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에 '빨간오리'-클릭해 보세요. 안하시면 후회하십니다.ㅋㅋ-라고 이름 붙여진 프레쉬덕의 오리 고추장불고기를 저에게 보내주셨네요.

생각지도 않았던 선물이라죠.~~ ^^


빨간오리... 이름이 재미있지 않으세요?  그러구보니 제 닉인 빨간여우와도 통하는게 있는 것 같기도 하구요.

사실 이 이름은 제가 지은게 아니고 지난번에 보내 주신 오리불고기를 맛있게 시식하셨던(?) 6살짜리 막내 조카(제 여동생이 아이가 4명입니다.ㅋ)인 영훈이가 붙여 준 이름이랍니다.


오리불고기를 맛있게 먹고 갔던 훈이에게 제가 전화를 걸어 집으로 놀러 오라고 했습니다.

훈  : "그거 있으면 갈께"

나   : "그게 뭔데???"

훈   : "빨간오리"

나   : "그건 또 뭐냐?"

훈   : "불고기 빨간거, 오리로 만든거 말이야"

나   : 가로 늦게 이해했습니다.ㅋㅋ "넌 나보러 안오고 그것 때문에 오냐?"

훈  : "내가 좀 바쁘잖아"

나   : "?????????????????"

훈   : "햄버거도 먹고 싶어"....이건 오리 떡갈비를 말하는겁니다.ㅋㅋ

나   : 나쁜놈 ㅡㅡ;;... "넌 아찌보다 오리가 더 좋은거네"

훈   : "아니, 그게 아니고..."

이렇게 정신 연령이 비슷한 조카와 삼촌의 대화가 있고 난 뒤에 프레쉬덕에 이런 긴 사연은 올리지 못했지만 댓글로 짧게 나마 올리니 프레쉬덕에서 시제품을 저에게 먼저 보내 주신것 같네요. 그럼 뇌물도 준비가 되어 있고하니 다시 전화를 해야겠죠...


나   : "빨간오리 왔어... 집에 놀러와."

훈   : "바빠서 언제 갈지 모르겠어"

나   : 아! 이 넘은 툭 하면 바쁘데 ^^;; "그럼 언제 오는데, 그러면 내가 다 먹어 버린다."

훈   : "운동회도 해야되고, 할로윈 준비도 해야한데."

나   : "기다릴께"... 이런,,, 내가 애 낳으면 넌 거들떠도 안볼꺼야...ㅠㅠ

공무와 사무에 무척이나 바쁘신 훈이는 어제 토요일에 겨우 집에 와서 '빨간오리'를 먹고는 포만감에 만족하며 거실에서 '투니버스'의 만화를 고루 섭렵하고는 '오리떡갈비'를 챙겨서 가 버렸습니다. 아!!! 님은 갔습니다.- 이건 아니잖아...^^;


조카 한번 집으로 모시기가 이렇게 어렵다니... 어쨋든 좋은 선물을 해 주신 프레쉬덕에게 깊은 감사를드립니다.

이번에도 역시 상자안에 편지가 들어 있습니다. 작은 것이나마 신경쓰시는 프레쉬덕의 정성이 엿 보이는군요. 보이시죠?

빨간오리 1호랍니다. 이런 걸 보고 1빠라고 하지요.ㅋㅋ 조카의 아이디어 덕분에 삼촌인 제가 호강하고 있습니다. 그럼 맛을 봐야겠습니다.

저번에 맛 보았던 오리불고기와는 조금 다른 컨셉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빨간오리'는 기존의 제품에 매운 맛을 가미했다고 하는데요. 그렇게 매운 맛이 드러 나는 건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먹고난 뒤 좀 알싸한 맛이 입안에 맴 도는게 좀 달라 졌다고나 할까요. 큰 차이가 드러 나는 건 아니지만 기존 제품보다 먹고난 뒤 입안은 훨씬 개운했습니다. 알싸한 맛 때문에 오리가 주는 조금은 느끼한 기분이 완전히 사라졌다고 할 수 있겠네요. 그리고 매번 느끼는 거지만 식당에서 먹는 오리고기와는 육질에서도 차이가 많이 납니다. 퍽퍽한 육질이 거의 느껴지지 않았거든요.

그냥 드셔도 좋겠지만 저는 이번에도 약간의 채소를 가미해서 먹었습니다. 그리고 집에 있던 명이나물에 싸 먹기도 해 보았습니다. 명이나물이란 울릉도에서만 나는 거라는데요. 삼겹살을 먹을때 고기를 싸 먹으면 정말 좋습니다. 하지만 오리와는 좀 맞지 않더라구요. 빨간오리의 맛을 좀 반감 시켜 버려 몇개 싸 먹다가 말았습니다. 역시 빨간오리는 자체의 풍미만으로도 제 역활을 다 하는 것 같더군요.

그리고 훈이에게 오리떡갈비를 4개만 보내고 제가 2개를 먹어 보았습니다. 저번에 온 건 애들이 다 먹어버려서 이번에 처음 맛을 본 건데요. 오리고기가 적당한 크기로 갈려 있어서 씹히는 맛이 아주 좋았습니다. 하나는 그냥 먹고 하나는 빵 사이에 끼워서 샌드위치로 먹어 보니 아주 훌륭하더군요. 야채의 씹히는 맛도 좋았구요.

너무 칭찬만 늘어 놓으니 안되겠군요. 단점도 말해 줘야 훨씬 좋은제품을 만드는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빨간오리'에 매운 맛이 좀 약한것 같았습니다. 조금 더 강한 매운 맛을 가미해서 기존의 제품과 차별성을 많이 주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요즘같이 갱제가 험악할 때는 매운 음식이 잘 나간다고 하니 프레쉬덕에서도 한번 생각을 해 주시면 어떨까 하네요.

즐거운 주말이 거의 다 지나가고 있군요. 11월의 첫 날이 휴일이라 여러분들도 알찬 계획을 꾸미시며 보내시리라 여겨 집니다. 가을에는 입맛도 되 살아나 뭐든지 먹고 싶어질 때인데요. 이럴때 프레쉬덕의 '빨간오리'를 드셔 보시는 것도 좋으니 적극 추천해 드립니다...^^


덧)

1. '빨간오리'를 먹으면서 저도 조심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언제 여우고기로 만든 '빨간여우'가 나올지 모르니 말이죠. 몸 조심 해야겠습니다. 어두운 길도 조심해야하나...^^;;;;;

2. '프레쉬덕'으로 바로 가고 싶으시면....저를 클릭해 주세요...^^

Posted by 빨간여우

댓글을 달아주세요:: 악플이나 쓰는 당신은 MB같은 넘, 스팸이나 보내는 당신은 미친소

  1. 2008.11.02 18: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빨간 오리군요~
    프레쉬덕님은 제품개발에도 부지런 하신데
    빨간여우님께서 아이디어도 주셨군요~~~
    • 2008.11.03 15: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하 제 아이디어라기 보다는 조카의 아이디어라고 하는게 맞겠네요. 제품이 나오기 전에 이름부터 붙이는 센스 아니깔요...ㅋㅋ
  2. 2008.11.02 19: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훈이 긴장해야 겠는걸요~
    빨간여우님 2세가 탄생하면 이제 훈이는 삼촌의 귀여움을 더 이상... ㅠㅠ

    ㅋㅋㅋ 빨간여우님과 훈이의 대화를 상상하니 너무 재미있어요^^

    / 매운 맛이 덜하죠? 두어 가지 정도의 버전을 만들어야 할 것 같습니다~
    • 2008.11.03 15: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ㅋㅋ 많이 긴장해야 겠죠... 정말 본 척도 안할꺼예요...ㅡㅡ*
  3. 2008.11.02 19: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허걱!!!
    오리 킬러인데...

    일본 배송도 될까나~~
    아웅~~
    먹고파용~~
    • 2008.11.03 16: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ㅠㅠ... 프레쉬덕을 접하시지 못하다시다니 오리킬러로서는 불행한 일입니다....ㅋㅋㅋ

      개천에 있는 오리라도......ㅡㅡ;;;
  4. 2008.11.02 22: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요즘 조카님들 대부분 많이 바쁘죠~^^
    학원이다 친구 생일 파티다...이래저래 바쁜...??
    • 2008.11.03 16: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ㅋㅋ 그러게요... 저보다 더 바쁜 녀석입니다. 어디서 배웠는지 "바쁘다 바뻐"를 입에 달고 살죠....ㅋㅋㅋ
  5. 2008.11.02 23: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여우님은 욕심쟁이~ 우후훗~! ㅎㅎㅎ

    RSS구독버튼이 상당히 활동적이군요~~ ㅎㅎㅎ 그리고 순간이동도 체험하게 해주시고~~ 고맙습니다. 헤헤^^*
    • 2008.11.03 16: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2시간의 삽질 끝에 알아내어 적용해 보았습니다. 이거 테스트하다가 테스트 블로그 하나는 완전히 먹통으로 만들어 버렸었죠.....^^;;;;;
  6. 2008.11.03 01: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꿀꺽..조카가 참 귀엽네요. ^^
    구독버튼 잡으려면 정신바짝 차려야겠습니다. ㅎㅎ
    • 2008.11.03 16: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모두 크랑님 덕분입니다. 후미후님의 블로그에서 소스 보기를 해서 훔쳐 왔습닌다. 제가 봐도 대단하다는...ㅋㅋ

      정신 바짝....ㅋㅋㅋㅋㅋ
  7. 2008.11.03 01: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조카가 정말 넘흐 귀엽네요~^^

    빨간오리도 맛보고 싶고;;쩝
    배고프다능;ㅠ;
    • 2008.11.03 16: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만화 삼매경에 빠져서 얼굴도 안 돌리더군요... 귀엽긴합니다...^^;

      살,,,,살,,,을 생각하셔야죠.....

      참, 오리는 건강식품이라니 한번 드셔 보시는 것도 좋을듯 하네요.....^^
  8. 2008.11.03 10: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동감이예요 ㅋ 싸먹는것보다는 저는 오리따로 먹고 야체도 좀 먹고 그게 좋은거같더라구요
    오리의 쫄깃한 그맛 으음 ~~~
    • 2008.11.03 16: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cdmanii님도 저와 같은 생각이시군요... 야채보다는 그대로의 맛을 즐기는게 좋더라구요...^^
  9. 2008.11.03 10: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빨간여우 우왕... ㅋ
  10. 2008.11.03 12:3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안먹어봐서 모르지만, 배고프게 하시는군요. ㅋㅋ
    • 2008.11.03 16: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배를 고프시게 만들었다니 리뷰가 성공적이네요...ㅋㅋ
  11. 2008.11.03 13: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와.. 조카의 아이디어?ㅋㅋ
  12. 2008.11.03 13: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역시 조카 아이디어짱. 저도 먹고싶어요.^^
    • 2008.11.03 16: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데보라님 안타까워요...^^;
      한국으로 오시면 제가 대접해 드릴께요..^^
  13. 2008.11.04 12:0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14. 2008.11.06 20: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으에... 배고픈데 가는 곳마다 먹거리, 또는 지름신... 우짜지요?

    그냥 퇴근할래요...ㅡ.ㅎ
    • 2008.11.07 13: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먹고 살자고 하는일인데,,,일단드셔 보심이 좋을 듯 한데요...ㅋㅋㅋ
  15. 2008.11.14 12: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 저두 몇일전에 훈제오리고기 선물받아 맛나게 먹고
    넘버원덕서 빨간오리 주문해서 고향집에 배송해드렸어요 ㅎㅎ
    • 2008.11.14 19: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ㅎㅎ 효녀시네요...히로미님의 따뜻한 마음으로 오리가 더욱 맛있으셨을꺼예요....^^


BLOG main image
by 빨간여우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26)
부릉부릉 자동차 이야기 (71)
보고읽은 이야기 (9)
도란도란 이야기 (18)
투덜투덜 이야기 (5)
컴맹이 말하는 컴얘기 (8)
08년 8월 31일이전 (211)
알려고하지 마셈 (3)

달력

«   2021/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