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란게 만들어 놓고 보니 참 신기하군요. 누군가가 그것도 일면식도 없는 사람들이 나의 온라인상의 집에 찾아와준다는게 말입니다. 손님을 맞는 마음은 언제나 즐겁구요.....

남의 집 구경을 좀 다니기로 했습니다. 앞으로 어떻게 해나갈지 고민도 해가며 말입니다. 오호~~ 예쁜집들이 많습니다. 그리고 티스토리 쓰시는 분들은 모두 글을 잘 쓰시더군요. 갑자기 급 좌절 모드로 바뀌며 괜히 블로깅 한다고 설치는건 아닌가 하는 마음이 들더군요.  갑자기 제블로그가 부끄러워졌습니다. 하지만 좌절은 NO 나같은 글치도 솔직한 글이라면 그리고 변함없이 친구를 대하는 마음으로 블로그거를 대한다면 될꺼야 하는 자기 만족으로 다시 기분을 UP시키며 이리저리 다니는데 글이나 사진도 좋지만 반컴맹 여우의 눈에 띄는 신기한게 몇가지 보입니다. Software걱정은 완전 뒤로하고 Hardware만 또 눈에 들어옵니다.아까의 걱정은 급치매현상으로 까맣게 잊어버리고 신기한 몇가지가 눈에서 떠나질 않네요. 예를들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 이런겁니다. 더많지만 이정도로만 하고 그중에서도 눈에띄고 아주 좋은 물건이 하나 있더군요. 레드윙이란건데 신기합니다. 그래서 업어오기로하고 홈피로 가보니 저같은 컴맹을 너무 과대 평가해 놓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이제 이넘 때문에 약3시간의 악투가 시작됩니다.
도대체 어디에 넣으라는 거야. 아무리 봐도 모르겠습니다. 신경질 납니다. 내가 너무 모르나 남들은 다아는거 같은데 그래서 서점으로 뛰어가서 HTML이 어쩌구하는 책 몇권을 사려고 보다가 모두 다시 제자리로 돌려보냈습니다. 당췌 무슨 말인지.~,.~ 서점을 나와 정신 차려보니 제손엔 자동차 잡지 책만 들려져있더군요. 에고~~ 내가미쳐...
하지만 여기서 포기할수는 없습니다. 게시판에 도움 요청글을 올려놓고 있는데 잠시후 딩동하고는 채팅창이 뜨더군요. 아니 이것이 뭐냐? 말로만 듣던 채팅!(저사실 채팅 한번도 안해봤습니다.그러니 신기할수밖에요.) TV에서 보니 이건 남녀간의 은밀한 거래일때 많이 사용한다던데 누굴까? 절 도와준답니다. 어쨋든 저야 고맙죠. 근데 문제는 제가 독수리라는 겁니다.(흐흐 그래도 조금 빠른 독수립니다.--) 어디에 붙여 넣느냐하니까 친절이 가르쳐 주시더군요. 하지만 화면이 이상합니다. 저기요 죄송하지만 이거 이상해졌는데요. 상대방은 자기는 잘된다그러고 이거참... 사람 또 바보되더군요. 답답합니다. 그러던중 컴 다운 아~아~ 안돼 퍽........................................큐 아니 미-______-....
다시 들어가니 구세주가 없습니다. 달리 찾을 방법은 없고 게시판에 또올립니다. 행복보고파님을 찾습니다. 써놓고 보니 웃기더군요. 무슨 현상수배범도 아니고 이름도 얼굴도 모르니 방을 붙일수도없고 아!내신세여.....
아 얼마나 기다렸나 모릅니다. 시간은 가고 컴 보는 내눈도 아파오고 있을때 쯤 반가운 딩~동 저찾으셨어요
네! 그것도 애타게  다시 대화 서로의 이해안될말이 오고가다 잠시후 밥먹고 하자고 하시더군요. 그리곤 네이트온 있냡니다. 당연 없죠--; 근데 그걸 왜 찾을까요. 일단 네이트온 깔고 점심 먹으러 Go Go.......... 점심 먹고... 네이트온에서 대화를 시작합니다. 그리곤 뭘 수락하라는군요. 그랬더니 어~~ 아니 저쪽에서 내컴을 맘대로 합니다. 그러더니 문제 해결 WOW!!!! 티스토리하며 별 신기한 경험을 다합니다. 이게 말로만 듣던 원격조정이더군요.
감격해서 눈물이 다납니다. 으니가조아님(행복보고파와 동일인물임) 너무 감사해요. 덕분에 제집이 더밝아졌습니다.^^V
그러구보니 좋은 일하자는 공익적인것도있더군요. 미아찾기와 반이랜드 말입니다. 조금이나마 힘이 되고자 만들었습니다. 이제까지와달리 너무 쉽더군요ㅋㅋ.

재미도 없는 글이 자꾸 길어지는 군요. 며칠후 Ultimatum에서 뵙겠습니다.


*Season 1으로


*Ultimatum으로



 

Posted by 빨간여우

댓글을 달아주세요:: 악플이나 쓰는 당신은 MB같은 넘, 스팸이나 보내는 당신은 미친소

  1. 2007.10.12 14:4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전 요즘에 블로그가 너무 무거운거 같아서 좀 뺐습니다. 블로그가 너무 무거우니 찾아오시는 분들이 싫어하시는 분들도 계시더군요..블로그 다이어트 중입니다.
    • 2007.10.12 15: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가보면 언제나 좋은 글이 많던데
      너무 심한 다이어트는 삼가하심이^^.....
  2. 2007.10.12 15: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설치형 블로그의 장단점이 묻어나는 것이지요^^
    가끔 버벅 거리는 제 블로그를 보면,
    스킨을 갈아치울까 싶다가도,.;;; 힘들어서리;
    • 2007.10.12 15: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는 스킨 바꿨다가 처음부터 새로 설치해야
      햇습니다.
      이젠 번거로워 못바꾸겠어요
  3. 2007.10.12 17: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글 잘 보고 갑니다.. 제가 처음 시작했을때와 진행되는것이 비슷하군요 ^^
    앞으로 더 재미있는글들을 기대하겠습니다 ^___^
    • 2007.10.12 17: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직도 모르는게 너무 많아 걱정입니다.
      또 다른 곳들에는 신기한것도 너무 많구요
      블로깅하며 새세상을 봅니다.
  4. 2007.10.12 22: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블로그 한지 얼마 안되신것 같은데 벌써 댓글이 많이 달리고
    인기 많으시네요 ~:)
    우토로 배너달기에 관심가져주셔서 고맙습니다
    배너다는 법은 http://mckdh.net/119 를 보시면 나와있는데요
    보시고 모르시면 다시 말씀해주시고요~
    즐거운 블로그, 대박 블로그 화이팅 입니다~ :)
    • 2007.10.12 22: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예~~써 감사합니다.
      기다리던글이네요....
      우리 모두 화이팅입니다.
      For 우토로....Go...Go...
  5. 2007.10.15 01: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안녕하세요~
    저도 처음 시작할당시 정말 버벅대는 바람에 애를 많이 먹었었어요 ~
    빨간여우님께서 으니가조아님께 도움을 받으셨던것처럼 원격지원은 아니지만 ZDesign님과 네이트온 메신져로 도움을 받았던 기억이.ㅎㅎ
    손수 테스트블로그를 만드셔서 제 블로그의 문제점을 찾아 주셨던..
    (이자리를 빌어 또 한번 감사의 말씀을 전해요~디자인님~)

    블로그를 시작하면서 참 신기하고 새로운것들을 많이 알게 되는것 같아요
    무엇보다 새로운분들과의 소중한 만남이 좋구요~^^

    레드윙에서 뵙게 되면 대화신청 받아 주세요 ^^*
    • 2007.10.15 14: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는 아직도 버벅거리고 있습니다.
      티스토리에는 좋은 분들이 너무 많아요.
      도움을 주실려는 분이 너무 많아요.
      이것도 블로그하는 맛이 아닌가 싶네요
  6. 2007.10.15 11: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블로그를 제대로 시작하시는데요? 전 글쓰기 기능 외에는 너무 관심을 안 두는 것 같아요. ^^: 티스토리가 지원해주는 기능을 아직도 잘 몰라요.
    • 2007.10.15 14: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과찬의 말씀이십니다.
      아직 도 모르느게 너무 많고 뭘하고 싶어도
      몰라서 못하는 경우가 태반입니다.
      그래서 그냥 깔끔하게 적당하게 하기로 했습니다.
  7. 2007.10.16 00:4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프로필에 있는 슈퍼맨 다람쥐가 넘 귀엽네요..
    빨간여우님의 닉네임처럼 아주 잘어울리는 블로그군요.
    그리고 전 블로그 기능에 대해선 알면알수록 아리송해지던데..^^;
    하지만 시간이 지나고 보면 예전과는 달리 블로그 기능에 대해 어느정도 알게되어가는 나의 모습을 볼수 있어서 아직도 블로그 중독에서 헤어져 나오고 있지 못합니다.. 여우님도 비슷한 증상을 가지고 계시지요?
    • 2007.10.16 00: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네 번뜩맨님도 저와 비슷한 증상을 가지고 계시는군요..^^;;
      이것땜에 집에도 일찍 들어오게 되더군요

      하지만 아직 폐인 수준까지는 가지 않으려고 합니다만 글쎄요
      일단 너무 재미있네요^^
  8. 2007.10.17 22: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트랙백타고 왔습니다. 제가 티스토리를 처음 시작할 때의 당혹감을 보는 것 같아 어쩐지 반갑<?>네요. 블로그 분위기가 활기차보여 좋습니다!
    • 2007.10.17 22: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하 그당혹감이란게 뭐랄까
      처음엔 그냥 네이버같이 쉬운걸 계속할까 하다가
      조금씩 조금씩 온게 그래도 이만큼이나마 왔습니다.

      좋게 봐주셔서 감사하구요.
      자주 놀러 가겠습니다...^^
  9. 2007.10.18 10: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트랙백타고 왔습니다. ㅋ
    원격조정이라.. 뭔가 어려운 느낌이.. ㅡㅜ
    그나저나 블로그 정말 깔끔한데요.. 깔끔한 걸 좋아하는터라.. 맘에드는 형식들이 몇 있는데.. 당췌 눈팅으로 구경만 하고 있다는.. ㅜㅜ
    • 2007.10.18 11: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와우 반갑습니다...
      정말인가요.. 배려의말씀까정 너무 고맙습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꾸미세요^^
  10. 2007.10.18 19: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트랙백으로 포탈 타고 왔습니다.
    레드윙이라는걸 깔아보고 싶은데... 일단 뭔지부터 보아야 겠네요. 역시 skin.html로 할수 있는건 거의 무한대인것 같습니다. 블로그 상단에 있는 우토로와 이랜드 리본도 잘 보고 갑니다. 블로그에 요목 조목 볼게 참 많네요. :-)
    • 2007.10.19 00: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다른 곳보다 볼게 거의 없는 편입니다. 구글애드도 없구요. 깨끗한이유는 첫째 html에 서툴르다. 둘째 귀찮다입니다.ㅡㅡ; 그리고 제 성격상 이리저리 복잡한게 싫어 이대로 있기로 했습니다.. 공익적인 건 적극적으로 달거구요. 저때문에 좋은 정보 얻으셨다니 기분이 좋습니다.
      자주 뵙기를 바랍니다..
  11. 2007.10.18 21: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레드윙..방금 이곳을 통해 알게 되었네요;)
    신기하네요~(모르는게 많아서,)덕분에 좋은 정보를 얻어갑니다^^
    • 2007.10.19 00: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어머 별 말씀을 제가 고맙지요..^^
      레드윙이라는것 좋은 물건입니다. 물론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틀리지만 말입니다.
      잘 사용하셔서 좋은 결과 얻으리라 믿습니다..^^
  12. 2007.10.19 23: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우~
    글 재미있게 정말 잘 읽었습니다.
    글재주가 없으시다니.. 너무 겸손하신 것 같습니다.
    좋은 분을 만나 도움을 받으셨나봐요.
    마치 전문가가 꾸며놓은 것처럼 블로그가 예쁘고 짜임새가 있네요.
    사실 저도 블로그 꾸미기나 관리엔 전혀 재주가 없는데,
    잘 꾸며놓은 다른 블로그 볼 때마다 부러움을 느낀답니다.
    저도 빨간여우님처럼 한번 용기내봐야겠습니다. ^^;
    • 2007.10.19 23: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시작이 중요하겠지요..저같은 반컴맹도 하는데 님이 못하실리없을겁니다.
      지금 시작해 보세요...^^
      놀러갈께요...
  13. 2007.10.19 23: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슈퍼맨 다람쥐가 참 귀엽네요...

    저도 빨간 여우님처럼 블로그를 이것저것 꾸며보고 싶은데 아직은 의욕만 있습니다... ㅎㅎ
    • 2007.10.19 23: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거 제사진입니다.. 다람쥐 가죽쓰고 찍은ㅋㅋ
      농담이구요.. 만나뵈서 반갑습니다..
      자주 뵈요...^^


BLOG main image
by 빨간여우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26)
부릉부릉 자동차 이야기 (71)
보고읽은 이야기 (9)
도란도란 이야기 (18)
투덜투덜 이야기 (5)
컴맹이 말하는 컴얘기 (8)
08년 8월 31일이전 (211)
알려고하지 마셈 (3)

달력

«   2021/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