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로그를 시작하고 난 뒤에 생긴 버릇이라면 아침에 컴퓨터를 켠 뒤 RSS에 수집되어진 글을 확인하는 일입니다.

하지만 많은 포스트중에는 그냥 제목과 간단한 원문만을 확인하고는 마는것이 대부분이고 어떤때는 너무 많은 양에 질려버려 그냥 읽음표시로 바꿔버리는 일도 있습니다.

너무 많은 정보에 억눌려 정작 제가 원하는 정보에서도 멀어지는 일이 생기는것 입니다.
그리고 신문, 잡지, TV, 이메일등에서도 끊임없는 정보의 제공으로 같은 주제의 정보도 헛갈려 할때가 있습니다.

이런 나를 돌아보며 너무 많은 정보란 달콤한 독약에 중독되어 가는건 아닌지, 자유로와야할 나의 삶이 정보란 무형의 힘에 압도 당해 사는건 아닌지 의심스러웠습니다.

하지만 얼마전 출장길에 잡지나 살 요량으로 역서점에 들러 책꽂이를 둘러보다 우연히 "Delete"란 책을 발견하여 읽고는 본문 중에서 발견한 'Decaff의 법칙'에 많은 공감을 갖게 되었습니다.

커피의 카페인은 단시간에 집중력을 키워 주기도 하지만 과하게 되면 병을 일으키고 중독되어 버립니다. 정보도 마찬가지로 정보의 과잉시대에 정보에서 불필요한 중독성 카페인을 제거하는 것이 바로 'Decaffe의 원칙'입니다.
처음 정보를 마주하였다면 우리는 3가지의 물음을 던져야겠습니다.

나에게 중요한가?    아니라면 버리고 (Delete), 중요하다면 내 것으로 바꾸어라 (Change).

나에게 급한 것인가?    급하면 바로 실행하고 (Act), 아니라면 저장하라 (File with Schedule).

내가 해야 하나?          아니라면 다른 사람에게 보내야한다 (Forward).

이 글을 읽는 중에도 우리들은 또 다른 정보를 받게 될 것입니다. 당황하지 말고 'Decaffe의 원칙'적용한다면 정보는 우리에게 귀찮은 존재가 아닌 보석같은 모습으로 여러분의 귀중한 자산이 될 것입니다.

"Delete"

저자 : 전병국
21세기북스
Posted by 빨간여우

댓글을 달아주세요:: 악플이나 쓰는 당신은 MB같은 넘, 스팸이나 보내는 당신은 미친소

  1. 2007.11.22 14: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중요하면 찾아가서 읽고 댓글남기고..
    급하면 후닥해서 포스팅하고, 아니면 별표쳐놓고..
    내가 해야하나..?? 해야되면 바로, 아니면 묵살..^^;

    점점 늘어가는 글을 읽는건 참 힘들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하나하나 찾아 들어가서 읽던 것을 지금은 거르기 시작했다는..^^;
    • 2007.11.22 15: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정리를 잘하셔서 늪에서 빠져나오시길^^;;;

      알고자하는 양보다 너무 많아 버린 것이 문제가 되더군요..그렇다고 없애면 궁금하고 이게 중독인가봐요ㅡㅡ,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1.22 17:1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보에 바다에서 살아남는 방법은
    알아서 잘 분별하는 일... 흙흙
    • 2007.11.22 17: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ㅋㅋ D-rush님이야 잘하고 계실겁니다만 저같이 산만한 사람은 잘안되요...ㅡㅡ;


BLOG main image
by 빨간여우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26)
부릉부릉 자동차 이야기 (71)
보고읽은 이야기 (9)
도란도란 이야기 (18)
투덜투덜 이야기 (5)
컴맹이 말하는 컴얘기 (8)
08년 8월 31일이전 (211)
알려고하지 마셈 (3)

달력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