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의 존재이지만 '악마'라는 이름이 주는 의미는  뭇사람들에게는 언제나 두려움의 시작이자 惡의 근원이 되어 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마저도 사람들은 떨쳐 버리고 악마의 등위에 올라타 두려움을 지배하는 자가 되고 싶은 건지, 언뜻보면 자동차의 이름으로 전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악마'라는 이름을 가진 두대의 자동차가 있었습니다.

"Diablo"는 스페인 말로 영어의 "Devil"과 같이 '악마'라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디아블로하면 가장 먼저 머리에 떠오르는 건 람보르기니<Lamborghini>의 슈퍼카 이지만 그 보다 훨씬 이전에 크라이슬러<Chrysler>가 먼저 악마를 탄생시킨 일이 있으며 전혀 달라 보이는 이 두 자동차에는 미묘한 연결 고리가 존재합니다.

** 첫번째 악마, Chrysler Diablo 
자동차 디자인 전문회사인 기아<Ghia>는 1956년 크라이슬러가 선보인 컨셉트카인 다트<Dart>를 기초로 디아블로로 리뉴얼하게 됩니다.

1956년 크라이슬러 다트 컨셉트

크라이슬러의 전설적인 디자이너였던 버질 엑스너<Virgil M. Exner>와 함께 기아가 디자인한 다트는 다른 모델의 풍동실험 중 실수로 차체에 떨어진 잉크가 320Km/h의 바람에 날리는 모습을 보고 영감을 얻어 디자인한 자동차로 굴곡이 많이 가미된 전통적인 1950년대의 자동차 모습과는 달리 직선을 강조한 에어로다이나믹한 형상을 하고 있어 1960년대 자동차 디자인에 많은 영향을 주게 됩니다. 기아에서 완성된 다트에 버질 엑스너는 직선을 좀 더 가미하고 당시에 유행했던 테일핀<Tail-Fin>을 한껏 높게 강조하여 사람들은 다트를 '육상에서 달리는 쾌속선'이라고 부를 만큼 새로운 컨셉트 디자인이었습니다.

1957년 크라이슬러 디아블로 컨셉트

테일핀의 높이를 낮추고 리어램프를 변경

1957년초 크라이슬러의 자동차 주행시험장에서의 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각종 오토쇼에서 인기를 끌던 다트는 다시 기아로 보내져 원래 달려있던 탈착이 가능한 하드탑을 전통적인 컨버터블 형태인 소프탑으로 바꾸고 테일핀을 낮추는 동시에 색상을 강렬한 빨강색으로 변경하여 이탈리안 스타일을 가미하고 이름도 강렬한 이미지를 나타내는 디아블로로 변경하여 크라이슬러로 돌려 보내지는데, 이는 이탈리아 디자이너와 미국 디자이너의 자존심 경쟁으로 후에 크라이슬러가 람보르기니를 인수한 뒤에도 이어집니다.
크라이슬러 300시리즈의 375마력 V8엔진을 장착하고 1957년 각종 오토쇼에서 새로운 모습으로 선보였던 디아블로는 청교도 정신을 가진 미국인들에게 당시에는 어울리지 않다고 생각했는지 생산모델에서는 디아블로라는 이름을 버리고 원래의 다트라는 이름을 달고 나오게 됩니다. 하지만 30년이란 세월이 흘러 1987년 람보르기니를 인수한 크라이슬러는 쿤타치의 후속 모델에 디아블로라는 이름을 사용하게 돼 악마는 부활과 함께 당대 최고의 슈퍼카로 명성을 떨치게 됩니다.

** 두번째 악마, Lamborghini Diablo 
1985년, 1974년부터 생산되어 인기를 끌던 쿤타치<Countach>의 명성을 이어 받아 람보르기니를 이끌어 나갈 후속 모델이 필요했습니다. 하지만 자금난으로 인해 지체되다가 1987년 리 아이아코카<Lee Iacocca>가 이끌던 크라이슬러에 의해 인수되자 후속모델 개발에 박차를 가하게 돼고 디자인 경합에서 쥬지아<Giorgetto Giugiaro>로와 경쟁을 벌여 이긴 간디니<Marcelo Gandini>는 베르토네에서 쿤타치 디자인을 담당했던 인물답게 디아블로에도 쿤타치의 입김을 많이 불어 넣게 됩니다. 하지만 디자인이 마음에 들지 않았던 크라이슬러는 간디니에게 수정안을 요구했지만 폐기시키고 직접 디아블로를 가다듬어 간디니의 디자인에 비해 굴곡이 많이 들어간 스타일로 바뀌게 되니 이탈리아의 예술적 마인드와 미국의 실용주의적 마인드의 충돌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1990년 판매가 시작된 디아블로에는 원래 쿤타치에 쓰였던 V12 5.0리터 엔진을 5.2리터로 튜닝한 엔진을 얹으려고 했으나 라이벌인 페라리 F40를 넘어서는 차로 만들기 위해 V12 5.7리터 엔진을 사용하여 최대출력 492마력에 최고속도 325Km/h를 내며 제로백은 4.1초에 불과하여 1Km를 20.7초에 주파하는 가장 빠른 자동차로 등극하게 됩니다.

악마라는 이름을 가진 두 자동차는 전혀 다른 모습에서 오는 차이와 30여년간의 시대적 차이가 있지만 크라이슬러의 주도아래 만들어졌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이태리 디자이너와 미국 디자이너의 자존심 경쟁에서 스타일은 조금씩 변경되었지만 각각이 주는 카리스마는 대단했습니다.

여성적인 이미지의 크라이슬러 디아블로와 강한 남성적인 이미지를 가진 람보르기니 디아블로는 서로 다른 악마의 얼굴을 가지고 동 시대 사람들의 드림카로 자리잡으며, 지금도 명성을 떨치고 있습니다.



Posted by 빨간여우

댓글을 달아주세요:: 악플이나 쓰는 당신은 MB같은 넘, 스팸이나 보내는 당신은 미친소

    이전 댓글 더보기
  1. 2008.11.12 00: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람보르기니 디아블로의 엔진~
    보기만 해도 힘이 팍팍 느껴지는데요~^^

    저런 차를 몰고 쭉 밟으면~ 꺄아~~~!!!
    • 2008.11.12 12: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배기음을 들으면 가슴이 쿵딱쿵딱 하겠죠.... 너무 밟으시면 날라 갈 수도 있어요. 조심하셔요...^^;;;
  2. 2008.11.12 00: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는 왜 크라이슬러가 더 남성적으로 느껴질까요??
    글구 크라이슬러가 더 이뻐보여욤^^
    • 2008.11.12 12: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혹시 환상 뒷태에 대한 동질감을 느끼시는건 아닌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3. 2008.11.12 01: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궁극의 악마들이군요. 으허허허. -_-;
    • 2008.11.12 12: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멋진 악마들이죠...^^...이런 악마라면 환영입니다..^^
  4. 2008.11.12 01: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단순해보이고 납작한 게 멋집니다.
    확실히 크라이슬러의 악마가 더 여성스러워 보입니다.
    여우님 덕분에 자동차 관련 재미있고 좋은 정보들 얻어 가는 기쁨을 누립니다.

    제가 처음 이사를 시작했던 1월부터 시작하여
    중간에 쉬는 시간을 제외하고는 꾸준하게 소통했던 여우님이 있어,
    올 한해 저도 행복하고 즐거웠습니다.
    늘 감사드리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건강한 모습으로 오래오래 뵐 수 있길 기대합니다~~
    • 2008.11.12 12: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ㅎㅎ 별말씀을 저도 초하님의 블로그를 처음 방문했을때 기억이 나는데요... 이런 멋진 곳이 있었다니 하면서 좋아했던 기억이 납니다. 초하님의 글을 읽다보면 따뜻한 마음씨도 느껴지구요....좋아만하던 그림에 대한 관심을 한층 업그레이드 시켜 주셔서 감사드리구요...앞으로도 부탁드리겠습니다..^^
  5. 2008.11.12 06: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Lamborghini 까만색이 가장 이름에 걸맞는 느낌입니다..
    실제로 딱한번 봤는데 엔진소리에다 까만놈이 납작하니 뒤에서 다가오면,
    소름이 쫘~악 하고 끼치더라구요~
    • 2008.11.12 12: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럴때는 브레이크를 한번 밟아 주면 악마도 별 수 없이 피해간다지요...ㅋㅋㅋ.. 하지만 위험한 일이겠구요. 람보르기니가 주는 포스는 정말 대단합니다...흑...^^;;;
  6. 2008.11.12 10: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크 빈티지 느낌이 아주 끝장나게 멋지군요. 근데 저런 차는 좀 무서워요..기스라도 하나 나면 큰일 날 것 같은....크와앙..ㄱ-;;;;;;;

    하늘색 차가 너무 이뻐요^^
    • 2008.11.12 12: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미국에 계셔서 그런가요?...미국 입김이 많이 들어간 원형을 좋아 하시는군요...^^
  7. 2008.11.12 12: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블쟈의 디아블로부터 생각난다능..;;;
    크라이슬러도 디아블로 시리즈가 있었군요. 멋지구리 +_+

    람보르기니는, 역시 그 뽀쓰가 장난이 아니죠. 저도 실물로는 두어번밖에 못봤는데, 달리는거 보니 완전 ㅎㄷㄷ이더라는..ㅎㅎ

    자동차 내용 포스팅하신거 보니까 갑자기 전에 여기와서 번뜩맨님을 외쳤다가 여우님한테 혼난 기억이 새록합니다. ㅋㅋ 여우님!!!!!!!! <<< 요로고 강조하고 ㅋㅋ;;
    맛난 점심 드세요~
    • 2008.11.12 12: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역시 저같이 컴맹인 사람들은 게임인 블리자드가 언뜻 생각나지 않아요...ㅠㅠ...스타크 리그는 언제 하시나요. 이번엔 꼭 명이님이 이기시도록 빌어 드릴께요..쉿,,미페이님에게는 비밀이구요..ㅋㅋ...

      람보르기니를 타고 달려보면 우왕 쵝오~란말이 그냥 나온답니다.......^^

      명이님도 맛있는 점심드시구요...오늘 하루도 행복하게 즐기시기 바랍니다...^^
  8. 2008.11.12 14: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 이름만으로도 멋진 차들.. ^^..

    그냥 보는것만으로도 멋지지만, 저도 디아블로 게임이 먼저 생각났어요 ㅎ
    • 2008.11.14 12: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ㅋㅋ 이름만 무서운 차들이죠..^^

      디아블로하면 게임을 먼저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군요. 아무래도 컴맹이란 걸 또한번 들킨 것 같네요...ㅡㅡ;;
  9. 2008.11.13 01:1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크라이슬러의 디아블로는 만화에 나오는 우주선 닮았어요.^^
    저게 람보르기니의 디아브로이군요. 차는 몇번봤는데 이름은 처음 알았네...
    저거, 혹시 트렌스포머에 나왔던 차, 아닌가요?
    • 2008.11.14 12: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덤앤 더머, 레드라인, 히갓게임, 식스티 세컨즈, 이탈리안 잡등에 나왔었습니다. 트랜스포머에도 어울리는 차였지만 애석허게도 나오지는 않았네요...
  10. 2008.11.13 01: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옆으로 넓직하게 생긴게 꼭 우주선을 닮은 것 같습니다..^^*
    • 2008.11.14 12: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로켓만 달면 바로 날라도 되겠어요..그럼 우주의 악마가 되는 거네요...^^
  11. 2008.11.13 21: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자동차밖에 눈이 안들어와요+_+ 홀리게하는 악마네요ㅎㅎ
    • 2008.11.14 12: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는 악마. 원래 악마도 저렇게 아름다운 모습인지 의심스럽습니다...^^
  12. 2008.11.16 05: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안녕하세요.티스토리 입니다^^
    회원님의 포스트가 현재 다음 첫화면 카페.블로그 영역에 보여지고 있습니다. 카페.블로그 영역은 다음 첫화면에서 스크롤을 조금만 내리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님께서 작성해 주신 유익하고 재미있는 포스트를 더 많은 분들과 함께 나누고자 다음 첫화면에 소개 하게 되었으니, 혹시 노출에 문제가 있으시다면 tistoryblog@hanmail.net 메일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앞으로도 티스토리와 함께 회원님의 소중한 이야기를 담아가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2008.11.22 13: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답변이 늦었네요..

      즐거운 주말되세요~~~^^
  13. ㅣ낭ㄹ
    2008.11.16 12:3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전 악마하면 박명수가 생각나던데.
  14. 321
    2008.11.16 19:0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자동차 이름 중에 제일 특이한 것은 롤스로이스의 펜텀인 듯
    최고급 럭셔리 자동차의 이름이 왜 유령이 되었는지 이해가 안 됨.
    • 2008.11.16 19: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건 그만큼 조용하다는 얘기입니다.

      팬텀이란 이름자체가 20세기 초반 영국에서 사람들이 롤스로이스 차가 지나가는걸 보고서 "유령처럼 조용하다."라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거든요.

      그래서 롤스로이스의 대다수의 차들은 유령에 관련된 이름이 많습니다.

      실제로 롤스로이스를 본 사람이나 몰아본 사람의 경험담에 의하면 육안으로 확인하기 전까지 옆에서 존재감도 못느낄 정도로 조용하다고합니다. 차가 엄청나게 큰데도 말이죠.
  15. 김진성
    2008.11.16 19:3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죽이는구나~~~~~~~~~~~~~~~~~~~~~~~~~~~~~~♡
  16. 저거가꼬시퍼
    2008.11.16 23:2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얼마야? ㅅㅂ 사고싶다.(마음속으로만)
    경제적 뒷받침이 하나도 없는 1人
  17. 람보르기니~
    2008.11.17 04:3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저의드림카 디아블로, 지금은 infiniti g35 coupe 탑니다만 난중에 꼭 디아블로 살꺼임 ㅋㅋㅋㅋㅋ
  18. 미친놈
    2008.11.17 11:2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니 얼굴이 악마야
  19. 아니
    2009.01.15 19:0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디아블로 우리나라에서 시동걸고 엑셀밟기도 무섭겠네 ..

    밟으면 부딪히는거아니야 ?
  20. 침기름
    2010.12.13 15:5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는요 맨위에 저하얀차가 멌있네요


BLOG main image
by 빨간여우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26)
부릉부릉 자동차 이야기 (71)
보고읽은 이야기 (9)
도란도란 이야기 (18)
투덜투덜 이야기 (5)
컴맹이 말하는 컴얘기 (8)
08년 8월 31일이전 (211)
알려고하지 마셈 (3)

달력

«   2021/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