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2일은 우리에겐 별로 의미없는 날인지 모르지만 미국인들에게는 비극의 날로 기억되고 있습니다. 1961년 40대의 젊은 나이로 35번째 미국 대통령자리에 오른 케네디<John F. Kennedy>가 달라스<Dallas, Texas>에서 암살된 날이기 때문입니다.
현대사에서 가장 유명하고, 가장 큰 화제가 되었으며 아직도 여러 의문점을 남기고 많은 이들에게 회자되고 있는 케네디 암살사건은 불행히도 그가 애용하던 대통령 전용 리무진에서 일어난 사건이기도 합니다. 자동차로는 가장 명예스러운 대통령 전용 리무진이었지만 한순간에 '죽음의 차'가 되버린 기구한 사연을 가진 이차엔 어떤 이야기가 숨어 있을까요?.
1961년, 대통령 경호실에서는 코드네임<Code Name> 'X100'이라는 이름으로 대통령이 카퍼레이드에서 쓸 자동차를 필요로하게 되자 1961년형 링컨 컨티넨탈 4도어 컨버터블<Lincoln Continental 4 Door Convirtable>을 기초로 포드 어드밴스드 자동차사<Ford Advanced Vehicle>와 헤스 앤 아이젠하트<Hess & Eisenhardt>라는 개조회사에서 당시 차가격인 7,347불을 훨씬 넘는 200,000불의 비용을 들여 6개월동안 리무진으로 개조한 다음 1961년 7월에 년간 500불의 임대료를 받고 백악관에 임대해 주게됩니다.

X-100의 초기 모델

대통령 리무진은 기본형을 반으로 잘라 3.5피트를 덧붙여 21피트로 늘여서 섀시를 보강하고 각종 첨단 장비를 곁들여 5,215파운드였던 무게가 7,800파운드로 늘었다고 하는데요. 개조한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 탈부착이 가능한 투명 플래스틱 지붕
* 유압으로 10.5인치가량 들어 올릴 수 있는 대통령의 좌석
* 대용량의 히터와 에어콘
* 경호요원들을 위한 4개의 접을 수 있는발판과 여분으로 뒷범퍼에 2개의 발판
* 사이렌과 빨간 점멸등
* 2대의 무선전화기
* 파이어스톤사의 방탄 타이어
* 그외 다크블루 차체와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들
대통령 전용 리무진이라 하기가 무색하게 안전성을 배제하고 대통령의 가시성과 편의성에 중점을 두었는데요. 물론 당시엔 대통령 전용차라고 해도 전체적인 방탄장갑을 하지 않았었다지만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입니다. 그리고 2,600파운드 가량 무거워진 자동차에 기존의 300마력, V8엔진을 그대로 달았다는 것과 전통적인 검은색이 아니라 다크블루로 차체를 페인팅 했다는 것도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완성된 리무진은 1961년 7월 중순에 'GG300'넘버를 달고 운행을 시작합니다. 그리고 1963년 11월 22일 케네디는 달라스에서 지붕을 제거하고 카퍼레이드를 벌이다가 오스왈드<Lee Harvey Oswald>가 쏜 두발의 총탄을 맞고 죽음을 맞이하게 됩니다. 졸지에 주인을 잃고 '죽음의 차'가 되버린 X-100은 캐네디의 후임으로 대통령에 오른 존슨<Lyndon B. Johnson>에 의해 파괴가 될 뻔했으나 경호실을 비롯한 여러 방면의 전문가들이 협의한 끝에 다시 재개조를 하기로 하고 헤스 앤 아이젠하트사로 보내집니다. 그리고는 새로운 개조작업을 위해 'The Quick Fix'라는 코드네임을 붙입니다.

컨버터블 자동차를 대통령 전용 리무진으로 택했다가 뜻하지 않은 비극을 맞은 경호실은 지붕을 만들고 미래의 위험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대통령 전용차로는 처음으로 완전무결한 방탄차를 만들기를 원해 X-100을 가지고 아래와 같은 개조작업을 하게됩니다.
* 대통령을 위한 뒷좌석에 대한 완벽한 방탄작업(티타늄<Titanium>방탄)
* 탈착이 불가능한 고정된 방탄유리 지붕(일명 온실이라 불리웁니다.)  
* 비상시 더욱 빨리 달릴 수 있도록 엔진을 손 봄(약 17%의 출력 향상으로 50마력 증가)
* 고정된 지붕으로 인한 실내 온도 상승을 우려해 트렁크에 보조 에어콘 설치
* 통신설비 강화
* 구동장치를 포함한 기계구조의 강화
* 암살의 위험을 제거한 뒷좌석 구조 강화(예를들면, 유압식 뒷좌석 제거등)
* 알루미늄 림이 내장된 런플랫<Run-Flat>타이어
* 폭발방지 연료탱크 등
1963년 12월 중순에 시작한 코드네임 'The Quick Fix'는 이제까지의 대통령 전용 리무진과는 완전히 다르게 완전무결한 방탄장갑을 갖추게 됩니다. 그중에 가장 주안점을 둔 5겹짜리 방탄유리는 PPG<Pittsburgh Plate & Glass>라는 회사에서 담당을 했는데요. 방탄유리 비용만 무려 125,000불이 들었다는 후문이 있습니다. 그리고 차량의 무게도 2,000파운드나 증가 하였고 총경비는 500,000불이나 들었다고 하는데, 비용은 포드사와 연방정부 그리고 포드사의 협력업체들이 비용을 분담했다고 하는군요.

1964년 5월 1일 각종 시험을 무사히 마치고 백악관으로 돌아와 존슨의 안전한 발로 수행을 시작합니다.

그럼 약 6개월간의 재개조 작업동안 존슨은 어떤 차를 이용했을까요?. 당시에는 대통령 전용 리무진이 하나 밖에 없는터라 다른 차를 이용했어야 했는데요. 연방정부 산하에서 유일하게 방탄차량이 있던 CIA의 국장인 에드가 후버<J. Edgar Hoover>의 차량을 이용했다고 하는군요. 당시에는 대통령보다 더 완벽한 방탄차였다고 하는데, 어떤 정치적인 숨은 뜻이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니면 후버가 뒤통수가 두려운 사람이던가 말이죠.

닉슨 대통령 시절 X-100

기구한 운명을 가진 X-100은 1967년 또 한번의 개조작업을 통해 더욱 완벽한 대통령 전용 리무진으로 바뀌게 되고 닉슨시절엔 컴퓨터와 팩스시설을 더해 완벽한 통신시설을 갖추는 동시에 핵무기 사용을 콘트롤할 수 있는 블랙박스<Black Box>를 갖추는등 약 일백만불이 소요되면서 세계에서 가장 진보한 자동차로의 면모를 갖추어가며 케네디<John F. Kennedy>, 존슨<Lyndon B. Johnson>, 닉슨<Richard M. Nixon>, 포드<Gerald R. Ford>, 카터<Jimmy E. Carter>대통령을 거치며 1977년 초까지 대통령 전용 리무진으로써 역활을 수행하게 됩니다.

출처:피카사웹<Picasaweb>, Goldfish

X-100은 막대한 비용의 지출이란 오명과 함께 첫 주인을 잃는 슬픈 사연을 가지고 있었지만 기술적으로나 역사적으로 가장 흥미있는 자동차중의 하나이기도 하며, 은퇴 후엔 지금까지 미시간주의 디어본<Dearborn, Michigan>에 있는 헨리 포드 박물관<Henry Ford Museum>에서 사람들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케네디가 생전에 개인적으로 애용했던 자동차는 무엇일까요?

놀랍게도 그가 마지막으로 숨을 거두었던 대통령 전용 리무진의 후기형인 1963년형 링컨 컨티넨탈 컨버터블입니다. 1962년 가을에 포드로 부터 인도 받은 애마는 주로 가족이나 그의 정치 참모들과 함께 휴가를 갈 때 이용했다고 하는데요. 포드사의 경영진의 하나인 J. J. Saunders란 사람이 선물한 것이라고 하는군요.

케네디가 그의 애마인 1963년형 링컨 컨티넨탈 컨버터블과 가족이 함께한




Posted by 빨간여우

댓글을 달아주세요:: 악플이나 쓰는 당신은 MB같은 넘, 스팸이나 보내는 당신은 미친소

  1. 2008.11.24 10: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래서인지 그 이후 리무진에는 컨버터블이 없었다죠.(맞나??)
    • 2008.11.24 10: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빙고!!!! 세피아님...

      즐거운 한주를 시작하는 월요일입니다.
      언제나 활기차게 고고...^^
  2. 2008.11.24 10: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
    대통령 차는 멋진 외관보다는 실용성에 중시를~
    그래도 멋있네요~
    중후함~~
    • 2008.11.24 10: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안에 타고 있는 대통령은 여간 불편한게 아니라네요.

      많이 개선은 되었지만 밖에도 잘 안보이고 그리고 그리 편안하지도 않다고 합니다....

      역시 대통령의 생명 보존에만 신경을 써서 그런것 같네요...
  3. 2008.11.24 11: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렇게 차 한대에도 사연이 많군요^^
    많은 걸 알고 가요~~ㅎ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2008.11.24 14: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보잘 것 없는 차라도 저마다 사연은 다 있겠지요..ㅋㅋ

      해피아름드리님도 즐겁고 행복한 한주일 되시길 바랍니다..^^
  4. 2008.11.24 12:3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런 자료는 희귀한 편에 속하지 않나요?
    대단하십니다...사진 사료들까지 찾으시고~
    즐거운 한주 되세요
    • 2008.11.24 14: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칭찬의 말씀 맞죠..ㅋㅋ
      더 힘이 나는데요... 조금만 관심을 가지면 다른 분들도 할 수 있는 포스팅이라고 생각합니다......

      세담님도 행복한 시간 가지시는 한주가 되시길...^^
  5. 2008.11.24 12: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솔직히 케네디 사건 이후로 대통령 리무진들은 점점 장갑차로 변해가고 있더군요.(....)
    오죽하면 RPG-7조차 막아낼 수 있다고 할 정도니....
    • 2008.11.24 14: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케네디 사건 전에 트루먼때도 비슷한 사건이 있었지만 케네디시절에는 이상하리만치 안전에 신경을 쓰지 않았더군요.. 여기서도 음모론이 있지만 생략하구요(머리 아파요.ㅋㅋ)

      테러다 뭐다 하면서 싸움을 여기저기 걸고 다니니 어디 발 뻗고 잠을 못 자겠죠.. 맞은 사람들이야 발을 뻗고 자지만 말이죠. 어떻게 보면 자업자득인 것 같습니다. 보호가 아닌 폐쇄되어 간다는 느낌이죠....
  6. 2008.11.24 15: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 사건이 이후 모든 대통령차량이 돈으로 도배를 하게되는 계기가 되었군요. (=0=);;
    설마...그것을 노린 자동차업계의 음모였던 것은! (제가 음모론을 좋아해서 ㅎㅎ;;)
    • 2008.11.24 17: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음모설이 난무합니다..ㅋㅋ

      총알도 돈은 못 뚫는 모양입니다....
      돈,,, 참 위대하다는..ㅋㅋ
  7. 2008.11.24 16: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런 사연이 있었군요...
    하지만 죽음의 차라는 이름과 상관없이 너무 끌리는 멋진 차네요.,...
    엄청난 기능과 성능에... @_@ 너무 끌립니다....
    • 2008.11.24 17: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라라윈님이 영부인이 되시면 되겠네요....^^

      암시를 드려야합니다.
      라라윈님은 영부인이당~~ 맞당~~~

      그럼 저도 구경 좀 시켜주시구요...........ㅋ;
  8. 2008.11.24 19:1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평상시엔 그려려니하다가 오늘따라 갑자기 저 블로그사진의 정체가 궁금한데요^ㅡ^??
    슈퍼다람쥐라..혹시!! 붉은여우님의 본모습과 매칭이 되는거 아닌지요^ㅡ^??
    뭐 간단하게말해, 붉은여우님의 겉모습은 사람인데 알고보면 구미호였다..
    뭐 이런식의..ㅡ.ㅡ;;;;
    저는 언제쯤 철이들까요^ㅡ^ㅋㅋㅋ

    글 잘읽었습니다. 대통령리무진을 장갑차로 만들면 어떨까 생각이드는데요??
    (철들길이 멀어짐을 느낍니다..흑 ㅡ.ㅜ)
    우야둥둥, 저를 대신하여 따따시하고 즐거운 저녁시간되세요^ㅡ^!!
    • 2008.11.25 12: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니 일급국가비밀인데 그걸 어떻게 아셨어요...
      어서 기억을 지우세요. 신변이 갑갑할 수도 있어요ㅋㅋ


      장갑차라,,, 이미 모양만 빼놓고는 거의 장갑차 수준이겠죠...................ㅋ;
  9. 2008.11.25 00: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뭐가 무서워서 저리 꽁꽁싸고 다녀야하는지...
    어째든 멋있는 차네요.
    캐네디의 죽음으로 오명을 쓰게 된 차가 왠지 불쌍해지는...
    • 2008.11.25 12: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발이나 뻗고 잘런지도 의심됩니다.ㅋㅋㅋ
  10. 2008.11.25 04: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까만차는 어쨌거나 좀 그래요~
    천성이 그런지 전 빨간색이 가장 좋습니다...^^
    • 2008.11.25 12: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두요....

      하지만 제 차엔 빨강색이 없어서 모두 흰색이예요..
      빨간색 타고 싶은데 말이죠..아니면 분홍색...^^;;
  11. 2008.11.25 09: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저런 사연이..이런 이야기 첨 알았어여~ ㅎㅎㅎ
    차 멋있어요 근데 죽음의 차는 무섭다는 >_<
    • 2008.11.25 12: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좀 으스스하지요...

      예전엔 죽음의 차라고 불렀고 요즘엔 그냥 케네디 차라고 부른답니다...^^;;
  12. 2008.11.25 14: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대통령차라 타보고 죽어도 여한이 없겠다는...ㅋㅋㅋ
    • 2008.11.25 18: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대통령이 되고 나서 맘대로 타보고 죽으면 정말 여한이 없겠습니다...ㅋㅋ
  13. 2008.11.25 21: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죽음이차라도 한번 타보고 싶은데요..^^
    다들 비슷한 생각인것 같아용 ㅋㅋ
    • 2008.11.25 23: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사실 저도 타보고 싶어요..

      설마 죽기야 하겠나요..^^;
  14. 2008.11.25 21: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일단 한번 타보자니까요~~~~~
  15. 2008.11.25 22: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사연 많은 차로군요,,,
    나저나그, 케네디 음모론은 아이도 미해결인가용?
    • 2008.11.25 23: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미해결이라야 재미있지 않을까요...^^;;

      하긴 궁금은 한데, 누가 좀 해결해 주세요...
  16. 2008.12.02 15:5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젠 비상시를 대비해서 잠수기능과 비행기능만 추가하면 정말 완전무결한 차량이 되겠네요... 장갑차와 맞먹는 장갑과 일반 세단을 능가하는 주행능력에 잠수랑 비행까지 가능하다면 말이죠... 아마 천만달러 단위로 예산을 투입하면 가능할 것같은데 말이죠...
    (비행기 자동차는 이미 개발되기도 했구요... 그게 아니라면 마하고고처럼 단시간 체공능력만 있어도 될텐데요... 아... 기왕 넣는 김에 타임리프능력을 넣는 것도 좋겠네요... 이거면 어떠한 암살위협에서도 벗어날 수 있겠는데, 점점 인류의 탈것이 아니게 되어버리네요...)


BLOG main image
by 빨간여우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26)
부릉부릉 자동차 이야기 (71)
보고읽은 이야기 (9)
도란도란 이야기 (18)
투덜투덜 이야기 (5)
컴맹이 말하는 컴얘기 (8)
08년 8월 31일이전 (211)
알려고하지 마셈 (3)

달력

«   2021/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