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인우인님의 LEEGH.COM에 들러서 바톤릴레이에 관한 글을 읽다가 허걱,,, 다음 바톤이 저에게 왔다는걸 알고 깜짝 놀랐습니다. 그동안 지뢰밟기 포스팅도 요리조리 피해 다니며 쓰지 않던 저에게 직접적으로 바톤이 넘어 왔으니 안 쓸수는 없고 큰일 났네요.

어느 특정한 단어와 함께 바톤을 받게 되는데요. 지인우인님은 저에게 "자동차"라는 단어와 함께 바톤을 넘겨 주셨고, 저는 지정받은 특정 단어를 사용하여 아래의 5가지 형식에 답을 하고 저 다음으로 바톤을 이어받을 5분을 정한 다음 제가 특정 단어를 정해서 같이 바톤을 건네는 것입니다. 어때요 재미있겠죠. 제가 바톤은 전해 드릴 분들의 이름과 단어는 이글의 말미에 적어 놓을테니 읽으시면서 긴장을 늦추지 마시길 바랍니다. 바톤을 외면하셔도 할말은 없지만 그러면 제가 섭섭할 거라는 예상은 하셔야 됩니다....ㅎㅎㅎ


최근 생각하는
자동차

으~~,,, 첫질문부터 어렵군요.
자동차란 현대에 와서는 단순한 교통 수단을 넘어서 문화를 대표하는 아이콘으로 성장한 것 같습니다. 과거와 현재를 상상하는 모습으로도 대표되며 그 자동차를 타는 사람의 기호와 성격도 파악할 수도 있습니다. 직선과 곡선의 조화속에서 디자인되는 외형과 운전자와 승객의 기호를 충족시키기 위한 갖가지 편의장치의 발전은 언제나 그시대의 대표성을 가지며 더욱 세분화되는 세그먼트들은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해 나가기도 하여, 이제 자동차는 우리와 실생활의 사이에서 가장 밀접한 관계를 표현하는 대표적 아이콘이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자동차의 감동

어떤 감동???,,,
우리집에서 처음 차를 샀을때 아니면 내차가 처음 생겼을때 였을까요. 그것도 아니면 슈퍼카를 만져보고 타보았을때였을까 생각해 보았지만 그것보다는 예전에 미국에 있을때 주머니에 있는 돈을 탁탁 털어서 인디애나폴리스로 구경갔던 포뮬러원(Formula 1, F1)자동차 경주였던것 같습니다. 생전 처음 들었던 머쉰들의 배기음과 관중들의 열정에서 왠지모를 뜨거운 감동과 가슴뭉클함을 느꼈더랬습니다. 아! 지금도 한번씩 떠 오르는 감동에 몸이 달아 오르는군요.


직감적인 자동차

어째 점점 어려워집니다...^^;;;
그냥 자동차하면 바로 생각나는 것으로 대답을 하면 되지 않을까 싶네요. 그건 아마 우리 아버님이 처음 면허를 딴 이틀뒤에 친구차를 빌려서 경주로 놀러갔던 생각이 자동차에 대한 추억에서는 빠지지 않는데요. 우리 아버님은 긴장을 하셔서 핸들을 잡은 손에 땀이 흥건히 밸 정도였고 그걸 쳐다보는 우리 가족은 즐거운 여행이 되기보다는 마음을 졸이며 어서 빨리 경주가 나타나기를 기다릴 정도였습니다. 하지만 무사히 여행을 마쳤고 우린 그 다음주에 새차를 삿습니다. 첫번째로 가졌던 가족 자동차 여행이 너무 공포스러웠습니다.ㅋㅋㅋ


좋아하는 자동차

직선을 많이 사용하여 엣지가 많고 날렵한 모습을 가진 자동차를 좋아합니다. 눈치 채셨나요?. 아직 가지지는 못했지만 Lamborghini자동차를 좋아합니다. 언젠가 가야르도(Gallardo)를 몰아 보고는 잠을 못잔적이 있을 정도 입니다. 또한 V엔진이 가진 특유의 으르렁거리는 엔진음을 좋아해서 미국의 대배기량 차를 좋아하기도 하구요. 하지만 지금 넉넉한 돈을 가지고 있다면 Lamborghini의 LP640을 가지고 싶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에 자동차가 없다면?

아하~~조금 난감해 지는군요.
일단 여행을 좋아하는 분들이 많이 불편하겠네요. 그리고 말이라도 타고 다녀야 할테니 거리에는 말똥들이 넘쳐 나겠구요. 하지만 자동차가 발명이 안되었다면 비행기를 타고 다니면 될 것이고, 아니면 '스타트랙'에 나오는 공간이동 장치가 발명되지 않았을까요. 옛날부터 걸어 다니는걸 힘들어하고 빠른 교통수단이 있어야 했으니 자동차 말고라도 뭔가 발명되었을 것 같네요. 자동차가 없다니,,, 아! 다리 아파요.


바톤을 받으실 5분입니다.

썬도그님            :     사진
러브네슬리님       :     타로카드
그리스인 마틴님   :     우주 다른분에게서 먼저 받으셨다고해서 다른분으로 마틴님과 합의하에 다른분으로 바꾸겠습니다. 서로 의견이 같아 소름이 돋을뻔 했습니다...
데보라님            :      사랑
Mr. 번뜩맨님      :     아이디어
꼬이님              :     가족


자자!!! 바톤을 받으신 분들은 부담 팍팍 드릴테니 꼭 포스팅하시기 바랍니다. 만약 안하시면 저의 섭섭한 마음과 함께 오랫동안 삐치는 저의 속좁음을 경험하게 되실지도 모릅니다.










 

Posted by 빨간여우

댓글을 달아주세요:: 악플이나 쓰는 당신은 MB같은 넘, 스팸이나 보내는 당신은 미친소

    이전 댓글 더보기
  1. 2008.01.30 21: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저 지금 다른데서 봤는데 마틴님 벌써 바톤 받으셨네요 ㅋㅋ
    주제는 '화성인' ...............역시 생각하는게 비슷?ㅎㅎ
    두개 다 쓰시라고 하세요 ㅎㅎㅎ ^___^
    • 2008.01.31 13: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지만 마틴님이 둘다 쓰시기에도 그렇고 다른분에게 기회를 드리려고 '데보라님'에게 바톤을 넘겨 드렸습니다. 주제가 사랑이니 기대해 봐야겠습니다...^^
  2. 2008.01.30 22:1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저희 가족 처음 차 샀을 때가 기억납니다. 정말 어렸을 때인데요, 초등학교 때나 될려나요, 마냥 신기했지요. 아버지께서 운전은 처음치고는 굉장히 잘하셨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헌데 나중에 커서 알고보니 그 당시 무면허 운전이셨더군요. 차를 구입하고 나서 나중에 면허를 따신 거였습니다. +.+'

    바톤릴레이 지정 받으신 분들 모두 즐겁게 참여해 주셨으면 하내요. ^_^
    • 2008.01.31 01: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희는 첫 자동차 여행이 공포의 드라이빙이었습니다...ㅋㅋㅋ 하지만 그후 아버님은 특유의 탐구력으로 정비사들도 꼼짝 못하는 자동차매니아가 되셨죠..운전은 물론이구요..........

      바톤받으신 분들이 모두 포스팅을 약속하셨으니 조만간 올리라 생각됩니다...^^
  3. 2008.01.30 22: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헐 가야르도를 몰아보셨다구요..대단하신데요..
    • 2008.01.31 01: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자랑은 아니지만 (자랑입니다..^^;) 왠만한 차들은 한번씩 몰아 볼 기회가 생기더군요...^^
  4. 2008.01.30 22:4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거 날잡아서 포스팅 해야겠군요..ㅋㅋ에이 뭐 이런걸 하다가 마지막에 속좁아서 삐진다는 말에 결국 마음을 굳혔습니다.ㅋㅋ
    • 2008.01.31 01: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어서 날 잡으셔요...안하시면 저,,, 많이 슬퍼질거예요...ㅠㅠ
  5. 2008.01.30 23: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바톤 이어받기 재미있네요...
    정말 많은 분들이 참여 하셨네요...^^

    블로거끼리의 새로운 놀이 같습니다...^^
    • 2008.01.31 01: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네 서로를 이해하며 즐기는 블로거스피어에서만 통하는 놀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첫방문이시죠....방문 감사합니다..^^
  6. 2008.01.30 23:5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 2008.01.31 01: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오 마이 갓...어떨게 저랑 그렇게 똑 같은 생각을 하셨어요...이런 갑자기 소름이 돋습니다...커억~~~~
  7. 2008.01.31 00: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민난님블르그 갓다가 지뢰밭이 몬가..햇더니만 여우님 방 오니 확실하게 알겠네요
    이런 것도 잇엇네요 재밋겟어요 ㅎㅎ
    근데 바톤 받은 분은..좀 어렵기도 할듯..
    기대되요 ㅎㅎ
    • 2008.01.31 01: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네 조금 어렵기는 하지만 재미있었습니다.
      혜원님도 한번 해보시면 좋을텐데 다음을 기약합니다.^^
  8. 2008.01.31 04:3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9. 2008.01.31 08:2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 무작정 지뢰보단 이게 더욱 재미있겠네요 ^^
    • 2008.01.31 13: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지뢰보다 어렵더군요...하지만 쓰는동안 즐거웠습니다..^^
  10. 2008.01.31 09: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늘 포스팅은 자동차에 대한 빨간여우님의 사랑을 느끼는 군요...
    여전히 자동차를 좋아하시는군요...ㅋ
    • 2008.01.31 13: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그냥 조금 좋아하는 정도입니다. 저보다 대다한 분들도 많으시죠...
  11. 2008.01.31 11: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유행인가요?
    방문해드리는 블로거분마다 다들 이걸 포스팅하시네요 ^^
    • 2008.01.31 13: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티스토리의 트랜드인 것 같네요..블로그스피어에서 즐길 수 있는 재미있는 놀이라고 생각하면 좋겠습니다..^^
  12. 2008.01.31 14: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여기저기 릴레이 바통 놀이가!!

    저도 며칠 전에 파란토마토님께 받아서 글 쓰고 다른 분들께 넘겼답니다. -ㅁ-

    빨간여우 님께도 부탁할까 했는데.. 이미... 털썩 ㅠ_ㅠ
    • 2008.01.31 17: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조금 빨리주셨더라면 좋았을텐데...유행이 이젠 시작된건 가요..^^
  13. 2008.01.31 21: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자동차가 없었다면 부분은....;;; 생각하기 끔찍하군요 -ㅂ-ㅋ
  14. 2008.01.31 22: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야.. LP640입니까...ㅎ
    저는 이러나저러나 여전히 애스턴마틴 뱅퀴시 V12입니다~
    DB9이 꽤 멋지긴 하지만.. 그건 첫눈에 반하긴 좀 어렵더군요.
    아무래도 애스턴마틴측의 차량들은 디자인이 다 비슷비슷하니까요..ㅎ
    • 2008.02.01 01: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오우 뱅퀴쉬 굳입니다..저도 좋아하는 차중에 하나구요..
      그 묵직한 모습이 좋더군요...^^
  15. 2008.02.01 00: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람보르기니 정말 보고있는것만으로도 눈에서 빛이나올것만 같아요^^
    재밌게 잘 읽었어요^^
    바톤의 역사(?)가 어마어마 하군요^^
    • 2008.02.01 01: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마 이런식으로 다단계 사업을 했으면 엄청난 부자가 되었을 것 같네요..ㅋㅋㅋㅋㅋ
  16. 2008.02.01 18: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바톤받아볼까요... 헤헤
  17. 2008.02.02 05: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 저도;; ㅡㅡ 했습니다.
    트랙백 날리고 갑니다 ㅠㅠ 다하고 나니 너무 개운해요~!!
    • 2008.02.02 11: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오우 시율님도 하셨군요...지금 보러 가겠습니다.^^
  18. 2008.02.02 11: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근데 암만 생각해도 이거 가족으로 글을 쓸려니 답이 없네요.ㅠ.ㅠ
    질문하고 매치를 시키자니 어려워 어려워요~~ㅎㅎ 직감적인 가족?ㅎㅎㅎ 어려워요...몇일 고민할래요..
    • 2008.02.02 16: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음~~~다른 분들을 보니 꼭 형식에 얽매일 필요는 없는 것 같더라구요..다른분들도 애매하고 어려운 주제에는 그냥 바톤으로 받은 형식보다는 자유로운 이야기를 쓰시더군요. 꼬이님도 그냥 가족에 대한 생각을 쓰셨으면 합니다...^^
  19. 2008.02.02 16: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헤에.... 아직 많은 분들과 소통을 못해서 그런지 온 바톤은 없네요^^;;;
    • 2008.02.02 16: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어쩌나 쓰고 싶으시면 제가 바톤 하나 이어드릴까요,,,,ㅋㅋㅋㅋ
  20. 2008.02.03 14:3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할일 트랙백 없어서 보냅니다.^^
    • 2008.02.03 15: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ㅋㅋㅋ 주말 잘 지내고 계시죠..^^
      트랙백 감사합니다..^^


BLOG main image
by 빨간여우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26)
부릉부릉 자동차 이야기 (71)
보고읽은 이야기 (9)
도란도란 이야기 (18)
투덜투덜 이야기 (5)
컴맹이 말하는 컴얘기 (8)
08년 8월 31일이전 (211)
알려고하지 마셈 (3)

달력

«   2021/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