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바 모터쇼는 유럽에서 가장 먼저 열리는 모터쇼로 유럽자동차 트렌드를 가장 먼저 살펴 볼 수 있는 모터쇼로 알려져 있으며,올해에도 친환경, 소형이라는 대세에 편승해 획기적인 디자인과 기술력을 가진 컨셉트카가 많이 출품이 되어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습니다. 외국의 자동차 사이트들과 한국의 블로거 그리고 기자들도 새로운 컨셉트카들을 소개하기에 바쁜 모습인데요. 과거에 제네바 모터쇼에서 처음 소개되었던 컨셉트카들은 어떤 모습이었는지 소개해 보겠습니다.

아래에 소개한 모델들은 제네바 모터쇼에서 처음 모습을 드러낸 모델들로 당시엔 최고의 찬사를 받은 컨셉트카들입니다. 과거의 컨셉트카들과 현재의 컨셉트카들을 비교하며 디자인과 기술의 흐름을 살펴 보는 동시에 잊어 버린 과거를 되살려 보는 좋은 기회가 될 것 같습니다.


  1961 Ferrari 250GT(Designed by Bertone)



누치오 베르토네<Nuccio Bertone>가 페라리 250GT 샤시를 이용해 제작하여 페라리사에 헌정한 두번째이자 마지막 모델입니다. 단 한대만이 제작되었으며 1962년 제네바 모터쇼에 출품되어 찬사를 받은 바있습니다. 군더더기없이 날렵한 디자인은 '샤크 노즈<Shark Nose>라고 불리는 앞모습에서 절정에 이르르는데요. 쇄기형의 샤크노즈는 오늘날 페라리 F1모델의 디자인에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1966 Vauxhall XRV


1966년 복스홀 최초이 컨셉트카로 미국의 대표적인 스포츠카인 코베트 스팅레이<Corvette, Stingray>의 원래 모델로 알려져 있습니다. 복스홀의 디자이너였던 데이비드 존스가 '자동차 디자인의 미래'라고 할만큼 자랑스러워 한 컨셉트카입니다.


  1970 Mercedes-Benz C111-II



1960년대 후반과 70년대에 걸쳐 C111 시리즈는 벤츠가 가진 최첨단 기술을 적용하여 각종 주행시험대에 오른 컨셉트카였습니다. 1978년 시리즈 III까지 나왔으나 제네바 모터쇼에 모습을 드러내어 찬사를 한 몸에 받은 차는 시리즈 II가 유일합니다. 터보를 장착한 벤켈엔진(로터리엔진)을 심장으로 350마력의 출력을 내며, 제로백과 최고시속이 각기 4.8초와 288Km/h에 달할 정도로 고성능을 자랑하였으나 많은 연료소비와 매연을 뿜는 단점으로 벤츠에서 양산형 모델에 적용을 주저하다가 때마침 불어닥친 73년의 유류파동으로 벤켈엔진 계획은 완전히 폐기되어 버리고 말았습니다.


  1972 Citroen Camargue



시트로엥 GS를 기반으로 만든 컨셉트 모델로 4도어 패스트백 모델을 2도어 디자인으로 변경하고 시트 또한 2+2형식으로 변환한 모델입니다. 프랑스의 자존심이라고 불릴 만큼 시트로엥은 강한 개성과 기술력을 자랑하는데요. 컨셉트카인 Camarague는 GS가 가진 첨단기술과 베르토네의 획기적인 디자인으로 인하여 1972년 제네바 모터쇼에서 가장 인기를 끈 모델이기도 합니다. 베르토네가 디자인을 맡았던 대우의 에스페로와 비슷한 디자인은 당시로선 너무나 개성이 강해 1989년에야 XM모델에 디자인을 적용하기도 합니다.


  1976 Alfa Romeo Navajo



마치 스타워즈에 나올 법한 디자인으로 알파로메오가 슈퍼카 생산을 염두에 두고 만든 모델입니다. 사내에서도 디자인 면에서 너무 앞서 간다는 의견이 분분하여 일러스트만으로 남겨질 뻔하다가 1976년 제네바 모터쇼를 앞두고 제작 될 만큼 최첨단 디자인이었습니다. 알파33 프레임과 기술력을 접목한 모델로 알파로메오의 또 다른 꿈을 옅 볼 수 있는 모델이라 하겠습니다.


  1982 Opel Corsa Spider



뒤에 있는 커버플레이트를 사용하여 4인승에서 2인승으로 변환이 가능한 모델로 운전석 뒤편의 볼록한 커버가 하나만 있어 1인승 모델로 보이는 효과를 주기도 합니다. 모터쇼에 출품된 후 많은 팬들의 양산 요구가 있었음에도 실용성과 시장성의 문제로 양산에는 이르지 못했지만 획기적인 변환장치로 유명합니다.


  1986 Aston Martin Vantage(Designed by Zagato)







  1989 Ford Via(Designed by Ghia)





  1998 Renault Zo





  2005 Maserati Birdcage 75th



마세라티의 전설적인 레이싱카인 버드케이지의 탄생 75주년을 기념하여 피닌파리나에서 디자인하고 제작한 모델입니다. 특이한 이름인 버드케이지는 그물처럼 엮어진 프레임에서 온 이름이지만 2005년의 기념 모델에서는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39인치에 불과한 높이에서 오는 날렵한 디자인은 예술적이면서도 미래적이며 캐노피 전체가 열리는 특이한 도어를 가지고 있습니다.


  2008 Rinspeed sQuba



제네바 모터쇼에서 빠질 수 없는 재미중의 하나가 린스피드의 독특한 컨셉트카를 만나 보는 것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영화에서나 볼 것같은 스쿠버는 무한한 상상력을 자동차에 결합시켜온 린스피드의 단면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자세한 이야기는 http://marinehank.tistory.com/269에 가시면 볼 수 있습니다.








Posted by 빨간여우

댓글을 달아주세요:: 악플이나 쓰는 당신은 MB같은 넘, 스팸이나 보내는 당신은 미친소

    이전 댓글 더보기
  1. 2009.03.07 10: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2005 Maserati Birdcage 75th

    이거 ... 이요 !!! 멋져요 >ㅡ<ㅋㅋㅋㅋㅋ
    왠지 캡슐방같이 생겨서 누우면 숙면할꺼 같아요 ㅋ
    • 2009.03.09 15: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둘이 누울 수 있다면 더욱 좋겠지요...은밀하게....ㅎㅎㅎㅎ
  2. 2009.03.07 12: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페라리 250GT...지금봐도 멋지네요. ^^
    • 2009.03.09 15: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저 예술이라는 말밖엔 나오질 않네요...^^
  3. 2009.03.07 13: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페라리,, 우리나라에서 더 많이 굴러다니면 좋겠어요. 한국차보다 압도적인 디자인 구경이라도 하게 ㅠ
    • 2009.03.09 15: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타는 사람들뿐아니라 보는 사람들에게도 최고이겠지요. 이젠 넷물고기님의 위시리스트에도 올려 보셔야죠...^^
  4. 2009.03.07 21: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호 너무 멋있는 차들입니다.저는 개인적으로 옆으로 열리는 3번쨰차가 마음에 쏙쏙 드네요..오늘도 차구경 잘하고 갑니다. 좋은 주말 되세요^^
    • 2009.03.09 15: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주말 잘 보내셨죠?...언제나 즐거운 인사 감사드립니다...^^
  5. 2009.03.08 00: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역피 페라리와 마세라티의 컨셉카는 너무 멋져욧.ㅎㅎ
    • 2009.03.09 15: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한마디로 표현하자면,,,"뷰리풀"이란 말이상은 나오질 않는군요...^^
  6. 2009.03.08 05: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 이렇게 정리해주시니까 디자인과 컨셉의 변화가 한눈에 들어오는군요...
    점차 빠른 속도로 자동차 디자인이 발전하고 있는것이 보입니다...^^
    • 2009.03.09 15: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마 내연기관이 아닌 전기자동차의 특성상 디자인의 발전은 획기적일 것입니다. 이제까지 내연기관의 위치와 테크닉의 문제가 디자인의 걸림돌이었다면 간단한 전기장치로 이루어진 미래의 차들에겐 디자인이 더욱 자유롭거든요. 정말 기대되지요?....^^
  7. 2009.03.08 08: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변천사가 한 눈에 들어옵니다.
    • 2009.03.09 15: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간단한 포스팅이었지만 알아 보실 수 있었다니 다행이네요. 여러분들의 즐거움이 저의 즐거움입니다...^^
  8. 2009.03.08 18: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여긴 타고 싶은 차들이 너무 많아서..+_+매번 구경만 하다 가는 것만으로도 기분 좋다는~
    • 2009.03.09 15: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하 번득맨님의 위시리스트엔 어떤 차가 있을지 궁금합니다...^^
  9. 2009.03.08 18: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역시나.... 컨셉카? 완젼 멋진데요?! 덕분에 잘 봤어요 ^ ^ !
    • 2009.03.09 15: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재미있게 보셨다니 오나전 감사합니다...^^
  10. 2009.03.08 23: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76년에 나온 차라고는 생각이 안될정도로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이네요.
    조금만 수정하면 요즘 내놔도 괜찮을 것 같은데요~~~
    빨간여우님 덕분에 차보는 눈만 자꾸 높아진다지요~~~ㅋㅋ
    • 2009.03.09 15: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지금 시장에 나와도 획기적일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젠 안전운전에도 눈을 높여 주세요...^^
  11. 2009.03.08 23: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역시 시대가 지나갈수록 현대적이고 뭔가 쭉 잘빠졌네요 근데 처음 사진도 정말 멋지네요 미꿈하게 잘 빠진것이 멋져요
    • 2009.03.09 15: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아름다움에 욕이 나올 지경입니다...^^;;
  12. 2009.03.09 01: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페라리 GT... 짱인듯..>_< 멋져요...꺄아...
    • 2009.03.09 15: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꺄야~~~,,,ㅋㅋㅋ,,,

      세월이 흘러도 아름다움이 더욱 빛나는 것 같습니다...^^
  13. 2009.03.09 06: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봄에는 제네바에서, 그리고 다음은 독일에서 그리고 2년마다 파리에서...파리는 가을에 하는데 그래도 그때가 가장 최고조인거 같아요. 신학기 시작하고 나서 늘 어느정도 안정적인 분위기라서 그런지...^^
    지금보니 아직도 멋진차들이네요. 페라리 250GT는 정말이지 주름하나 늘지않은 모습입니다.
    영원불멸이란 말이 이런 모델에게 쓰여야 할듯 싶어요.
    • 2009.03.09 16: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꼬장님도 페라리 250GT와 같은 피부를 가지셨겠지요...

      변하지 않는 250GT의 아름다움에 질투가 납니다...ㅋㅋ
  14. 2009.03.09 09: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시대의 흐름보다 앞서가는 차...
    너무 멋지네요^^
    • 2009.03.09 16: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미래를 가늠해보고 과거를 회상해 볼 수 있는 컨셉트카들의 세계가 너무 아름답지요...^^
  15. 2009.03.09 17: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 60~70년대에 어떻게 저런 디자인을 생각했는지 신기해요.
    언젠간 꼭 제네바 모터쇼에 직접 참관할껍니다! 흐흐
    • 2009.03.10 11: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자동차 디자인은 정말 저 때가 최고였던 것같아요...^^

      소울님의 희망이 꼭 이루어지시길 바래요...^^
  16. 2009.03.09 22: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크...역시 페라리의 매력은...^^
  17. 2009.03.10 05: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왓 정말 멋져부러~~~!
  18. 2009.03.10 09: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컨셉카의 역사가 담겨있네요~^^
    물속까지 달려주는 스쿠버와 같은 차가 언젠가는 가능할 수도 있겠네요.
    서울모터쇼도 얼마남지 않았는데, 한번 가줘야할 거 같네요~ㅎ
    • 2009.03.10 11: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서울모터쇼도 기다려지긴 하지만 너무 축소된다는 소식에 좀 안타까습니다. 세계 5대 자동차 생산국이라고 하지만 모터쇼는 영~~ 힘을 못하고 있으니 새로운 시도가 있어야겠죠...
  19. 2009.03.10 20: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캬 멋진데요.. 자동차 디자인의 혁신인데요 ^^
    • 2009.03.10 21: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시간이 지나도 기억에 남는 컨셉트카들 일 것 같습니다. 그시대에서 가장 혁신적인 메세지를 담아내는 기술이 놀랍네요...^^
  20. 2009.03.10 23: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런 옛날 차가 더 땡기는 이유가 뭘까여
    디자인도 지금 내놔도 꿀리지 않네요. 굿
    • 2009.03.11 17: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옛것에 대한 향수도 있겠고, 너무 빨리 변해 가는 모습에서 레트로한 디잔인에서 편안함을 찾는다고 할까 그런 것 아닐까 싶네요...

      반갑습니다...^^


BLOG main image
by 빨간여우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26)
부릉부릉 자동차 이야기 (71)
보고읽은 이야기 (9)
도란도란 이야기 (18)
투덜투덜 이야기 (5)
컴맹이 말하는 컴얘기 (8)
08년 8월 31일이전 (211)
알려고하지 마셈 (3)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