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이 라디오 연설을 했답니다. 목소리를 들으려니 요즘 속이 좀 거북하고 소화도 잘 안되는지라 들으면 건강에 더 좋지 않을 것 같아 그냥 전문을 읽어 보는 걸로 만족 했습니다.

그런데요, 대통령님!
전문을 읽어 보니 전체적인 내용이 '우찌되던 절 믿어보시라니까요'라는 걸로 결론이 나는 것 같네요.
하지만 뭘 보고 우리보고 대통령을 믿으라는 건지 이해가 안되네요.

늑대 소년이라는 우화를 잘 아시죠? 책도 워~낙 많이 읽으시고 똑똑하다고 자부를 하시니 알고 계시리라 믿습니다.
아마 우리 서민은 양이 되겠네요. 님이 믿는 종교에서도 우리같은 양들을 잘 돌봐야 한다고 나와 있는 걸로 압니다.
하지만 우리 양들은 양치기를 못 믿은지 오래 되었걸랑요.

그래서 지금 어리고 순한 양들은 잡아 먹히기도 하고 어느 신발같은 넘들은 우리 비싼 털을 몰래 마구 잘라 가기도 하고 있구요. 그런데도 주변에 도와 줄 동네 사람들 마저 이젠 더 이상 님을 전~혀 믿지 않는 눈치더만요.
왜 그런지 모르시겠다구요. 이유를 다 말하려면 밤새도록 글로 써도 안되니 몇 가지만 적어 볼께요.

뒷 동산에 올라 촛불을 바라보며 어쩌구 저쩌구하며 반성한 다음날 양들 때려 잡으셨죠..
BBK...아 죄송 이건 해결 났으니 셧 더 마우스를 해야 되고,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신다더니 기자들이 물어 볼 때마다 시기를 저울질 하는 중이라고 했죠.
나도 펀드에 가입하겠다고 하더니 이것도 시기를 저울 중이다 라고 했다죠... 청와대 저울은 고장 났습니까...고장이 났으면 빨리 고치시던가...
747공약...이거 물거너 가더니 747 비행기로 바꾸려 하신다면서요...
그리고 잃어 버렸다던 십년은 어디 갔습니까? 오늘보니 지난 십년 동안 알차게 모아 온 외화가 2,400억 달러나 된다면서요. 제가 보니 잃어 버린게 아니라 꼬불쳐 둔 십년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거 뭐 더 쓸려니 한정이 없는 것 같으니 각설하고,

말로만 하지 마시고 행동을 좀 보여 주세요. 노무현 전대통령에게 말이 많다는둥 입이 가볍다는둥 한게 엊그제 같은데 이제보니 님은 더 하면 더 했지 덜 한 것 같지는 않네요. 거, 어디서 보니 가훈이 "정직"이라고 하셨다던데 가훈은 지키라고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그게 있어야 신뢰가 생기고 믿음이 가거든요.

그리고 뻑하면 우리같은 서민들에게 허리띠를 졸라매라고 하시던데요. 우리 졸라 맬 허리띠도 없을뿐 아니라 있더라도 더 매면 바지가 흘러내릴 정도거든요... 이런거 님이 섬기시는 부자들에게 가서 하세요. 못하겠죠... 하긴 그 사람들 앞에만 서면 한없이 작아지니 원~~,,쯧쯧...

말 길어지면 서로 피곤하니 이 말만하고 마칠께요.
대한민국의 미래가 밝은건 님이 잘해서 그런게 아니고 우리 양들이 희생해가며 똘똘 뭉친 결과거든요.
그러니 거저 먹을 생각 마시고 그저 우리가 믿고 맘 껏 풀 좀 뜯어 먹을 수 있게 해주세요... 제~발~~~


 

Posted by 빨간여우

댓글을 달아주세요:: 악플이나 쓰는 당신은 MB같은 넘, 스팸이나 보내는 당신은 미친소

  1. 2008.10.13 16: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747공약을 747비행기로 바꾼다 ㅋㅋㅋ
    웃기는 짬뽕이라는...
    노무현 대통령이 전용비행기 이야기할 땐 완전 잡아먹을 듯 덤벼들더니..
    그때 그때 다른 입을 어떻게 믿고 신뢰할까요?
    에효~
    • 2008.10.13 17: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눔의 집단들은 앞,뒤 얘기가 맞는게 없으니 어느 장단에 춤을 춰야 할지 헷갈립니다. 디스코를 추고 싶은데 민요를 연주 하질않나 부채춤을 추고 싶은데 디스코를 틀질 않나..이런 줵일슨...
  2. 2008.10.13 21: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이고 소리가 튀어나옵니다.. 신뢰는 지하3층으로 떨어졌는데 몇층까지 추락해야 정신을 차릴지...
    • 2008.10.14 15: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마 죽어도 모를것 같네요...아마 그래도 노무현대통령 탓을하지 않을가 싶습니다. 그 분도 크게 잘한건 아니지만 이씨가 욕할 상대는 아닌데 말입니다.
  3. 2008.10.16 14: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결론 없이 늘 '나도 해 봤는데...' 혹은 "해봤어?" 이런 사고에서 벗어나지 않는 MB때문에 왜 국민인 우리가 답답해져야 하는지 참 문제네요.
    • 2008.10.17 09: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국민을 현대시절에 부리던 직원이나 잡부정도로 밖엔 생각하지 않는 의식이 큰 문제인 것 같네요. 아직도 경제는 자기가 제일 많이 안다는 발언을 볼 때마다 국민들은 더욱 불안해 진다는 것도 모르니 눈치, 코치는 어디 밥말아 먹은지 오래입니다. 정말 왜 우리가 머슴보고 답답해야 하는지 진짜 답답합니다...
  4. bg-so
    2008.10.21 11:5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맞는얘기군요나돋전번 무소속으로 국회의원출마했지요결과는안좋았으나 끝까지무소속으로간이유가있지요 님과같은생각으로..
  5. 함붙자
    2008.10.21 22:3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분은 우리들의 대통령인가요.. 대기업의 경영주와 임원 버블세븐의 집부자들, 학원원장님들 의사, 변호사, 소위 많이 배우고 많이 가지고 있는 그런분들의 대통령이 아니었던가요. 누구를 탓하나요 무지한 국민을 스스로의 발등을 찍은 국민을 탓해야죠 보수라 말하는 수구세력의 감언이설에 속아 광대춤을 추는 어리숙한 국민은 탓해야죠... 바보..등신같은 우리자신을요...


BLOG main image
by 빨간여우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26)
부릉부릉 자동차 이야기 (71)
보고읽은 이야기 (9)
도란도란 이야기 (18)
투덜투덜 이야기 (5)
컴맹이 말하는 컴얘기 (8)
08년 8월 31일이전 (211)
알려고하지 마셈 (3)

달력

«   2021/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