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겁고 행복해야할 크리스마스에 찾아 오는 공포의 순간을 상상해 보셨나요?  이 즐거운 날을 피로 물들이는 영화가 있습니다. 아마 이걸 만든 감독들은 모두 크리스마스를 혼자 독신으로 보낸 경험이 있을 것 같네요. 남들이 즐거운 꼴을 못 보는 영화들입니다. 커플들의 염장질에 가슴 아파하는 독신들도 그냥 이런 공포 영화나 빌려서 오늘 이브를 한심하게 보내시는 것도 괜 찮을 것 같네요...^^;;;

1. Silent Night, Deadly Night 죽음의 밤 1984

주인공 '빌리'는 5살때 산타 클로스 복장을 한 살인마에게 가족을 몰살당하고 수녀들이 운영하는 고아원에서 자라지만 부모님이 살해되는 장면을 계속 되내이며 악몽에 시달리며 살아가게 됩니다. 하지만 세월이 흐른뒤 산타의 트라우마에서 벗어나지 못한채 '빌리' 자신이 산타 복장을한 살인마로 변해 살인을 저지른 다는 내용으로 1991년 5편 까지 출시가 되었습니다.

2. Santa's Slay 산타 슬레이 2005

과연 산타클로스가 우리가 생각하는 것 같이 좋은 사람일까?라는 의문에서 시작된 산타클로스 비틀기 영화인 것 같습니다. 온갖 악행을 일삼던 사탄의 아들이었던 산타클로스가 천사와의 내기에서 지는 바람에 어쩔 수 없이 천년 동안 크리스마스에 선물을 배달하는 일을 맡았으나 천년이 지난 뒤 다시 옛날의 사탄으로 돌아가 크리스마스 이브부터 1박2일 동안 살인을 저지르고 다닙니다.

3. Gremlins 그렘린 1984

신기하지만 귀여운 동물인 '모과이'라는 동물을 선물로 받은 주인공 '빌리'는 모과이에 대한 관리법과 책임에 대해 설명을 듣지만 실수를 해 다른 나쁜 '모과이'를 만들어내도록 하여 평화롭던 마을이 혼란에 휩싸인다는 내용을 담은 영화로 재미도 있었지만 그 당시 나온 주인공의 여친인 '피비 케이츠'때문에  자주 본 것 같네요.

4. Black Christmas 2005

1974년 동명의 영화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원편에서는 '올리비아 핫세'가 나오기도 하여 본 기억이 난 영화입니다. 여자 대학생들만을 고라서 죽이는 슬래셔 영화로 개봉일을 크리스마스로 정해 기독교로 부터 비난을 받았던 기억이 나네요. 후반부로 갈 수록 긴장감이 더해지며 살인의 장면은 짧게 처리하는등 공포 영화를 싫어하는 사람들도 많은 거부감이들지 않을 것 같은 영화입니다.

5. Christmas Evil 1980

Posted by 빨간여우

댓글을 달아주세요:: 악플이나 쓰는 당신은 MB같은 넘, 스팸이나 보내는 당신은 미친소

  1. 2007.12.24 11: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진정한 커플지옥 포스트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렘린 정말 피비 케이츠땜에 본 영화일듯..그 냥반 요즘 뭐하나요?
    • 2007.12.24 15: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염장 커플들에 저주를 날리려다 참고 순하게 썼습니다.
      다음에 죄 받을까봐요 ^^;;

      피비 케이츠와는 요즘 통 연락이 안되서 뭐하는지 모르겠네요..ㅡㅡ;

      달꽃님은 매우 더운 크리스마스....ㅋㅋㅋ
  2. 2007.12.24 12: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으어으어... 동영상 재생은 하지 않았습니다...

    호러나 슬래셔, 공포, 서스펜스 물은 손가락으로 눈을 가리면서 보는 스타일이라...

    하지만 재미있는 건 몇 번 씩 돌려보며 공포를 배가시키곤 하지요;;;

    (은근 자학스타일??)
    • 2007.12.24 15: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오늘 혼자 지내는 독신들은 복 받아야 합니다.

      커플들에게 크리스마스의 저주가.....^^;;;

      메리크리스마스///////////
  3. 2007.12.24 21: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우. 블랙크리스마스!!~ 끝내주는데요~?우와 제스타일이에요.
    산타슬레이까지. 좋은 정보 감사해요. 오늘 밤에 공포영화보고 산타한번 만나봐야겠네요. 꿈에서.ㅋ
    • 2007.12.27 00: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궁극이 힘님 크리스마스는 잘 재셨쎄요? ^^
      산타는 왔었나 모르겠네요...
  4. 2007.12.25 16: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으악~~ 저는 공포 영화 정말 싫어해요..
    왜 내돈 내고 두려움에 떨어야 하죠? ㅋㅋㅋ


    어쨋든 메리 크리스마스^^
    • 2007.12.27 00: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도 그닥 즐기는 건 아니지만 한번쯤은 봐줄만 해서 눈 가리고 본답니다.^^;;;
  5. 2007.12.26 09: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렘린...ㅋ
    기즈모 귀여웠는데;;;
    엄청 오래된 영화였군요;; 무려 제가 태어난 해에 나온 영화라니 ㄷㄷㄷ;;
    • 2007.12.27 00: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세라비님의 나이를 알아 버렸네요..ㅋㅋㅋ
      그렘린의 피비 케이츠때문에 5편 중에 하나로 선택했답니다..^^
  6. 2007.12.26 12: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무서운 영화는 어흑 싫어요
    • 2007.12.27 00: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ㅋㅋㅋ 꿈속에 나타나시나요?
      저는 전설의 고향이 젤 싫어요...ㅡㅡ
  7. 2007.12.27 09:0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전 사탄의인형이 젤 무서운 것 같아요...
    특히 처키가 360도 목돌아가는 것하고 얼굴표정이 압권이죠..^^
    크리스마스 영화와는 상관이 없지만...
    • 2007.12.27 11: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처키도 무섭죠. 특히, 어린이가 좋아하는 인형이 그렇게 변한다는 생각을 하니 ㅎㄷㄷ
  8. 2007.12.28 20: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 정말 무섭군요..이렇게 무서운 영화들 보면 크리스마스가 악몽이 될듯 합니다..ㅎㅎ 전 공포 영화는 안볼려고 노력중이랍니다.
    • 2007.12.30 16: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같은 솔로부대만이 할 수 있는 very very BAD한 포스팅이 되보렸네요...ㅠㅠ
  9. 2007.12.30 18: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는 영화는 <그렘린>뿐. 피비 케이츠의 귀여운 얼굴이 어른거려요. 기즈모의 앙증맞은 모습도 생생합니다. 다시 한번 보고 싶네요.^^
    • 2008.01.01 13: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마 다른 영화는 몰라도 되실 듯합니다.^^;
      그당시 피비 케이츠는 정말 인기가 많은 걸로 기억되는데 지금은 뭘하는지 궁금해지네요..^^

      새해 아침이 밝았습니다. 복 많이 받으시고 행복하세요...^^


BLOG main image
by 빨간여우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26)
부릉부릉 자동차 이야기 (71)
보고읽은 이야기 (9)
도란도란 이야기 (18)
투덜투덜 이야기 (5)
컴맹이 말하는 컴얘기 (8)
08년 8월 31일이전 (211)
알려고하지 마셈 (3)

달력

«   2021/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