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1일부터 미국 디트로이트<Detroit, Michigan>에선 2009년들어 가장 의미있는 모터쇼가 열리고 있습니다. 디트로이트 모토쇼<Detroit Motor Show> 혹은 북미 국제 오토쇼<NAIAS>라고 불리는 이 모토쇼는 세계적인 자동차 시장 침체로 인하여 대중들엔게 예년과 같은 관심을 받고 있지 못하지만 각 자동차 메이커들의 사활이 걸린 물밑 전쟁에 그 열기는 아주 뜨거운 듯 합니다.

각 자동차 메이커들은 이례없이 친환경과 연비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기 위하여 그들이 가진 모든 기술을 동원한 것 같아 보이고, 특히 전기 자동차와 하이브리드 자동차간의 경쟁이 뚜렷해 보입니다. 거기다가 현재의 기술을 업그레이드하여 보다 현실적인 대안으로서 디젤엔진 자동차 또한 큰 주목을 받고 있어 미래의 자동차에 대한 소비자의 눈은 즐겁기만 한 것 같습니다.

이번 모터쇼에서 처음 출품이 된 자동차들도 많은데요. 그 중에서 생산 중이거나 컨셉트카를 포함하여 큰 관심속에서 가장 주목을 받고 있는 자동차 Top 10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여러분의 선택은 어떤 차를 향할지 궁금하네요.


  Audi Sportback Concept

마치 앞으로 출시를 앞둔 아우디 A7의 모습을 떠 오르게 하고 있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깨끗한 디젤 엔진으로 알려진 V6 3.0l TDI엔진은 질소산화물(NOx)을 거의 배출하지 않으며 7단 S트로닉 자동변속기를 장착하여 최대시속 245Km/h의 속도를 낼 수 있으며 제로백은 7초라고 합니다.


  Cadillac Converj Concept

“품질과 효율성을 포함해 우리가 모든 걸 새롭게 제시하는 최고의 디자인”이라고 GM측에서 자평하고 있으며 가장 고급스러운 "전기자동차의 캐딜락"이라고 일컬어지고 있습니다. 영국에 소재한 GM 어드밴스드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제작되었으며 캐딜락 특유의 선을 잘살린 매우 드라마틱한 라인을 가지고 있습니다. 현재 '볼텍<Voltec>'이라 불리는 E-플렉스 파워트레인을 적용하였다고 합니다.


  Chrysler 200C Concept

크라이슬러에서 이번 모터쇼에 EV모델을 출품하리라고 생각했지만 새롭게 선보이는 200C의 출현은 너무나 뜻밖이었을 정도로 생소한모델이었습니다. 파워트레인은 기존의 EV컨셉트와 같지만 이름에서 볼 수 있듯이 300C의 동생이라고 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Ford Taurus

새 디자인은 이제까지 포드에서 보여 주던 뭉툭한 디자인에서 완전히 벗어나 간결하고 미래 지향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낮은 루프라인은 스포티함을 강조하고 있어 개발과정에 들어간 유럽포드의 입김을 한눈에 느낄 수 있습니다. V6 3.5L 듀라텍 263마력 엔진(3.5L 에코부스터 엔진을 올 하반기 추가할 예정)을 기본으로 패들시프트 기능의 6단 자동변속기를 장착하였고 앞바퀴굴림과 네바퀴굴림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2010 Honda Insight

성능을 개선한 1.3ℓ SOHC i-VTEC 엔진과 함께 모터가 지원하는 독창적인 소형 경량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탑재, 제작비를 낮추는 동시에 고객들에게 저렴한 가격과 효율적인 연비라는 두마리 토끼를 제공하고 잇습니다. 시빅 하이브리드 보다 낮은 기본가격 19,000불은 소비자들이 하이브리드 자동차에 좀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도록 해주고 있으며 넓고 실용적인 실내공간 또한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약 40ℓ의 휘발유로 400마일(약 644km)이상을 달릴 수 있다고 하는군요.


  Jaguar XFR

재규어사는 XF를 출시하며 전통적인 재규어의 디자인에서 벗어나 큰 반향을 일킨바 있습니다. 거기에 R버전을 출시하며 스포츠 드라이빙을 선사하게 되었는데요. 배기량을 5리터로 업그레이드한 5.0L AJ-V8 Gen III V8 슈퍼차저를 가미하여 510마력의 출력과461 lb-ft 의 최대 토크를 자랑하며 BMW M5와 C63 AMG의 경쟁상대로 나서고 있습니다. 제로백은 4.7초입니다.


  Fisker Karma

Fisker Karma는 110V, 220V 또는 240V 전기 콘센트에 꽂아 완전 충전하면 50Km까지 배기가스 방출없이 달릴 수 있다고 합니다. 후미 차동장치의 전기 모터 2개에 동력을 전달하는 발전기를 효울적인 Ecotec 휘발유 엔진으로 변환시키는 Sport 모드에서는 총 480Km까지 달릴 수 있어 연평균 갤런당 160Km이상을 달릴수 있고 최고 속도는 시속 200Km이며 출발한뒤 시속 96Km이 될 때 까지 걸리는 시간은 5.8초로 이번 모터쇼에서 가장 많은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2008년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견본이 출시된 이후 약 1,000대의 주문이 몰려 있으며 2009년 하반기에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Lexus HS250h

렉서스의 4번째 하이브리드 모델로 캠리 하이브리드에 적용되는 엔진을 그대로 적용한 187마력의 2.4리터 4기통 가솔린 엔진과 CVT 무단변속기가 장착되며 전륜구동 방식입니다. IS모델과 흡사하게 생겼지만 별개의 모델로 렉서스의 다른 모델들 보다도 30% 정도의 연료 효율을 높였다고 합니다. IS와 ES사이에 위치하게 되어 렉서스의 하이브리드 고급화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기대가 됩니다.


  Lincoln Concept C

링컨에서 이런 차를 내놓을지는 아무도 상상하지 못했습니다. 이제까지 링컨의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작고 앙증맞은 컨셉트 C는 미국 자동차 메이커들의 인식이 얼마나 변화되어 가는지를 확실하게 보여 주고 있다고 하겠습니다. 연비를 잡으려는 자동차 제작사들의 노력이 이제 유럽과 일본의 자동차들과 같이 점점 소형화되어 가는 추세에서 럭셔리 브랜드로 알려진 링컨의 노력이 얼마나 현실화 될 수 있을지 궁금해지는군요.


  Volkswagen BlueSport Concept

블루스포츠는 스포츠카도 연비를 좋게 만들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폭스바겐의 에코 모드 기술에 포함되는 자동 스타트-스톱 시스템 및 에너지 재활용 기술을 활용하여 기름 1리터로 23.26km를 주행할 수 있는 180마력의 2.0리터 터보디젤엔진을 장착하였습니다. 블루스포츠는 실버 색상의 외관에 오렌지색 소프트 톱을 얹은 컴팩트 로드스터<Roadster>로 안락한 승차감을 갖춘 경량 가죽 시트가 인테리어와 조화를 이루고 있으며, 최고속도는 시속 226km 제로백은 6.6초입니다.





Posted by 빨간여우

댓글을 달아주세요:: 악플이나 쓰는 당신은 MB같은 넘, 스팸이나 보내는 당신은 미친소

    이전 댓글 더보기
  1. 2009.01.14 17: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폭스바겐~~~~에 눈길이 가네요~
    ㅎㅎㅎ 눈길만요! ㅋ
    • 2009.01.15 00: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지붕을 열고 이 겨울속으로 달려 가 보면 어떨까 싶네요...^^
  2. 2009.01.14 17: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캬... 정말 다 멋져요...
    개인적으로 마지막 것이 맘에 드네요~
    • 2009.01.15 00: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벌써 두표 나왔군요...야수님에겐 재규어도 어울릴 것 같은데요...어흥~~~~...ㅋㅋ
  3. 2009.01.14 17: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외관상으로는 Fisker Karma가 가장 마음에 드네요. ^^
    • 2009.01.15 00: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와!! 저와 같은 생각이십니다...괜한 동질감...ㅋㅋ

      실제로 본 후배가 이야기해 주는데 정말 멋있어서 눈길이 떠나질 않는다고 하더군요....^^
  4. 2009.01.14 18: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응? 제로백이 6.6초라고..라고..라고..요..;;
    그럼..눈 꿈~뻑..!하면 백미터네..우앙~ +_+
    • 2009.01.15 00: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4.7초도 있는데용~~..헤헤

      명이님은 차만 타면 주무신다면서요...느낄 새도 없을 것 같습니다.ㅋㅋㅋ
  5. 2009.01.14 19: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Karma가 제 취향이네요. ㅎㅎㅎ
    오늘 후배가 모닝이라도 리스할까봐? 막 이런 대화를....음...모닝은 그냥 사는게 어떨까?? 이런 답변이...ㅋㅋ
    • 2009.01.15 00: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도 같은 차요~~~~...

      모닝은 글쎄요...후딱 사세요...ㅋㅋ
  6. 2009.01.14 20: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링컨이 저런 소형 경차를 만들줄은 상상도 못했습니다.
    분명, 내가 카디자인에 관심을 두지 않았던 사이에 별일이 다 생긴 모양이네요.
    화석 연료에 대한 우려가 점점 미국인들의 생활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점을
    알 수 있습니다. 긍정적인 건지... 아님, 우려할 만한 건지... 생각좀 해봐야겠습니다.
    • 2009.01.15 00: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미국도 경차에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군요.. 지엠이 내놓은 스파크도 그렇구요..물론 우리나라 대우에서 만든거지만 연비에 대한 관심도가 예전보다 훨씬 높아진 걸 알 수 있습니다. 긍정적으로 봐야하지 않을까 싶은데요...워낙 개스거즐러에 대한 동경이 아직도 큰 나라라 좀 더 두고 봐야겠지요..
  7. 2009.01.14 21: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요즘 제차가 말썽 입니다.
    벌써 13년째 굴러다니고 있으니 그러는것도 무리는 아니겟지요...^^
    정말 차바꾸고 싶은 요즘 입니다... 저도 마음만.
    폭스바겐을 몰고서 아들녀석앞에 나타나고 싶군요.
    • 2009.01.15 00: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손만 잘 보면 더 타실 수도 있을거예요...제 주위엔 15년째 그랜저를 타는 분도 계시는데요...정비만 좀 신경을 쓰시면 문제가 없을 겁니다...
  8. 2009.01.14 21: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빨간여우님, 날씨가 엄청 춥네요.^^ 감기 조심하시고...

    디트로이트에서 이런차 직접 보면 정말 좋을텐데요. ㅎㅎ 잘 보고 갑니다.
    • 2009.01.15 00: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예전에 뉴욕쇼는 한번 보긴 했는데, 아무래도 디트로이트쇼를 봐야 모터쇼를 본 것 같겠지요...정말 꼭 가보고 싶네요...오늘 얼어 죽는 줄 알았습니다... 하지만 너무 움추리지 마시고 활기차고 즐거운 시간을 즐기시길...^^
  9. 2009.01.14 22: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혼다것이 유용하겠어요~ 디쟈인도 그렇고.. 요즘 혼다가 차를 참 잘 만드는것 같아요~
    • 2009.01.15 00: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까칠이님은 아주 실용적인 성격이시군요..가장 실용적이고 경제적인 차로 프리우스가 긴장을 하고 있답니다...
  10. 2009.01.14 22: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번 디트로이트 오토쇼는 전기차가 대세인 듯 합니다.
    하지만 도요타는 3세대 하이브리드를 발표했더랬죠?

    저의 자동차뉴스 허접 번역 블로그도 놀러오세요~ ㅋ 광고중!
    • 2009.01.15 00: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와!! 반갑습니다. 또 한분의 자동차 매니아가 찾아 오셨군요...놀러 가겠습니다...^^
  11. 2009.01.14 23: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너무 멋진차들뿐이네요~개인적으로 재규어사가 맘에 쏙쏙 드네요.
    • 2009.01.15 00: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xf만해도 넘 예쁘더군요..거기다가 힘을 더한다니 환상적이지 않을까 싶네요....^^
  12. vigraman
    2009.01.15 00: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프리우스3세대에 대한 내용은 왜 없나요?
  13. 2009.01.15 01: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근데 미국이라 그런지 여전히 대형차만 눈에 띄네요.
    유럽에서 모터쇼를 하면 어김없이 소형차들이 눈에 띄는 편인지라...^^
    역시 거리의 폭이 좌우를 하는건지도...^^
    • 2009.01.15 15: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미국도 이젠 중소형으로 눈길을 돌리고 있군요. 아마 경제성의 이유겠지요. 하지만 소비자의 트렌드가 급격히 바뀔 것 같지는 않슴니다. 앞으로를 지켜 봐야겠지요..
  14. 2009.01.15 11: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야.. 가지고 싶다.ㅋ
    모두다 상당히 고가 같아요..ㅎㅎ
    저는 제일 마지막 스포츠카에 한표.
    • 2009.01.15 15: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하 가장 현실적인 모델을 고르셨군요..^^
  15. 2009.01.15 11: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토러스 컨셉은 다 좋은데.. 인테리어는 아직도 =_=;;
    그리고 왜 앞모습은 미래적이면서 뒷모습은 클래식한지 안어울려요 ;ㅁ;..
    • 2009.01.15 15: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미국차의 인테리어는 정말 안타까울 정도죠..뒷모습,,,저도 별로더군요...
  16. 2009.01.15 12: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역시~ 폭스바겐이 끌리네요.
    빨간여우님 덕분에 차의 대한 감각만 높이지겠어욤..ㅠㅠ
    • 2009.01.15 15: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ㅎㅎ 그런가요...그렇다고 나쁘진 않겠지요..소비자들의 안목이 높아져야 울나라업체들도 더 좋고 경제적인 차들을 내 놓게 되는거라고 생각합니다..^^
  17. 2009.01.15 14: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와~~ 아주 쌔~끈; 한 차들이+_+
    링컨 저 차..신선한데요

    전 karma가 젤 끌리네염.ㅋ
    • 2009.01.15 15: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후훗! 새끈이라,,,아주 적절한 표현입니다...ㅋ
  18. 2009.01.15 15: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는 역시~~빨갱이가 조아라~~
    빨갱포드 예뻐요
    • 2009.01.15 15: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음,,,저도 빨갛다지요..
      그럼 점수를 더 딸 수 있는거군요...^^
  19. 2009.01.15 16: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면허증도 없는 제게는 그림에 떡이군요 ㅎㅎ;;
    그중에 피스커 카르마가 젤 멋져보이는데요^^?
    • 2009.01.19 15: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하 면허증이 있는 사람들에게도 마찬가지랍니다...^^;
  20. 2009.01.26 16: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제 마음에 드는 차는 캐딜락 콘셉트카~~ ㅎㅎ
    렉서스는 느낌이 기아의 포르테와 로체 신형과 비슷한 것 같아요~


BLOG main image
by 빨간여우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26)
부릉부릉 자동차 이야기 (71)
보고읽은 이야기 (9)
도란도란 이야기 (18)
투덜투덜 이야기 (5)
컴맹이 말하는 컴얘기 (8)
08년 8월 31일이전 (211)
알려고하지 마셈 (3)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