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말로만 듣던 롤스로이스(Rolls-Royce)라는 차를 처음 접했을때 나는 차의 부피와 카리스마에 할말을 잃고 그저 바라보기만 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때까지 보아오던 자동차들과는 완전히 다른 모습에 처음으로 차를 보고 황홀함을 경험했었죠. 그리고 주인의 양해를 얻어 잠깐 앉아본 운전석에서 편안함과 저멀리 후드의 끝자락에서 반짝이고 있는 "환희의 여신상(Spirit Of Ecstacy)을 보며 또한번의 감동을 맛보았습니다. 지금도 그때의 황홀함이 가슴에서 떠나지 않지만 운전이나 주행을 해보지 못했다는게 큰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모든 사람들에게 최고의 럭셔리카로 알려져있는 롤스로이스가 3월 4일 열릴 2008 제네바 모터쇼(Geneva Motor Show)에서 새로운 팬텀 쿠페(Phantom Coupe)를 소개하고 이번 여름부터 생산할 예정이라고 합니다.2006년 같은 장소에서 처음발표되었던 101EX의 양산형으로 앞서 출시된 세단과 드롭헤드 쿠페(Drop-Head Coupe)와 더불어 팬텀라인을 완성시켜 소비자의 선택을 더욱 다양하게 수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팬텀 모델보다 250mm정도 길이가 짧아졌지만 디자인의 철학은 그대로 계승되어 롤스로이스의 전통을 이어나가고 있으며 새롭고 역동적인 오너 드리븐을 지원하기 위해 스포츠 버튼을 추가하고 서스펜션도 조금 하드하게 세팅되었다고 합니다.

보강작업을 통해 더욱 강해진 알루미늄 스페이스 프레임은 최강을 자랑하고 6.75리터 V12엔진은 453마력과 최대 토크 750Nm을 출력하며 제로백은 5.8초로 팬텀 라인에서 가장 빠르며 연료탱크의 용량도 드롭헤드 쿠페보다  25%나 키워 편안한 장거리 운전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또한 일반적인 자동차들과는 반대 방향으로 열리는 코치도어(Coach Door)를 사용하여 뒷자리 승객의 편의성을 높여 롤스로이스의 쇼퍼드리븐카라는 이미지를 완전히 버리지는 않은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루에 두세대정도를 생산할 계획이라는 롤스로이스는 9가지의 바디색상과 4만4천가지의 실내 색상을 고를수 있는 기회를 소비자에게 주고 있으며 시작가는 약 USD410,000불 정도로 원하는 옵션에 따라 가격은 많은 차이가 납니다.



 

이곳으로 가시면 더욱 많은 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Automotive/Gallery] - Rolls-Royce Phantom Coupe







 

Posted by 빨간여우

댓글을 달아주세요:: 악플이나 쓰는 당신은 MB같은 넘, 스팸이나 보내는 당신은 미친소

  1. 2008.02.18 16: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롤스로이스는 백인밖에 안만들어 준다는 이야기를 들은 거 같은데..
    • 2008.02.19 01: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하 그건 아니죠 우리나라에도 공식 수입원이 있고 가장 많이 팔리는 곳이 중동쪽인걸요...백인에게만 판다면 벌써 망했을 수도 있고 인종차별회사로 낙인이 찍혀 고소당할 수도 있을걸요....
  2. 2008.02.18 17: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반대방향으로 열리는거 특이하네요. 앉아있으면 팔이 짧은사람은 문 닫기 힘들지 않을까하는데ㅋㅋ
    • 2008.02.19 01: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어차피 앞에 타는 사람이 닫아줘야 하는 시스템이라 팔길이는 무시해도 될것 같은데요...^^
  3. 2008.02.18 18: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와~~트렁크...
    중후해 보이네요..어지간한 탱크를 연상시킬 정도로....후하~
    • 2008.02.19 01: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들어가서 편하게 자도 될것 같지 않나요...^^
  4. 2008.02.18 20:4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뭐랄까요..다가갈수없는 느낌이랄까요
    • 2008.02.19 01: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스쳐서 흠이라도 난다면 집팔고 평생 노예로 지낼지도 모릅니다...ㅠㅠ
  5. 2008.02.18 22: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뒷부분은 재규어 필~나네요~
    • 2008.02.19 01: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직접보시면 재규어와는 다른 육중함에 제압당해 버린답니다...^^;;;
  6. 2008.02.19 01: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롤스로이스 ~!!! ㅋㅋㅋㅋ
    그런데 여우형님..-0-;ㅋ
    여우형님인 여기 소개되는 차들 다 타보시는 건가요? ㅋ
  7. 2008.02.19 03: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우^^ 정말 멋있네요^^
    저런 차가 앞에 있다면 당장 차선 변경해야겠는데요^^ 가격이 꿈의 자동차네요^^
  8. 2008.02.19 05: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좋았어 저거 사야겠어!!
  9. 2008.02.19 08: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호오 ~ 전체적인 라인이 굉장히 듬직하면서도 육중해 보이네요.
    자동차나 운전에 별다른 관심이 없는 편임에도 불구하고
    여우님 블로그에서 소개해 주시는 차들을 구경하다 보면
    승차감이 궁금해지는 차가 의외로 많답니다 ^^;;
  10. 2008.02.19 10: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신사동에서 비슷한 차를 보는데 턱을 넘어 가는데 쉽지가 않아 보였고, 너무 둔한것 같아요.
  11. 2008.02.19 14: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예전에 마이클잭슨이 제작 요청했다가, 너같은 흑인에게는 만들어 줄 수 없다 했다고 들은 것 같은데... 잘못들었나 봐요 ~_~
  12. 2008.02.20 03:1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넘 멋져요^^*
    웬만한 차들은 옆에 오지 못할 포즈가...
  13. 2008.02.20 20: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 롤스로이스답게 묵직한 느낌이 대단하네요
  14. 2008.02.22 21: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거 언제 구경이나 해볼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ㅋㅋ
  15. 2008.02.22 23:4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뽀대나는 걸요? ㅋㅋ
  16. 2008.02.23 01: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트렁크가 아래로까지 열리다니
  17. 2008.02.27 14: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롤스로이스하면 말끔한 수트에 모자까지 챙겨 쓴 운전기사가 생각나는데...

    기사두고, 옆에 타면 좀 웃기겠죠... ^^ㅋ
  18. 2008.03.06 23: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뒷자리 사용자를 위해 반대로 열리게 했다면, 뒷분이 먼저 타신 뒤 조수석이나 운전석의 사람이 문을 닫도록 하는 구조인가보네요. 깔끔하고 멋진 디자인, 무서운 가격만 제하면 한 번 즈음 타보고싶어요. :)


BLOG main image
by 빨간여우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26)
부릉부릉 자동차 이야기 (71)
보고읽은 이야기 (9)
도란도란 이야기 (18)
투덜투덜 이야기 (5)
컴맹이 말하는 컴얘기 (8)
08년 8월 31일이전 (211)
알려고하지 마셈 (3)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