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에게나 아련한 추억이라는 것이 있습니다.(6살짜리 저의 조카도 추억이란게 있더구먼요.^^;;;) 그중에서도 저에게는 자동차를 생각하면 떠오르는 몇가지가 있습니다. 물론 거기에는 좋았던 기억과 좋지않았던 기억이 섞여있지만 지금생각해 보면 모두 나의 소중한 시간이었고 이젠 돌아갈수 없는 지나간 과거라 생각하니 앞으로 살아갈 시간을 더욱 소중히 하며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제가 자동차를 좋아하게 된건 아마 아버님의 영향이었던것 같습니다. 기계를 좋아하셨고 운전면허도 아주 일찌기부터 가지고 계셔서 저희 집에는 당시에 남들 보다 좀 일찍 자가용을 소유했었고, 옆에서 수리나 정비하는걸 보며 자랐기에 자연히 자동차에 관심을 두었습니다. 아마 당시에 학교에서는 무슨 가정형편조사라는걸 하면서 뭐있는 사람, 뭐있는 사람하고 손을 들게하면 자동차를 가진 집이 한반 60명중에 2-3명 정도됬던걸 생각해보면 자가용은 당시에 최대의 사치품이었겠죠.

처음 저의 자동차에 대한 기억은 우리집보다 먼저 자가용을 소유했었던 작은아버지의 코티나입니다만 그것보다는 우리 가족과 관계된 것 중에는 기아의 브리사 K303입니다. 우리집차는 아니었고 아버님 친구분의 차였는데, 어느날 휴일 어머님의 계원들이 집에서 모임을 가지신다하여 아버님께 하루쯤 밖에 있다가 오시라고하여 제여동생과 함께 최초의 어머니를 제외한 가족 드라이빙을 경주로 가기 위해 빌려오셨었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그전에 운전을 해보신 적이 거의 없고 친구분이 약한시간 정도를 지금으로 말하면 도로주행연습을 해드린 것이 다라는겁니다.(사실 이것도 한참 뒤에 알았습니다.) 그리고는 완전초보가 고속도로를 주행하였으니 지금 생각해 보면 참 우리 아버님을 대단하다고 해야할지 무모하다고 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지금도 기억이 나는게 고속도로를 운전하시면서 우리가 뭘 물어보면 대답을 못하시고 가신것과 손에 무척 많은 땀을 흘리셨다는 것입니다. 아마 사랑하는 아들, 딸을 차에 태우고 엄청 긴장하셨던것 같습니다.^^;;;

다음은 좋지않았던 기억이라고 해야하나 아니면 나에게 크면 차부터 살 수 있도록 돈을 많이 벌어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게 해 준 사건이 하나 있습니다. 아마 우리집이 자가용을 사기 바로전 이었던걸로 기억되는데요. 우리반에 아주잘나가는 병원장 아들이 있었습니다. 언제나 자가용인 레코드로얄을 타고 등교를 했었는데요. 저하고도 친해서 제가 버스를 타려고 정류장에 있으면 지나가다 가끔 저를 태워서 가기도 했었습니다. 어느 비오는 날...
제가 버스정류장에 서있는걸 발견한 친구가 저를 태우고 가는데, 아 이넘의 기사가 운전중에 자꾸 고개를 돌려 제 발쪽을 쳐다보는 겁니다. 왜그러나 했더니 제 신발의 흙이 바닥에 묻을까봐 눈치를 주는겁니다. 어린맘에 학교까지 발을 들고 갔습니다. 그리고는 다시는 그차를 타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아주 오랜 세월이 흐른뒤에 모임에서 만나 친구에게 그 이야기를 하고는 아주 크게 웃었습니다. 하지만 그때는 자존심도 상해서 학교가면서 돈부터 벌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더군요. 지금요? 그것보다 더 좋은차 갖고잇습니다.^^

위의 일이 있은지 약 두달후에 우리집에도 자가용이 생겼습니다. 포니를 살까하시다가 모양이 맘에 안드신다고 그리고 어머님의 바램으로 현대의 코티나마크IV를 사게되었습니다. 차사시고 여기저기 한턱내러 다니셨고, 차시트에는 그때 유행하던 하얀시트를 등받이에 입혔고 뒤에는 예쁜 휴지통을 하나 사서 놓았었습니다. 하지만...
이차는 약 6개월만에 아버님의 음주운전으로 처참하게 부서지는 불운을 겪게 됩니다. 불쌍한 넘 ㅡㅡ; 아버님은 많이 다치시지 않으셨으니 다행이었지만 사실 차가 너무 아까웠드랬습니다.(나쁜...) 그래도 한삼년정도 저희집에서 최고의 대우를 받으면 호의호식하며 지내던 차였습니다. 그리고는 우리 가족을 태우고 아무 문제없이 여행을 다녀 주기도 했구요.
아직도 이차가 가장 생각나고 지금은 아니지만 10년전까지만해도 이차의 번호를 저의 통장 비밀번호로 사용했을 만큼 제기억 속에 오래 살아있었습니다.

이젠 성인이 되고 군대를 제대하고 대학교를 다니면서 조그만 사업을 하며 아버님의 차를 가지고 다니다가 어느날 광고 하나가 저를 사로 잡아버리더군요. 우리나라 최초로 성공한 준중형 자동차이고 DOHC라는 생소한 엔진을 달고 나온 차가 있었으니 바로 엘란트라입니다. 포르쉐 911과 경쟁하는 광고를 지금 생각하면 웃음이 나오지만 그때는 DOHC엔진이고해서 그런 생각없이 조금 무리해서 36개월 할부로 질러버렸습니다. 제 생애 첫차를 샀습니다. 제돈으로...음하하하하
근데요...
임시넘버를 달고 여자친구 태우고 국도를 달리며 까불락거리며 광고 흉내내다가 처음으로 사고라는걸 내봅니다. 그것도 덤프트럭의 앞바퀴를 받아서 빼버리고 제차는 우측휀더 전체가 날아가버렸습니다. 다행히 안전벨트덕분에 아무도 다치지는 않았지만 속쓰려 죽는줄 알았습니다. 뽑은지 오일만에 임시넘버로 ㅠㅠ 공장에 들어가서 보름뒤에 나오더군요. 어쨋든 그후로 안전운전에 힘쓰고 있습니다. 처음으로 산 차라 어린 마음에 돈도 많이 들였습니다. 알루미늄휠에 모모(Momo)스티어링휠(핸들), 무선시동 경보기, 머플러 교환등 해볼 수 있는건 다해봤던 기억이 납니다.

바로 위의 동영상이 당시에 나온 엘란트라 광고입니다. 저도 엄지손가락 올리다가 사고가 났다는 ㅠㅠ.

위의 네가지 자동차가 저의 기억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추억 속에는 어떤 자동차가 자리잡고 있나요?. 사람에게 여러가지 추억이 있겠습니다만 오늘 문득 직원들과 차에 대해 이야기하다가 이글을 써봅니다.









Posted by 빨간여우

댓글을 달아주세요:: 악플이나 쓰는 당신은 MB같은 넘, 스팸이나 보내는 당신은 미친소

  1. 2008.09.02 20:1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여우님 집안이 좀 부유하셨군요~~ 지금도 마찬가지(?)지만 차를 산다는 건... ㅎㅎㅎ

    엘란트라... 아무말도 없이 마지막에 깔끔하게 엄지손가락을 치켜 세우던 모습~ 현대자동차는 좋아하지 않지만 광고는 지금 봐도 참 멋지다는 생각이 듭니다.
    • 2008.09.03 17: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제가 부자인건 아니구요...^^;;
      아마 사람들에게 물어보면 당시의 엘란트라 광고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할 것 같습니다..
    • 2012.09.02 21:10
      댓글 주소 수정/삭제
      좋은 음식
  2. 2008.09.02 20: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전 처음 가졌던던 차가...스텔라....ㅎㅎ
    근데 왜 저 사진들을 보니 전 포니가 생각이 날까용..거 참..답답시럽구로..ㅠㅠ
    • 2008.09.03 17: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스텔라라,,,이름이 예뻤죠...하지만 차는 뭐,, 그저그런...^^; 근데 왜? 포니가 생각나시죠. 애착이 가던 차였나 봅니더..
  3. 2008.09.03 02: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잘 지내셨나요? 귀환 환영합니다.
    브리샤...저거 예전에 3만원짜리 중고차 봤습니다. 대구 벼룩 시장이 처음 나올 무렵이었으니...92년?
    • 2008.09.03 17: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J준님 안녕하세요? 멀리서 몸 건강히 잘지내시죠..^^
      반갑습니다. 3만원이라 우리나라는 오래된차를 그저 중고가치로만 보니 큰일입니다. 외국과 같이 오래된 것들에 대한 애착이 없네요...오로지 개발하고 새로 만들어야할 대상으로만 보니 큰일입니다...대구교차로면,,,혹시,,대구분이셨나요?..
    • 2008.09.04 07: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오마나? 모르셨쎄여? 대구 비산동에서 26년간을 살다가 지금은 객지 생활 중입니다. 객지도 좀 먼 객지네요. -_-;; 좋은 하루 되세요~
    • 2008.09.05 19: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오호라 그러셨군요...
      한국오시면 대구로도 오시겠군요. 저는 수성구쪽입니다.
      꼭 한번 뵙고 싶은 분중에 한분이라 더 기쁘네요..
      고담대구..고고고...
  4. 2008.09.03 14: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일본을 보니 오래된 자동차도 많이 굴러다니더군요.
    이래저래 좋은 차를 많이 타보신 여우님~
    부럽습니다~
    • 2008.09.03 17: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일본만해도 클래식과 앤틱자동차의 동호회가 많죠..우리는 언제나 가치를 인정할지 답답합니다...
  5. 2008.09.04 13: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고등학생때였나 포니를 실제로 봤었거든요 꾀 낡은 차였지만 사람들이 꾀 구경을 많이
    했던걸로 기억이 나네요 그리고 그차도 ..
    그 발음을 주의해야하는 출발을 의미하는 차 연애인 어떤분이 제일 처음 몰았다고 들은듯한데 맞는진 모르겠네요
    • 2008.09.05 19: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나이 어린 학생들은 외제차인지 아는 사람들도 있다고 하더군요... 남아 있는것만이라도 잘 지켜졌으면 합니다.
      출발을 의미하는차라,,,잘 기억이 뭔지 말해주세여..궁금 답답해요...^^;
    • 2008.09.05 20: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이거 절대 욕 아닙니다
      시발점이라고 해서 출발의 의미인 "시발차" 라고 기억하고있습니다 ^^
    • 2008.09.05 21: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 시발말이시군요.ㅋㅋㅋ
      우리나라에서 생산한 최초의 차죠. 지프형인,,,
      연애인이라 누군지 모르겠네요...
  6. 2008.09.04 16: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초등학교 시절 생각납니다.
    브리샤, K303, 마크파이브, 그라나다, 로얄프린스...
    우리집 최초의 차는 "포니 웨건"이었습니다. 그 뒤로 줄줄이 친적들이 차를 구입했습니다.
    • 2008.09.05 19: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넘 오랜만입니다. 옆지기분의 다리는 많이 좋아지셨나요.. 어서 나으셔서 linetour님의 걱정을 덜어야 할텐데 말입니다.

      왜곤형은 당시에도 보기 드문 차여서 귀했죠... 저희 선배님이 타고 다녀서 저는 많이 보았지만 말입니다...
  7. 2008.09.09 18: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엘란트라... 제가 군에 있을때 제대하면 꼭 사리라 마음먹었던 차입니다.
    돈이 좀 모자라서, 스쿠푸 샀었어요...

    시속 140키로에 옆사람과 대화 불가능한, 국내 최초의 스뽀쓰카...ㅋ
    • 2008.09.24 15: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미국에서 가장 스포츠카 답지 않은 차로 뽑혔었죠...^^;;; 하지만 우리에겐 추억의 쓰뽀쓰카입니다...ㅋㅋ
  8. 2008.10.07 23: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DOHC 엔진이 얹힌 것은 엘란트라보다는 오히려 캐피탈이 최초가 아니었나 봅니다. 캐피탈은 당시 1.5리터 엔진에 DOHC 엔진을 얹었죠. 당시 Mazda의 엔진을 기반으로 했지만 그 당시에는 정말 기술력 하나만큼은 기아가 최강이었죠.
    • 2008.10.08 00: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하 제가 원래 그솜씨가 없어서 오해를 불렀군요. 지금 다시 읽어보니 뉘앙스가 그렇네요. 제 의도는 성공한 준중형으로 최초이고 dohc엔진은 좀 생소하다는 뜻이었는데, 오해를 불러 일켰습니다. 이거 글발이 모자라서 그런거니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좋은 지적 감사드리구요..^^; 사실 준중형이라는 개념도 캐피탈이 먼저겠죠...성공은 엘란트라구 그쵸...다음부터는 더욱 신경쓰며 써야겠습니다...
    • 2008.10.08 00: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다시 고쳤는데 어떤가요...
  9. 2008.10.08 10: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일단은 1980년대 후반~90년대 초반 당시에는 준중형이라고 해봐야 별 볼일이 없었습니다. 기아의 캐피탈은 그 당시 콩코드의 크기를 줄였으니. ㅠ.ㅠ

    뭐, 준중형의 개념을 처음 잡은 것은 캐피탈이 맞죠. 참고로 아래의 계보는 RSM을 제외한 3사의 준중형 계보입니다.

    기아 : 캐피탈 - 세피아 - 세피아 2(변형 모델로 슈마 존재) - 스펙트라(변형모델로 스펙트라 윙 존재) - 쎄라토(아반떼 XD의 플랫폼) - 포르테
    현대 : 스텔라(당시 1.5리터 엔진 채용) - 엘란트라 - 아반떼 - 뉴 아반떼 - 아반떼 XD - 아반떼 HD
    대우 - 에스페로 - 누비라 - 누비라 2 - 라세티 - J300(수출명은 시보레 크루즈)
  10. 푸른이삭
    2008.11.09 16:2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엘란트라 아우토반 광고때 포르쉐 운전자의 엄지손가락을 "난 1단으로 달렸다."라고 농담했던 기억이 납니다.


BLOG main image
by 빨간여우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26)
부릉부릉 자동차 이야기 (71)
보고읽은 이야기 (9)
도란도란 이야기 (18)
투덜투덜 이야기 (5)
컴맹이 말하는 컴얘기 (8)
08년 8월 31일이전 (211)
알려고하지 마셈 (3)

달력

«   2021/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