 상상력의 결과물이로군요 쿠쿠쿠
  6. 2008.11.09 12: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제는.. 꽃뱀명이님으로 불러드려야 하는건가요??? ;;;;
    • 2008.11.09 21: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명이님에게 새로운 별명이 하나 생겼군요.... 근데, 좋아하실까요...ㅋㅋ
    • 2008.11.10 11: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이러시면 곤란해요 데굴림 ㅠ_ㅠ
  7. 홍콩달팽맘
    2008.11.09 12: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꽃뱀명이님...ㅋㅋㅋ
    여우님 어머님 입장에서 보면 충분히 오해하실 수 있겠어요.
    얼른 좋은 짝 만나셔서 효도하고, 여우님도 행복해 지셨으면..^^
    • 2008.11.09 21: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어서 결혼을 해야 많은 게 해결(?)될 것 같군요...
      이젠 여자 찾아 삼만리를 해 봐야겠습니다...ㅋㅋ
  8. 푸른이삭
    2008.11.09 15:5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 과자 몇주전에 먹었던 과자였던것 같은데 성분중에 혹시 L-글루타민산나트륨이 있지 않은지요? 라면땅 종류인줄 알고 과자를 먹는데 뒷끝에 남는 그 익숙한 감칠맛.... 성분을 확인했더니 혹시가 역시나 였었습니다. 통상 미원으로 대표되는 발효조미료, 향미증진제라고 써넣기도 하는데 함량으로 봐서는 뒷맛이 길게 남을 맛이 아닌데 그동안 미원을 멀리하려고 했던게 맛을 금방 느끼게 된 계기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9. 2008.11.09 17: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ㅋ...아 저도..한번 이런 에피소드를 만들어볼 걸 그랬네요 ㅋㅋㅋ
    처음에 너무 솔직하게 다 말어버려서;; ㅋㅋ
    즐거운 일요일 저녁되세요 ^^
    • 2008.11.09 21: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우리 어머님의 엉뚱한 상상에 저는 괴로웠어요...ㅋㅋㅋ

      러브네슬리님도 주말 행복하게 보내셨죠...
      이번 일주일도 즐겁게 보내시길 빕니다...^^
  10. 2008.11.09 18: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처음 방문했는데.. *일단 반갑습니다...^^
    아무래도 전 선물같은건 드리면 안될거 같다는....
    늙은 꽃뱀도 없는건 아니지만.... ㅋㅋㅋ
    • 2008.11.09 22: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꼬장님.. 앞으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래도 선물은 언제나 오케이 아니겠슴니까?...ㅋㅋㅋㅋ
  11. 2008.11.09 21: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하하~ 명이띠가 어쩌다보니.. 꽃뱀이 되었군요~
    쵸콜릿은 맛있겠어요~ 잘 읽고 가요~~
  12. 2008.11.09 23: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하하하, 정말 재밌는 에피소드군요. 아....명이님이 누구신지 *O* 몹시도 궁금해집니다.
    굉장히 유명하신 블로거신 모양이군요.....아 궁금혀~~~
    그리구, 제 블로그에서 다른님들께 조금 오해를 받으시던데...TT
    너그러우신 맘과 아량으로 이해해 주시길 바랍니다.
    지금 그분들이 너무나 절박한 심정이라 약간의 상처에도 굉장히 공격적으로 변할 수 있답니다.
    전 빨간여우님의 생각을 잘 알았는데...감히 댓글을 달 수가 없어 비겁하게도 ^^; 지켜볼 수 밖에 없었답니다.....하여간, 잘 주무시구 좋은 밤 되시길 바랍니다.
    • 2008.11.10 11: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변방블로거입니다. ㅋㅋ;;;;
    • 2008.11.10 12: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캬캬캬, 명이님! 전 '허접블로거'인데....ㅋ
    • 2008.11.11 15: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제가 죄송하죠....댓글로 저의 생각을 짧게 표현한다는게 상당히 어렵네요....어쨋든 잘 해결되었으면 하는 맘입니다..
  13. 2008.11.10 00: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명이님네서 타고 왔는데 꽃뱀된 사연이 있다시더니 이런 일이...
    어머님으로 써는 충분히 오해 하실만 합니다.
    저희 시어머님도 초코렛 하나드렸더니 드시면서 그러시 더라구요.
    "근데 그 사람은 이걸 왜 그냥 주냐?"
    저도 인터넷이 어쩌구, 블로그 어쩌구.... 했다는~~~

    글구요. 저도 여우님이 여자인줄 알았어요. -.-
    • 2008.11.11 09: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ㅋㅋ 맑은물한동이님도 저하고 비슷한 에피소드가 있으시군요..^^..나이드신 분들은 이해를 좀 못하시는 것 같더라구요. 인터넷에도 따뜻함이 존재하는 곳인데 말이죠...

      닉이 넘 좋아요...^^
  14. 2008.11.10 00: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재밌네요^^
    빨간여우님이라고해서 당연히 여자분인줄 알았는데~
    ㅋㅋㅋ
    이름에 비화라도??ㅋㅋㅋㅋ
    • 2008.11.11 09: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ㅋㅋ 그냥 여우이고픈 늑대라고나 할까요...^^
  15. 2008.11.10 00: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안녕하세요. 명이님이 꽃뱀(?)이라고 그러셔서 놀러와서
    글 읽으면서 한참을 웃었습니다.^^
    • 2008.11.11 09: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ㅎㅎ 감사합니다. 한먼 크게 웃으시고 즐거우셨다니 저두 즐겁습니다.....^^;;;
  16. 2008.11.10 10: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초콜렛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맛보고는 싶군요. 저도 '꽃뱀' 명이님 블로그 보러 가봐야겠네요. ^^
    • 2008.11.11 09: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슈퍼에서 파는 달기만한 쵸콜렛하고는 맛이 틀렸답니다. 쌉쌀함이 입안에서 맴도는게 넘 좋았습니다...^^
  17. 2008.11.10 15: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
    꽃뱀 조심하세요~~~
  18. 2008.11.10 15: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머님이 단단히 오해하신 듯~~ㅎㅎ
    어머님이 블로깅하는 그날까지 아자아자~~!!
    • 2008.11.11 09: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호박님의 말씀데로 어머님이 블로깅을 하면 되겠군요...하지만 울엄니 컴을 넘 무서워하셔요...^^;;;...ㅋㅋ

      호박님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19. 2008.11.10 15:5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
  20. 2008.11.11 01: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초콜렛 첨엔 무슨 떡인줄 알았어요ㅎㅎ 갑자기 군침이...먹어보고 싶네요!
    밑에 라면땅은 먹어본것 같은데 맛이 기억이 안나요ㅎㅎ 가까운 나라라서 영향이 많아요. 일본라면땅도 먹어볼만 할걸요? 좀 짜던가..
    • 2008.11.11 09: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ㅋㅋ 사진이 좀 그래서 그렇지 맛은 훌륭하담니다.

      라면땅같이 생긴건 짜다기 보다 고소하던걸요...명이님의 정성때문인지 둘다 맛있게 먹었습니다...^^


BLOG main image
by 빨간여우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26)
부릉부릉 자동차 이야기 (71)
보고읽은 이야기 (9)
도란도란 이야기 (18)
투덜투덜 이야기 (5)
컴맹이 말하는 컴얘기 (8)
08년 8월 31일이전 (211)
알려고하지 마셈 (3)

달력

«   2021/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