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국제 자동차쇼(North America International Auto Show)를 시작으로 지구촌 곳곳에서 각종 모터쇼가 열리고 있습니다. 때에 따라서는 각메이커들의 미래를 옅 볼 수있는 컨셉트카(Concept Car)가 많이 나오기도 하고 출시를 앞두고 모터쇼를 통해 소비자에게 첫인사를 하는 양산차들을 볼 수도 있습니다. 디자인이란 언제나 트렌드(Trend)를 반영하여 소비자들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가려는 의욕이 강하게 나타나기 마련인데요. 2008년을 맞은 자동차들의 디자인에서 공통적으로 보이는 트렌드는 어떤 것이 있을까하고 한번 살펴 보았습니다.

와일드 햇치(Wild Hatch)
Maserati Birdcage 75th와 BMW Mille Miglia를 포함한 최근의 몇몇 컨셉트카(Concept Car)에서는 전통적인 도어를 이용하는게 아니라 캐노피(Canopy)를 열고 닫는 형태의 문을 달고 나오는 모델들이 늘어 나고 있습니다. 별로 실용적이지도 않고 현실적이지 못한 디자인이지만 새로운 형태의 디자인이라 참신하다는 느낌을 받을 수는 있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Maserati Birdcage 75th

사용자 삽입 이미지

BMW Mille Miglia


길게 뻗은 헤드램프(Headlamp)
자동차의 앞모습을 완성하는 것은 사람의 눈에 해당하는 헤드램프인 것 같습니다. 畵龍點睛이라고 했듯이 헤드램프 하나로 자동차의 모습이 바뀌기도 합니다. 스포츠카일 수 록 더욱 강렬한 인상을 가지기 마련인데요. 지금의 추세는 헤드램프의 선을 뒤쪽으로 길게 늘어뜨려 날카로운 인상을 가지도록 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nfiniti G35

사용자 삽입 이미지

Suzuki SX4

사용자 삽입 이미지

Citroen C-Sportlounge

사용자 삽입 이미지

Nissan GT-R


시져 도어(Scissor Door)
자동차 도어의 형태를 몇가지로 나눌수 있는데요. 일단 부르기 쉽도록 시져도어라고 말하겠습니다. 일명 람보도어라고도 부르는 자동차 도어는 주위의 시선을 쉽사리 끌 수 있다는 점에서 슈퍼카에 주로 쓰여 왔습니다. 하지만 최근의 컨셉트 모델에서는 소형차에도 많이 쓰이며 다양한 모양의 도어로 진화하고 있고 우리나라에서도 튜닝용품으로 나오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Ford Iosis

사용자 삽입 이미지

Ford Reflex

사용자 삽입 이미지

Renault Altica

사용자 삽입 이미지

Scion Fuze


LED 헤드램프(Headlamp)
이제까지는 테일램프에서만 많이 쓰이던 LED 램프가 헤드램프로 옮겨와 더욱 밝고 선명한 시야를 확보해 줄 것으로 생각됩니다. 그동안 높은 비용으로 많이 사용되지는 않았지만 대량생산과 기술의 발전으로 비용도 낮추어질 것 으로 예상되며 최근에 나오는 대부분의 컨셉트에 필수적으로 장착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Audi Roadjet

사용자 삽입 이미지

Aston Martin Rapide


펜더 그릴(Fender Grill 일명, 아가미)
원래는 공기의 흐름을 원활히 하고 냉각 성능을 높여 주기위해 양쪽 팬더에 구멍을 뚫어 놓은 것이었으나 최근에는 원래의 기능을 떠나서 하나의 디자인 트렌드로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자신의 자동차를 돋보이려는 수단으로 튜닝 시장에서도 유행을 하고 있으며 대중성도 가지고 있어 앞으로 디자인에 많이 반영이 되리라고 생각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Lincoln MKS

사용자 삽입 이미지

Saturn Prevue






Posted by 빨간여우

댓글을 달아주세요:: 악플이나 쓰는 당신은 MB같은 넘, 스팸이나 보내는 당신은 미친소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2.15 12:0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 문짝이 위로 올라가는차는 정말 타보고싶네요. 진짜 폼나네요!

    저런 차들은 문짝이 막 올라가면서 트랜스포머처럼 로봇으로 변할것같아요.ㅋ
    • 2008.02.15 17: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헉~~모르셨어요...겨드랑이에 땀을 말리고 있는거랍니다...^^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2.15 12:2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역시 자동차는 튜너타입이 가장 멋있군요..ㅎ
    엑조틱 타입은..뭐랄까..자동차라기보다는 거의 장난감에 가깝고...;;
    • 2008.02.15 17: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무래도 튜너타입이 차의 특성을 크게 해 주는것 아닐까 생각되네요...^^

      카르사마님 댓글 감사합니다..^^
  3. 2008.02.15 19: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진짜 램프에 따라 차가 많이 달라보이기도 하는듯~ㅋ
    • 2008.02.17 14: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헤드램프를 자세히 보시면 그모양에 따라 분위기가 많이 변하는걸 볼수 있답니다..^^
  4. 2008.02.15 23: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눈이 나빠 그런지 야간 운전에 상대가 LED램프인 경우 눈부심이 심해서리.ㅠ..ㅠ
    그런데 디자인은 끝내주네요..도대체 어디까지가 한계인지가 궁금해집니다....흐~
    • 2008.02.17 14: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LED가아니라 그건 HID랍니다. 특히, 불법으로 개조된건 상,하향 조절이 안되서 눈이 너무 부셔서 사고의 원인이 되기도 해서 단속대상이죠..
  5. 2008.02.16 00: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우..시져도어중에 ford reflex란 녀석이 가장 멋지네요 -_-b
    자동차 트렌드도 트렌드이지만 빨간여우님은 그저 취미나 관심분야라서 포스팅하시는 분 같지가 않습니다 ㄷㄷㄷ; 기자분이시거나 자동차관련 전문직종에 몸을 담고 계신분 같습니다.
    • 2008.02.17 14: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저 어릴때 부터 좋아하고 지금도 좋아하는 평민으로만 알아주세요..^^


BLOG main image
by 빨간여우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26)
부릉부릉 자동차 이야기 (71)
보고읽은 이야기 (9)
도란도란 이야기 (18)
투덜투덜 이야기 (5)
컴맹이 말하는 컴얘기 (8)
08년 8월 31일이전 (211)
알려고하지 마셈 (3)

달력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