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메이커들은 세계각국에서 열리는 수많은 모터쇼에서 화려한 디자인과 기능들의 컨셉트카<Concept Car>를 선보이며, 자신들의 미래상을 보여주고 자동차산업 발전의 방향에 대한 제시를 하여 소비자들로 부터 눈길을 받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상상을 초월하며 나타나는 컨셉트카들은 대중의 가슴속에 드림카<Dream Car>로 자리잡으며 새로운 문화코드로 자리잡게 되는데요. 이런 컨셉트카는 언제부터 만들어져 소비자들에게 소개되었을까요?.

세계최초의 컨셉트카는 GM의 자회사인 뷰익<Buick>에서 소개한 Y-Job이라는 자동차로, 1938년에 디자인되고 만들어졌다고는 믿을 수 없을만큼 혁신적이었습니다.
미래의 자동차 디자인을 소비자들에게 보여주고 반응을 살펴 보려고 했던 GM은 미국의 전설적인 자동차 디자이너이자 GM의 수석 디자이너였던 Harley J. Earl과 뷰익의 수석엔지니어였던 Charlie Chayne을 주축으로 Y-Job를 만들게 되는데요. 여기에는 웃지 못 할 에피소드가 있습니다. 1929년에 생산된 새 뷰익모델들을 보고 Walter P. Chrysler(크라이슬러 자동차社 창립자)가 무심코 뱉은 "마치 임산부같이 보이는군'이라는 혹평 한마디와 당시에는 소비자들에게는 낯선 새로운 스타일로 인하여 뷰익 자동차는 전년도인 1928년보다 무려 오만대의 판매감소를 경험하게됩니다. 이런 경험을 밑바탕으로 GM의 사장이었던 Alfred Sloan은 할리 얼을 중심으로 Art & Colour라는 디자인과 기술을 담당하는 기구를 만들어 미래의 자동차 연구와 테스트를 담당하게 합니다.

하지만 컨셉트카라는 개념이 없던 시절이라 연구의 결과로 생겨난 자동차들은 모두 생산으로 직결되어 소비자들에게 판매가 되든지 아니면 스케치로만 남아 폐기되었을뿐 이었습니다. 이에 할리 얼은 독창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자동차를 만들어 대량생산 이전에 소비자들의 반응을 살피고 GM의 기술력을 돋보이게 하고자 하는 시도를 하게되고, GM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아 1938년 Y-Job이라는 세계최초의 컨셉트카를 만들게 됩니다.

디자이너인 할리 얼은 화려하고 카리스마가 있으며 독창적이고 아름다운 예술과 같은 자동차인 동시에 미래를 앞서 갈 자동차를 만들기를 원했습니다. 이에 걸맞게 이름에 독특하게도 'Y'라는 문자를 사용하였습니다. 당시에는 새롭고 실험적인 자동차에는 'Next'라는 의미의 'X'를 접두어로 많이 사용했지만 -이후로도 마찬가지입니다.- 할리 얼은 비행기 제작회사에서 전투기 이름에 주로 쓰던 'Y'라는 접두어를 사용하여 이름을 붙임으로해서 사람들에게 새로운 시대의 특별한 자동차라는 인식을 심어 줍니다.

드림카<Dream Car>라는 새로운 자동차 예술의 한 장르를 장식하게 된 Y-Job은 곡선미가 유려하고 풍만한 공간을 가진 유선형의 스타일을 하고 있습니다. 뷰익 센츄리<Century>의 섀시를 이용하여 제작한 Y-Job은 전장 5293mm, 휠베이스 3194mm로 지금의 벤츠 S클래스의 w221 S500보다 더 길고 화려했으며, 2인승 컨버터블형의 우아한 모습의 스포티카<Sporty Car>였습니다. 또한 혁신적인 기술을 도입하여 자동 히든램프, 파워 윈도, 자동으로 개폐되는 컨버터블탑등을 탑재한 최초의 자동차이기도 합니다.

1930년대 자동차들이 통상적으로 사용하던 16인치휠 대신에 13인치림<Rim>과 타이어를 사용하여 차를 더욱 길고 낮게 보이도록 만들었고,  차체를 감싸는듯한 범퍼, 수평으로 넓게 뻗은 그릴<Grill>, 차체에 돌출되지 않은 평평한 스타일의 도어손잡이, 총가늠자를 연상하게 하는 후드엠블렘(이후 뷰익차의 후드엠블렘으로 사용), 보닛과 완벽히 한쌍을 이룬 휀더 그리고 사이드 발판을 없애는 등 이전엔 보지 못했던 획기적인 디자인으로 사람들은 Y-Job을 두고 "마치 미래에서 날라온 타임머쉰과 같은 자동차"라고 일컬었습니다. 이러한 Y-Job의 기술과 디자인이 60년대까지 자동차 산업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고 2008년 뷰익자동차의 'Enclave'의 디자인에 까지 영향을 주었다니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1938년부터 모터쇼에 전시되어 대중들에게 미래의 자동차로 찬사를 받으며 드림카로 명성을 드높인 Y-Job은 그후 10년이상이 지난 1949년에 대량생산 모델인 Series 50과 70의 디자인에 영향을 주게 되었습니다. 모터쇼가 끝난 후 Y-Job은 미시간주의 플린트<Flint, Michigan>에 위치한 슬론 자동차박물관<Sloan Museum>을 거쳐 헨리포드 박물관에서 약20년간 전시되어 대중들의 눈길을 끌다가 1993년 마지막으로 미시간주 와렌<Warren, Michigan>에 있는 지엠 디자인센터<GM Design Center>으로 돌아와 보관되어 있습니다.



여기서 잠깐...
Y-Job은 모터쇼에서 컨셉트카로의 역활만으로 생명을 다하지는 않았습니다.

생전의 할리 얼과 Y-Job

모터쇼에서 명성을 날린 뒤 할리 얼의 승용차로 수년간 무려 25,000마일(약40,000Km)을 운행했다고 하는데요. 세상에 단 하나뿐인 자동차를 타고 다닌 할리 얼이야말로 행운아가 아닐까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빨간여우

댓글을 달아주세요:: 악플이나 쓰는 당신은 MB같은 넘, 스팸이나 보내는 당신은 미친소

    이전 댓글 더보기
  1. 2008.12.01 21: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컨셉트카를 실제로 운행한다라..

    할리 얼은 빨간여우님 말대로 행운아였을 것 같네요.
    • 2008.12.02 00: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전설적인 디자이너에다가 저런 행운까지 가지다니 정말 부러울 뿐입니다..^^
  2. 2008.12.01 23: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차도 멋지고, 할리얼도 멋지고
    둘이 은근 잘 어울리는데요?ㅎㅎ
    저는 4만키로 운행안해도 되니깐 한번 앉아라도 봤음 좋겠네요. 켁;;;
    • 2008.12.02 00: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지금도 지엠디자인센터에서는 아주 특별한 손님이 있으면 드물게 운행을 해 볼 수 있도록 해준다고 하네요. 키덜트맘님도 아주 특별한 손님이 되실 것 같은데요...소원이 꼭 이루어지셨으면 합니다...^^
  3. 2008.12.02 00: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꼬미님은 여기도 계시네 ^^
    그런데 자동차 관련된 자료(?)들은 대체 어디서 구하시나요??
    레어라면 레어일 수도 있는 이 자료들 ㅋㅎㅎ
    • 2008.12.02 00: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꼬미님은 여기 자주 오시는데요..ㅋㅋㅋ..하긴 워낙 활동무대가 넓기도하시지요..^^...자료는 예전부터 모아 온 걸 간추리기도하고 책에서든 온라인에서든 찾아서 보관하던 것들이랍니다..^^
  4. 2008.12.02 01: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런걸 하나 갖고 있으면 정말..............보물인데 그쵸?

    저도 옛~~~~~~날 차 하나 꼭 소장하고 싶거든요.
    물론, 삶이 아주 여유로울때의 취미가 되겠지만 말이에요..ㅎㅎ
    • 2008.12.04 18: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제이슨 소울님의 소망이 꼭 이루어지시길 빌어 봅니다..^^
  5. 2008.12.02 03: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차뒤가 마치 개미허리 같은 모양이네요?
    뒤가 뚱뚱하고 긴게....개미허리 뒷모양같으네요...
    워낙 유명한 차님이시만 저의 갠적취향과 많이 다르시군요. 차님은...ㅋㅋ
    나 혼자 막 튕기고...혼자 이러다?
    아..요새 저 왜이럴까요?

    여튼 제 생각은 차가 꼭 개미 같다는 겁니다..
    • 2008.12.04 18: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상상력이 아주 대단하시네요. 그러구보니 개미같이 생긴 것도 같아요..^^
  6. 2008.12.02 08: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스포츠카와 비슷하면서도 고급스러움이 돋보이네요.
    • 2008.12.04 18: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당시로 치면 최고의 명품이라고 할 수 있겠죠..^^
  7. 2008.12.02 09: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호 컨셉카라굽쇼?? 멋진데용? 근데 진짜 굴러다닐거 같아요.
    디자인 지금봐도 세련됐는데요~ 오홍 멋져부러~~~
    • 2008.12.04 18: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돌이아빠님 글을 끝까지 안 읽어 보시다니 넘 해요..ㅠㅠ
      이거 굴러 다녀요...^^;;
    • 2008.12.04 19: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ㅠ.ㅠ 죄송해요. 너무 길어요 엉엉

      사진에 눈이 팔려서 ㅡ.ㅡ;;;;;
    • 2008.12.04 19: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제가 봐도 좀 긴 것 같아요..ㅠㅠ

      글을 확 줄일까요. 넘 길면 잘 안보는 건 맞을 것 같은데, 그렇다고 사진만 올릴수도 없고 어떻게 하는게 좋을까요...
    • 2008.12.04 20: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앗 빨간여우님 그리 심각하게 받아들이실 필요까지는 없으신데요....그냥 흘려 들어 주세요~~~~

      사진과 글 모두 소중하잖아요~~~^^
  8. 2008.12.02 11: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런 차들을 보면 긴~ 앞.뒤에 대체 무엇이 들어있을까 궁금해 집니다.
    특히 뒷쪽이요... ^^ 텅텅 ??
  9. 2008.12.02 23: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할리 얼이 만든차는 지금 봐도 멋집니다.
    특히 저 컨셉트카이후로 GM이 컨셉트카 만드는데 재미들려서 1950년대에는 순회 모터쇼인 모터라마까지 열게 됐죠. 그때 혁신적인 컨셉카들이 많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그때의 GM과 지금의 GM을 비교하면...(....)
  10. 2008.12.03 00: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인형으로 많이 봤습니다.^^
    GM이 포드를 누를 수 있었던 전략이 조직을 나무가지처럼 분업화 시킨거라고 하더군요..
    • 2008.12.04 18: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정말 GM이 세분화를 잘 이루어 내었기에 자동차 발전에 상당한 영향을 끼쳤지요. 하지만 지금은....ㅡㅡ;;
  11. 2008.12.03 01: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헉,,,
    트랜스포머,,,크크

    력쉬 미래를 내다보는 선견지명이 있어야,,,^ ^
    • 2008.12.04 18: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초인님의 눈으로 본 앞으로의 자동차는 어떤 모습일까요...ㅋ;
  12. 2008.12.03 03: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제는 디자인 위주의 컨셉카보다는 실용성과 안전성 혹은 환경을 따지는 컨셉카의 시대죠.
    • 2008.12.04 18: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무래도 시대의 변화에 따른 현상이라고 할 수 있겠죠. 1930년대에서 50년대까지는 디자인이 모든걸 결정하는 시대였구요.
  13. 2008.12.03 12: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휴~!! ㅋㅋㅋ지름신이 강림해도 구입할 수 가 없군요 -0-;;ㅋㅋ
    그나저나 한국 자동차 역사의 첫 컨셉트카는 무엇이었는지도 살짝 궁금해지네요 ^^
    • 2008.12.04 18: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의 첫 컨셉트카는 현대 '포니'랍니다..^^
  14. 2008.12.03 21: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와... 무지 오래된 차인데도 멋지구리합니다^^
    • 2008.12.04 18: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오래되도 변치않는 아름다움이 넘 멋지죠..^^
  15. 2008.12.04 00: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야.. 좌악~ 빠진게.. 지금까지 봤던 차종 중 가장 마음에 드는 차입니다..ㅋㅋ
    • 2008.12.04 18: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ㅋㅋ 그런가요. 앞으로 더욱 쫘악~~빠진 차가 많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16. 2008.12.04 13: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런 차는 누가 탈까요...???
    차가 쫙~~~ 빠진 것이 세련되게 멋진데요....
    • 2008.12.04 18: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지금 내놔도 결코 떨어지지 않는 디자인인 것 같습니다...^^
  17. 2008.12.04 17: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세월이 지날수록 크래식한 디자인이 더 마음애 드는건 왜일까요?
    기품이 있어 보이는 멋진 자동차들이네여~~~
    • 2008.12.04 18: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옛것에 대한 향수가 아닐까요... 저는 오래전부터 클래식카에 눈길이 많이 가더군요. 팍팍해진 현실과는 동떨어진 느낌이 든달까요. ^^
  18. 2008.12.04 22: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세월이 지나도 저런 차는 품위를 살려주는 것 같아요. ㅎㅎㅎ 타고 싶어요.
    • 2008.12.05 00: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딱 보기만해도 엘레강스한 느낌이 파박~~하고 오는게 넘 좋습니다...^^
  19. 2008.12.05 10: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동글동글 귀엽고 멋진데욤ㅋ
    요런 명품 가지면 완전 흐뭇하겠는데여!
    함 타봤으면.ㅎㅎ;;;
    • 2008.12.05 14: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정말, 명품중의 명품이라고 말하고 싶어요.
      저도 타보고 싶어요~~~.^^;;
  20. 2011.05.27 07: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런 차들을 보면 긴~ 앞.뒤에 대체 무엇이 들어있을까 궁금해 집니다.
    특히 뒷쪽


BLOG main image
by 빨간여우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26)
부릉부릉 자동차 이야기 (71)
보고읽은 이야기 (9)
도란도란 이야기 (18)
투덜투덜 이야기 (5)
컴맹이 말하는 컴얘기 (8)
08년 8월 31일이전 (211)
알려고하지 마셈 (3)

달력

«   2017/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