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우리의 기억 속에서 사라진 '목탄차'라는 것이 있었습니다. 바로 증기(스팀)을 이용한-증기 기관차와 같은-엔진을 사용한 트럭으로 옛날 소설에도 자주 등장을 하고는 했습니다. 기름을 이용하는 엔진이 나온 뒤로도 1950년대까지 세계 여러 곳에서 쓰인 이 자동차는 현재의 하이브리드 자동차와 같은 개념이었을지도 모릅니다. 이젠 우리에게는 단 한대도 남아 있지는 않지만 멀리 영국에서는 아직까지도 운행가능한 증기 기관의 자동차가 많다고 하니 옛것을 중시하고 보존하려는 노력이 그저 부러울 따름입니다.

<빅토리아 Victoria>시대에 괴물 차라고 불리웠던 지금의 버스와 같은 운송 수단이 있었다는 걸 아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은 것 같습니다. 화려한 실내를 가진 것도 아니고, 매캐하고 시커먼 연기로 둘러싸인 이 자동차는 증기(스팀)을 이용한 엔진을 사용하여 당시 레일에서 내려온 기차로 불리우며, 기차와 달리 길이 있으면 어디든 갈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진 차였습니다. 하지만 가족들과 친구들을 태우고 어디 나들이라도 갈려고 하면 모두가 마스크와 고글은 필수일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량된 증기 자동차

Sentinel Typoo라고 불리우는 이 차는 생산을 위해 완성품을 만드는데 10년이 걸렸으며 다양한 용도로 변신 가능한 이차는 버스, 기차, 트랙터등으로 만들어져 사용되었고, 100마력의 증기 엔진을 가진 현재의 하이브리드 자동차와 같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증기 버스

귀족적인 모습의 증기 자동차가 나타난 건 아마 1853년에 나온 Dudgeon Steam Wagon일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까지 기차 승객들을 데려오기 위해 영국 런던 철도회사에서 운행하던 증기 버스입니다.
(Torquay and Staffordshire, 1904 ~ 190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리에서 운행하던 1907년 De Dion사의 버스로 이층의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파리에서 운행하던 표준형이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898년부터 런던에서 증기 버스가 다니기 시작했으나, 처음에는 시끄러운 소리와 매연으로 사람들로 부터 그리 큰 관심을 받지는 못 했습니다. 트랙터 섀시를 이용한 Foden사의 버스로 1907년부터 생산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31년에 만들어진 Sentinel사의 스팀버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 더 현대화된 모습으로 발전된 'Old Glory' 증기 버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entinel사의 DG-6모델을 기반으로 만든 트럭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증기 트럭

1905년부터 생산 되기시작한 증기 트럭은 1950년말까지 영국에서 생산되었으며, 다양한 모델과 디자인이 생산되었습니다. 이미 석유를 이용한 엔진을 가진 자동차가 많았음에도 증기를 이용한 트럭은 오랫동안 사용되어 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Foden Colonial Tipper, 1913

사용자 삽입 이미지
Yorkshire, 1905


사용자 삽입 이미지
Sentenial Standard Wagon, 1916

사용자 삽입 이미지
Mann Wagon, 1919


사용자 삽입 이미지
Aveling & Porter Lady Fiona, 1922


사용자 삽입 이미지
Yorkshire, 192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Sentenial Super Wagon, 1924

사용자 삽입 이미지
Sentenial DG, 1929


사용자 삽입 이미지
Sentenial DB4, 1930


Sentenial사에서는 100Km/h를 달릴 수 있는 200마력급의 증기 트럭을 만들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많은 수의 증기 트럭들이 양조장에서 운영되었으며 다양한 회사의 마크를 붙인 트럭들은 주류 운반 수단으로서 많은 기여를 하게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증기 기관 트랙터
사용자 삽입 이미지
Aveling & Porter Shamrock, 1922

사용자 삽입 이미지
Sentenial Tractor Elephant, 1924


도로위의 기관차

증기 기관차와 같은 모양의 견인차는 많은 사람들이 특별하게 간직할 만큼 소중한 기억으로 남아있으며, 현재에도 축제의 현장에 자주 모습을 나타낸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Fowler Iron Maiden, 1920

사용자 삽입 이미지
Fowler King Carnival 2, 1932


지금으로부터 100년전에도 사고는 났었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빨간여우

댓글을 달아주세요:: 악플이나 쓰는 당신은 MB같은 넘, 스팸이나 보내는 당신은 미친소

  1. 2008.01.03 12: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디자인이 참 좋은데요... 색감도 훌륭하고요... 하나 있으면 단거리 이동시에는 그럭 저럭 탈만하겠습니다.
    • 2008.01.03 17: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잘못하면 매연에 콧구멍이 막힐 수도 있지않을까요? ㅋㅋㅋㅋ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1.03 12:3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 증기자동차 처음봐요. 생각보다 괜찮네요. 아래로 내려올수록 디자인도 이쁘구요.ㅎ
    근데 사고 나고 부서진거보니 참 부실하게 약하게 생겼긴하네요.ㅋ
    • 2008.01.03 17: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충돌 테스트하면 산산히 부서질 것 같네요..^^;;;
  3. 2008.01.03 13:1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중간에 링컨대통령두 계시네요..ㅎㅎ
    • 2008.01.03 17: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비슷하네요...ㅋㅋㅋ
      옛날에는 다 수염을 저런식으로 길렀나봐요...^^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1.03 15:0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Steam하면 Steam Funk!!! (무슨 소리 하는 거냐...)

    오히려 현대의 매끈하니 잘 빠진 차들보다는 이렇게 아기자기 오밀조밀한 녀석들이 좀 더 제 취향입니다. +_+
    • 2008.01.03 17: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복고풍의 디자인이 요즘 눈에 띄네요..
      아무래도 직선의 디자인에 식상해져 가는 것 같아요..^^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1.03 16:1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증기 버스도 있었군요;;
    증기를 동력으로 쓰는건 기관차랑 배만 있는줄 알았다는^^;;;;;;
    • 2008.01.03 17: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트럭, 버스, 트랙터등이있죠...^^
      하이브리드로 증기를 이용해 보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6. 2008.01.03 16: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 토마스와 친구들이 생각나네요~ ㅎ^^ㅎ
  7. 2008.01.03 19:5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미야자키 하야오의 애니매이션을 보면 저런 증기로 움직이는 차량이나 기계들이 종종 나오지요. 진짜 증기기관 시대에는 첨단기기이고, 산업혁명당시에는 사람을 단순노동화시킨 다소 비인간적인 수단으로 사용되기도 했지만, 요즘에는 오히려 아련한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아이러니가 있네요 ^^;
    • 2008.01.04 00: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지금의 첨단기기도 다음 세대에서는 추억이 되겠죠...
  8. 2008.01.04 00:2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호...증기를 이용한 운송수단들..너무 멋집니다.. 개인적으로 증기 자전거를 한번 만들어 보고 싶다는 생각이..ㅋㅋ안에 고구마도 넣고 다니면서..ㅋㅋ
    • 2008.01.04 00: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마 steam motorcycle이 되겠네요...군고구마통을 구비한 오토바이라...ㅋㅋㅋ 베리 굿입니다...^^
  9. 2008.01.04 11:1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 이것 정보를 수집 하느라고 수고 많으셨습니다. 참 좋은 포스팅예요. 변천사를 한눈에 볼수 있네요.
    • 2008.01.04 14: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앞으로 빈티지와 클래식 자동차의 변천사를 조금씩 포스팅을 할 예정입니다..^^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1.05 06:2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앗 클래식 자동차!! 포스팅 기대하고 있겠습니다.^_^~
    디자인이 현대의 것과는 다르면서도 참 멋스럽죠. 옛날 마차도 무척 이쁘다고 생각해요. 예전에 잡지에 실린 롤스로이스 '은빛영혼' , 오번, 캐딜락 사진 한장씩있는데요. 너무 이뻐서 사진 애지중지 보관중입니다. 이런 사진을 더 접할수 있다니 정말 기대되네요 우훗~♡
    • 2008.01.05 13: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자주는 못하더라도 조금씩 자료를 모아서 해 볼 예정입니다. 기대를 너무 많이 하시면 뒤에 후회하실지도 몰라요...^^;;;;


BLOG main image
by 빨간여우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26)
부릉부릉 자동차 이야기 (71)
보고읽은 이야기 (9)
도란도란 이야기 (18)
투덜투덜 이야기 (5)
컴맹이 말하는 컴얘기 (8)
08년 8월 31일이전 (211)
알려고하지 마셈 (3)

달력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