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는 이기사를 읽고 화가 납니다. 오토쇼에서 현대차가 가격에 대해 발표하는 결과는 사람마다 틀려지는군요. 보시다시피 아래 기사를 보시면 과연 현대차에 뇌가 있는가하는 생각이 듭니다. 어느 상품이건 가격 책정에 대한 문제는 기밀로 다루어져야하고 고심에 고심을 더해 발표해야 함에도 본사 사장부터 아랫 것 들까지 각각 나름대로 썰을 날리고 있는 걸 보니 참으로 당황스럽습니다.

어떻게 하는 일들이 개념을 상실했는지 한번 읽어보시죠.

‘3만달러는 자존심 상하고 4만달러는 마케팅 차질’
BMW·벤츠등 겨냥…현대차 고민속 “4월에나 결정”

‘3만달러 수준만 받아도 되지 않을까.’ ‘아니다 4만달러 이상은 받아야겠다.’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13일(현지시각)부터 열리고 있는 ‘2008 북미 국제 오토쇼’(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가장 주목 받는 한국산 차는 현대차의 제네시스이다. 이번 모터쇼를 통해 미국 소비자들에게 첫선을 보인 제네시스는 현대차 최초의 후륜구동 프리미엄 세단이다. 그런데 제네시스의 북미 판매가격 결정을 놓고 현대차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제네시스는 오는 6월에 미국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현대차가 북미 고객들에게 심어주려는 ‘제네시스의 이미지’는 명확하다. 바로 ‘당신도 가질 수 있는 프리미엄 세단’이다. 이는 현대차가 지난 13일 제네시스 언론공개 행사(사진)에서 방영한 영상물에 잘 나타난다. 영상물 내용은 베엠베(BMW), 벤츠, 렉서스 등 명품 차량들을 타보지도 못하고 구경만 해야 하는 중산층에게 제네시스가 달려와서 문을 열어준다는 것이었다. 현대차 미주법인의 존 크레프틱 마케팅 담당 부사장은 “베엠베(BMW) 5 시리즈의 성능을 3 시리즈의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다”고 공언했다. 미국내 베엠베(BMW) 3 시리즈의 가격은 3만2천달러(3천만원) 수준이므로, 배기량 3800㏄짜리 제네시스의 가격은 3만4천달러(3190만원) 정도로 예상할 수 있다.

그러나 제네시스 개발의 총책임자인 이현순 현대기아차 연구개발총괄본부장(사장)의 생각은 달랐다. 이 사장은 모터쇼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보다는 훨씬 더 받아야 한다”며 “4만달러(3750만원) 이상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금까지의 현대차와는 차원이 다르고 그 어떤 외국 브랜드의 차량과 비교해도 결코 뒤떨어지는 점이 없다”는 게 그 이유이다. 하지만 그는 30여분 뒤 기자들에게 다시 다가와 “가격 부분에 대한 이야기는 내 단순한 개인 의견이었다”며 “북미쪽 마케팅 부문과 본사 간에 조율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신현규 현대차 북미담당 부사장은 “이만한 명차를 만들고서도 가격 포지션을 어느 정도에 둬야 할지는 매우 고민스럽다”며 “가격은 4월달이나 돼야 확실히 결정날 것”이라고 말했다.

디트로이트/이형섭 기자 sublee@hani.co.kr


제네시스의 이미지가 우리나라에서는 아무나 가질 수 없는 명품의 이미지로 키워 타는 사람들이 자부심을 느끼게 한다더니, 미국에서는 "아무나 타는 프리미엄 세단" 이라는군요. 아무나 탈 수 있다면 프리미엄 럭셔리가 될 수 있을까요. 가만 보니 옵션이 많이 들어간 그저그런 중대형 세단의 하나가 될 가능성이 더 많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폭스바겐에서 페이톤이라는 프리미엄급 자동차가 나오지만 어느 누구도 그차가 럭셔리한 프리미엄 세단이라고 말하지 않습니다. 독일에서 벤츠, BMW, 아우디 보다 한단계 낮은 폭스바겐에서 나온 큰 대형차일 뿐입니다. BMW의 3시리즈에 비교하며 3800cc를 강조하지만 이건 세이코 시계가 좋으니 롤렉스나 IWC와 같은급으로 알고 돈을 내놓으라는 소리와 다름이 없습니다.

"이만한 명차를 만들고 가격 포지셔닝을 어느 정도에 둘지 모르겠다"는 말에는 현대차의 현재와 미래가 담겨져 있는 것 같습니다. 현재에는 저가 이미지의 현대 상표를 붙이고 나가기 때문에 높은 가격은 받기 힘들다는 고백이고 미래에도 독자 브랜드를 거치지 않고 현대 브랜드를 계속 사용하며 럭셔리니 프리미엄을 외쳐 보았자 말짱 헛일 이라는 얘기가 되겠네요.

현대,,, 당신들에게 명차는 없습니다. 명차를 흉내낸 큰 대형차만이 있을 뿐입니다. 명차로 내세우려면 최소한의 자존심이라도 세우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빨간여우

댓글을 달아주세요:: 악플이나 쓰는 당신은 MB같은 넘, 스팸이나 보내는 당신은 미친소

    이전 댓글 더보기
  1. 2008.01.17 21:2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지금은 기업의 입장보단 고객스스로의 입장에 서서 바라볼줄 아는 지혜가 필요 한거 같아요..^^
    이미 매스마케팅의 잔재적 부산물들이 세상에 나와 자신들만의 브랜드를 합리화 하려 드는 그런 시대는 흘러가고 있듯이 새로운 시대를 맞이하기 위한 마케팅 청산을 재고해봐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 2008.01.18 00: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현대가 알아 줬으면 하는 부분이지만 그들이 알고나 이러고 있는건지 답답합니다...^^;;;
  2. 2008.01.18 01: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H의 엠블렘이 이글을 읽고난 오늘따라 참 무색하게 보이네요^^;;;
    • 2008.01.18 02: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어서 빨리 제자리로 찾아 가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3. 2008.01.18 03: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소나타 광고(장동건편)기억에 남는군요..^^;;

    곽경택(영화감독) - "카메라 액션!! 잘~ 생겼네..."
    정용원(메니저) - "진짜 대단해요. 실력을 보여준거죠."
    김효성(스타일리스트) - "누가 따라 오겠어요."
    곽경택(영화감독) - "멋지지? 세계가 반할만 하다.."

    장동건-「감동은 아무나 줄 수 없다. 명차의 감동 SONATA」
    • 2008.01.19 14: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너무 좋아서 기억하신건가요?...아님 너무 어의가 없으셔서 인가,,,,^^;;;;;;.....'감동'이란 말을 함부로 쓰다보니 이젠 모든 차들이 명차인줄 아는 모양입니다...
  4. 2008.01.18 11: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현대...ㅠㅠ
    아아 좋은 모습을 좀 보고 싶어요..
    왜 이렇게 안 좋은 모습만 보이는지;;;
    괜히 가슴이 아프네요..
    그래도 한국을 대표하는 회산데;
    • 2008.01.19 15: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국민에게 신뢰받는 회사가 언제나 되어줄지 답답하네요...
  5. 2008.01.18 12: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해하기는 어렵지만...
    외국에서는 비싸면 안 팔리지 않나요?
    한국에서는 비싸면 비쌀수록 좋아 보이지만...
    • 2008.01.19 15: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자기네들이 말하는 소위 '명품'이라면 자존심을 세워서 이름에 걸맞는 가격과 브랜드 포지셔닝을 가지라는 얘기입니다..^^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1.18 15:5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에휴.. 아쉽네요...
    어찌 될지는.. 직접 시판이 되바야 알 듯..
    • 2008.01.19 15: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시장이 어떻게 판단을 할지는 모르지만 저도 잘되자는 취지이니,,,기다려 봐야하겠네요...
  7. 2008.01.18 17:1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짜피 미국에서는 사람들이 한달에 40~50만원 내고 lease해서 BMW와 벤츠 타고 다니는걸요 뭐.. ^^;
    • 2008.01.19 15: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돈없는 사람을 위한 뽀대용도 아니고 뭔지...모르겠네요....
  8. 2008.01.18 21: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자동차 매니아답습니다..전 요즘 휠은 물론 다른 것은 아예 정신을 놓아 버린다는..ㅠ.ㅠ 잘 지내셨죠?
    • 2008.01.19 15: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꼬이님 너무 오랜만입니다... 정신은 왜??...어서 본래의 모습으로 돌아오셔요...^^........힘내시구요...기를 넣어 드릴께요.....이~~~얍~~~~^^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1.18 23:2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차피 현대차 팔아줘봐야 노조간부들이나 현대맨들에게 등따시고 배부르게 하는 행동같아 계속 대우차만 고집하는데..., 참으로 한심합니다. 이차 뿐만 아니고 외국에서는 개나소나 다 타는 차를 우리나라에서는 하자조차 마음대로 할수가 없는 상황이라니...., A~
    • 2008.01.19 15: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과독점하고는 잘못은 배째라하는 이상한 구조가 되고 만 것 같네요...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1.19 02:4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현대는 출시하기 전부터 이미 망하는 걸로 결정 났어요. (가격으로 승부본다면 모르겠지만)
    대체 윗자리에 분들은 뭐하는건지-_-;;
    • 2008.01.19 15: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위에 읽으신 것 같이 외국가서 헛소리들 하고 다니는 모양입니다...ㅋㅋㅋ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1.19 11:5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쩝.... 마케팅 전략을 세심하게 세우지 않는 모양이네요,... -ㅁ-

    왠지 안타까워 한 줄 적고 갑니다.
    • 2008.01.19 15: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이제서야 외국에서 브랜드 마케팅 전문가를 픽업했다고 하네요.. 그럼,,,그전에를 생각하면,,,,참,,,한심스럽네요...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1.19 12:0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현대외에 순수 국산 자동차 브랜드가 등장했으면 좋겠어요.
    이건 뭐 완전 독과점이 따로 없으니....
    • 2008.01.19 15: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레모네이드님의 말씀데로 자동차의 독과점이 이루어지고 있어서 더 심각한 문제인 것 같습닏다....어서 바로 잡지 않으면 우물안에서 굶어 죽을 수도 있겠죠...
  13. 2008.01.19 13: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가격정책에 관한 신문기사를 보고 울컥 했었어요... "젠장"이죠..

    여우님 글을 자세히 읽어보니 더욱더...
    • 2008.01.19 15: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이건 어디 동네 구멍 가게에서도 안하는 짓을 멀리 외국에서 하고 있네요...참나....
  14. 2008.01.19 22: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현대가 명품차로 승부를 걸기에는 자동차 시장의 벽이 높습니다.
    자동차도 품질 인증도 물론이지만 입소문으로 퍼지는것이 있기에 아직은 현대차의 인식을
    바꿀 시기가 아니라고 봅니다. 일딴 자체내에서 개발하는 차종 부터 서비스나 성능면에서
    최고로 만드는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무조건 명품차를 내놓는다고 해서 누가 사줄것이며 이곳
    시장은 그렇게 호락하지도 않는다는것을 알았으면 좋겠어요.
    • 2008.01.21 16: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지금 시장이 호락호락하지 않다는 것도 알지만 앞으로의 현대의 미래의 불투명함에 대한 넋두리였습니다...^^;;;
  15. 2008.01.20 00: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현대의 욕심은 이해하지만 자신들의 한계를 잘 알아야 성공할 것인데 역시 들었던 바대로 참 체계가 없고 즉홍적인것 같습니다. 미국에서 보면 제네시스에 대한 중산층들의 기대가 꽤 크지만 값이 비싸면 정말 살 사람이 없습니다. 그래서 국내 소비자에게 비싸게 팔고 미국에서 싸게 파는 전통은 당분간 쭉 이어질것 같은데 참 안타까운 일이네요.
    • 2008.01.21 16: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이제 찬사가 끝나고 여러 곳에서 제네시스 씹기가 시작된 것 같네요..오늘도 안 좋은 이야기가 많이 들리는군요...
  16. 윌리엄
    2008.01.20 20:2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현대 ?
  17. 2008.01.20 23: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현대의 차 가격을 말하자면 이런점 말고도 내수는 비싸게 팔면서 해외시장에서는 왜이리 싸게 파는건지..여러가지를 감안하더라도..차이가 너무 많이 납니다...
    • 2008.01.21 16: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많은 걸 감안하지 않더라도 우리 소비자들을 우롱하는 처사는 하루빨리 바뀌어야 겠죠...
  18. 2008.01.21 01: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자존심을 지키지못할만큼 어려운걸까요..먼 미래를 내다보지 못하는 정책이 아쉽네요
    • 2008.01.21 16: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현실에 안주하려는 현대의 모습에서 미래가 보이질 않네요...
  19. 2008.01.21 12: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한 일년동안 미국의 제네시스 관련 블로그와 게시판을 모니터한 결과를 오늘 포스트로 올렸거든요. 그래서 트랙백을 걸어봅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2008.01.21 16: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고수민님이 미국 현지에서 보신 내용이 궁금해 지는군요..지금 당장 달려갑니다...^^
  20. 윌리엄 + 임규
    2008.01.21 20:4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힘드내....


BLOG main image
by 빨간여우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26)
부릉부릉 자동차 이야기 (71)
보고읽은 이야기 (9)
도란도란 이야기 (18)
투덜투덜 이야기 (5)
컴맹이 말하는 컴얘기 (8)
08년 8월 31일이전 (211)
알려고하지 마셈 (3)

달력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