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3년, 그때까지 현대에서 생산되었던 차들과는 전혀 다른 파격적인 디자인의 'HCD-2'가 공개되었었습니다. 날렵하고 굴곡이 많이 들어간 디자인으로 현대자동차의 미래 지향적인 기술을 뽐내는 혁신적인 디자인은 당시에 사진으로 처음 'HCD-2'를 접했던 많은 사람들이 실제로 생산으로 이어지기를 원했었고, 인기드라마였던 '아스팔트의 사나이'에 처음으로 모습을 보인 뒤에1996년 4월 스페인어로 상어를 뜻하는 '티뷰론<Tiburon>'이라는 이름을 달고 출시되어 스포츠카에 목말라하던 많은 사람들의 인기를 한 몸에 받기도 했습니다.

그전에 현대가 내놓았던 스쿠프의 밋밋하고 몰개성의 디자인과는 완전히 차별화된 티뷰론은 날카로운 헤드램프와 휀다를 지나 C필러까지 이어지는 굴곡진 디자인은 물결을 치듯이 부드럽게 이어져 사람들의 눈을 즐겁게 해주었고, 당시에 개발된 베타엔진은 스포티하고 감각적인 주행성능을 이끌어내는 원동력이 되어 호평을 받아 티뷰론 스페셜이라는 한정모델을 출시하는 계기가 되었고 이후 99년 마이너리프트형인 티뷰론 터뷸런스<Tiburon Turbulence>로 이어졌다가 2001년 9월 투스카니에게 자리를 물려주고 명예로운 퇴진을 하였습니다.

국내 스포츠카의 디자인을 한차원 끌어 올렸다는 평가를 받으며 아직도 우리들의 기억에 생생하게 남아있는 현대차의 티뷰론과는 달리 자동차 역사의 뒤안길에서 사람들의 기억속에서 완전히 잊혀져 가는 또 다른 티뷰론이 있습니다.
1958년에 헨리 커빙턴<Henry Covington>에 의해 디자인된 티뷰론<El Tiburon>은 미시시피 주립대학의 아우구스투스박사<Dr. Augustus Raspet>의 공기역학<Aerodynamic>이론을 바탕으로 디자인된 최초의 자동차로 1950년대말 스페이스-에이지<Space-Age> 세대를 대변하는 가장 미래적인 자동차로 손꼽혔었습니다. 첫번째 프로토타입<Prototype>은 1960년 커빙턴과 검스<Glenn Gums>에 의해서 커빙턴의 집에서 만들어졌으며, 1961년에서 62년까지 Cacci-Craft라는 회사에서 판매를 위하여 만들기 시작하였으나 커빙턴이 38세라는 젊은 나이로 요절을 하자 6대의 쿠페<Coupe>모델만을 남기고 생산이 중단되어 버렸습니다.
하지만 티뷰론의 모델에 남다른 애착을 가졌던 동업자 글렌 검스는 그의 회사인 Glenn Industry에서 1963년부터 65년까지 쿠페가 아닌 컨버터블 모델로 디자인을 수정하여 제작을 시작하였으나 사정이 여의치 않아 5대를 만드는데 그치고 말았으며, 이렇게 모두 11대만이 만들어 졌던 티뷰론은 혁신적인 디자인에도 불구하고 대량생산으로 이어지지 못하는 비극적인 결과를 맞이하게 되면서 사람들의 기억속에서 사라져갔습니다.

Image from Dave_7

파이버글라스<fiberglass>로 만들어진 바디와 르노<Renault>자동차의 챼시로 만들어진 티뷰론은 포르쉐 356의 엔진을 후면에 탑재하여 뛰어난 달리기 성능을 가졌던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스티어링휠에는 포르쉐 마크가 그대로 자리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으며 독특하게 설계된 유리지붕은 도어의 역활도 하고 있어 50년이 지난 지금 내놓아도 손색이 없는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이었습니다.
또한, 메카닉스 일러스트레이티드<Mechanix Illustrated>라는 잡지에 혁신적인 자동차로 소개되기도 하였지만 대량생산으로 이어지지 못한 까닭에 플로리다<Florida>주의 탐파와<Tampa>세인트 피터스버그<St. Petersburg>지역에 한정되어 판매가 되었고 지금은 1962년형 모델 단 한대만이 남아 Tampa Bay Automobile Museum에서만 그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Image from Dave_7







Posted by 빨간여우

댓글을 달아주세요:: 악플이나 쓰는 당신은 MB같은 넘, 스팸이나 보내는 당신은 미친소

    이전 댓글 더보기
  1. 티뷰론
    2009.02.06 23:1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상어처럼 생겼네요.
    무시무시하게
  2. 2009.02.06 23:2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리(?)의 티뷰론다 나왔을 당시..
    나름 날렵한 스포츠카 였는데 ㅎㅎ

    근데 소개해주신 차 정말 얄쌍하니 멋지네요
    • 2009.02.07 15: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현대차는 사나움이 있고 이차는 좀 귀여운 것 같아요...

      즐거움이 가득한 주말 되세요..^^
  3. 2009.02.06 23: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또 다른 티뷰론이 있었다니 참 재미납니다 ^^
    • 2009.02.07 15: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제 카테고리 들춰 보시면 제네시스, 에쿠스등 이름이 같은 다른 자동차들이 있답니다...아직도 여럿 소개를 할 예정입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4. 2009.02.07 11: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
    조회수 대단하네요~
    아무래도 노출되신듯~
    추카합니다~
    • 2009.02.07 15: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다음대문에 있더군요...^^

      행복이 가득한 주말되세요...^^
  5. 상어!
    2009.02.07 13:2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순간사진 보고 무슨 동물같다고 생각했는데~
    자세히 보니 상어머리처럼 생겨서 귀엽다고 느껴지는데 저만그런가요?
  6. 2009.02.07 14: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차도 특이하네요~

    이름은 친숙한데요~
    • 2009.02.07 15: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독특한 스타일이죠...^^

      즐거움이 가득한 주말되세요...^^
  7. 2009.02.07 22: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ㅋ 다음 메인에 올랐네요 ㅎㅎㅎㅎㅎㅎㅎ
    많은 분들이 더 찾아주시겠어요 ㅋㄷ
    • 2009.02.09 18: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이틀동안 정말 많은 분이 찾아 주셨더군요..

      다음 메인의 힘이 역시 크네요...^^
  8. 김성국
    2009.02.07 22:5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올때 문열고 내리려면 난감하겠는데요ㅎㅎ잘보고 갑니다~
  9. 소마
    2009.02.08 00:0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스팔트 사나이에 나왔던 차가
    티뷰론 이었나요?
    음...아반떼랑 엑센트였던거 같은데..
    이병헌쪽이 아반떼, 최신실쪽이 엑센트 아니었나요?
    티뷰론도 나왔었어요?
  10. 2009.02.08 00: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상어의 껍디기를 잘 카피한 드자인이군요,,,베리 샤~~~크!!
  11. 커헉
    2009.02.08 00:3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포르쉐야.....ㄱ-;;왜저래..
  12. 아 님 대단함.
    2009.02.08 01:2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일단 일일이 답글달아주시는 빨간여우님 대단하다는 말 밖에...ㅋㅋ
    초딩때 티뷰론 자기 삼촌이 디자인했다고 뻥깠던 친구 있었는데..확인 불가능
    지금 현대 디자인 보면 티뷰론과 흡사하죠...현대의 한 획을 그은 차라고 생각돼네요.
  13. 2009.02.08 05: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티뷰론이라고 해서.. 현대의 티뷰론만 생각했었는데..
    그보다 훨씬 이전에 좀 더 실험적인 티뷰론도 있었군요~~
    멋진 차인데.. 시대를 넘 앞서가서 인기를 못 끌었던 걸까요?? ^^;;
    • 2009.02.09 18: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개발자이자 제작자가 요절을 한 탓도 있기만 라라윈님의 말씀대로 너무 파격적인 모델이었던 것도 이유가 되겠지요.... 너무 시대를 앞서나가도 문제가 많은 것 같습니다...
  14. 2009.02.08 13: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제가 아는 티뷰론이 아니네요. ㅋㅋ
    그나저나...저 차는 여성들이 타기에는 뭔가 부담스러운;
    • 2009.02.09 18: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여자들은,,,,사진에서 보는 것 같이 비키니를 입고 타면 좋지 않을까 싶은데요...^^
  15. 2009.02.08 15: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티뷰론이 상어라는 뜻이었군요..^^;;
    어쩐지 상어틱하다 싶었는데 말이죠..;)
  16. 2009.02.08 23: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현대티뷰론도 이쁜데~~~ㅎㅎ
  17. 2009.02.09 12: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티부론 디자인 참 특이하네요^^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18. 2009.02.09 13: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헐.. 정말 이름만 같고 다른자동차네요^^
    상어스럽다. 아흥^^

    정월대보름^^ 오곡밥에 각종나물 그리고 호두/밤/땅콩 잡수셨슴까^^?
    완전 맘넉넉~~~~한 정월대보름밤 맞으세요!
    달님보고 소원도 비시구용~ 그 소원 다 이뤄지시길 간절히 바랍니다^^
    아뵹~
    • 2009.02.09 18: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방금 오곡밥에 나물로 몸보신했습니다.ㅋㅋㅋ

      제가 나물 종류를 좋아해서 이런 날은 언제든 대환영이지요..

      소원을 빌면 이번엔 꼭 이루어지길 바래야겠죠...기찬 소원을 생각해 놓아야겠어요...^^
  19. 2009.02.10 11:1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속도를 내서 달리다 보면 하늘로 날아 오를것 같아요.
    만화에 나오는 우주선 처럼 생겼네요.
    멋있어요.^^
  20. 2009.02.10 18: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티뷰론의 뜻을 알고 보니 진짜 상어가 연상되네요.^^
    • 2009.02.11 17: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귀상어같지 않은가요? 저는 왜지 현대차가 더욱 상어스러운 것 같습니다...^^


BLOG main image
by 빨간여우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26)
부릉부릉 자동차 이야기 (71)
보고읽은 이야기 (9)
도란도란 이야기 (18)
투덜투덜 이야기 (5)
컴맹이 말하는 컴얘기 (8)
08년 8월 31일이전 (211)
알려고하지 마셈 (3)

달력

«   2021/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